맘스카페오투오-전국네트워크

광명맘카페

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남편에게 믿음이 없어 괴로워요

  • 2019-02-22 12:18:01
  • 공룡11
  • 조회수 21394
  • 댓글 19

결혼한지 10년차 맞벌이 부부에요
남편이랑은 2년정도 연애하다 결혼했어요
그땐 이렇게 나를 좋아해 줄 사람이 있을까 싶어서 
그리고 가정환경이 걸리긴 했지만 직장 성실히 다니고 사람 하나 착하다 생각하고 결혼했죠
어찌 어찌 하다보니 결혼까지 하고 몇년은 참 행복했었던 거 같아요


그러고 첫째 둘째 태어나고 제가 직장에 다시 나가면서 시모가

아이를 봐주러 올라 오면서부터 남편이 운동을 시작하면서 밖으로 돌더라구요
에들 4살 2살쯔음부터 시모가 아이를 봐주니 맞벌이여도
전혀 개의치 않고 남편은 하고 싶은 거 다하고 살았어요

옮긴 직장에서 술꾼끼리 멤버가 되서 
술먹고 늦게 들어오기 시작하던 게 보통 2시 3시...
어느날 한번은 전화기 꺼지고 새벽5시에 들어오길래
추궁했더니 직원끼리 작은 단란주점 가서 문닫는 시간까지 놀다
둘째가 백일도 안된 때라 결혼액자 사진 내려 부수고
싸우고 무릎꿇고 비는 데 어쩔 수없이 지나갔어요

사실 그 전에도 신뢰가 안가는 행동은 종종 있었어요
신혼 때 여자랑 채팅 시도하고 몇마디 하다 걸려 따귀맞고
첫째 낳고 얼마 안되서 밤중수유하느라 제 자신이 거의 짐승같이 느껴질 때

남편이 새벽3시에 유부녀랑 챗팅하다 첫날 걸려 엄청 싸우고...

아뭏든 시모가 시골에서 올라와 애봐주시면서
남편은 밖으로 돌았어요
첫번 시작한 게 배드민턴이었는데.. 아시죠?
배드민턴클럽 운동 끝나는 11시반 부터 술을 먹기 시작해서
거기 클럽멤버에 유부녀 이혼녀 섞여있는데 누나 누나 호칭

써가며 어울려 술자리를 자주 갖더라고요
그렇게 한 3년을 징글징들하게 울고 싸우고..

결혼 6년차에 한번 바람을 피웠는데 직장 동료 유부녀랑한테 마음을 홀랑 뺐겻더라고요
자세힌 몰라도 손잡고 키스정도 한 단계 같아요
둘이 술먹고 차마시고 약속 잡고 문자로 보고싶다.한 것까지 봤거든요


한달 반 정도 됬을 때 알게 됬었고 제가 그 여자한테 전화했더니 그여자가 바로 사과하고 끝냈고...
머저리 같은 이 인간은 것도 사랑이라고 술먹고 가슴아파 하는 게 눈에 보이더라고요
그때 너무 놀랏던 건 내가 너무 약하다는 사실

그 전까지 남편 바람은 무조건 이혼이야 생각해오고 공언했던 나인데 내가 무너지더라고요
당장 이혼하면 그 당시에 6살 4살이던 애 둘 데리고 어찌 살까 겁부터 났고 그여자 집 찾아가 남편한테 알리고 머리채라도 잡을 까 싶다가도 그러다 진짜 둘이 불붙으면 내가 버림받을까 봐
그것도 못했네요 

차라리 어디 룸싸롱이나 2차가서 여자랑 자고 오는 육체적 바람이면 이정도는 괴롭지않을텐데.. 모든 게 그 여자랑 비교되고 정말 자존감이 하락했었나봐요
남편한테 엎드려절받기로 "다시는 바람 안피운다 약속 해라 또 그러면 내가 죽을지도 모른다" 했더니 그 전까진 미안하다 잘못했다 하던 인간이
"사람이 어떻게 100프로 장담할 수가 있냐고.. 진짜 노력하겠지만 내가.또 바람피우면 그땐 니가 죽는 것보단 나으니 헤어져주겠다" 하더라구요

그 외에도 그여자는 키가 크고 글래머러스 한데 너랑 부부관계 할 때 가슴이 너무 작아 느낌이 없다며
두 아이 모유수유 하느라 초라하게 줄어든 걸 탓하더군요
그러면서 자기가 바람피운 이유는 나한테도 책임이 있다고 뱃살 신경 쓰고 자기관리 하라고...

그리고 자기 외롭게 한 것도 제 탓이라 하더군요
그땐 회사와 육아 병행하느라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살 때였는데..
그때부터 깊은 우울이 왔던 거 같아요


변함없을 거같았던 사람한테 버림 받을 꺼 같은 불안함..
신뢰없이 사니 모든게 의심스럽고 의미없고..
그런 일이 있고 2년이 지났는데.. 그동안 남편은 크게 다시 사고 친 일은 없지만 신뢰를 회복하도록 제 맘을 배려하는 게 너무 부족했어요

 늘 이렇게 행동에 신뢰를 안주네여.

 남편이 빌미를 안만들고 신뢰를 주는 행동을 했음 좋겠는데
남편은 저의 상처를 회복시키기위해 노력은 없고 
저보고 자기를 속박한다 생각해요
여자들한테. 관심 자체가 많아요

이렇게 신뢰가 깨졌는데도 어떻게 사냐고요?
헤어지더라도 애들 조금이라도 더 키우고 싶어서요ㅠㅠ
애들은 나이가 몇살이어도 부모이혼은 충격이라지만
그래도 제가 더 참았더니 아이는 몇년 더 컸잖아요
그런 마음으로 이런 일 있을 때마다 가슴 뜯으며 울며 살고 있어요

저는 많지는 않은 월급이지만 비교적 안정적인 직장이 있는데도 이혼이 참 어렵네요
죽지만 않음 살아진다는데
일단 혼자 애들 데리고 헤쳐나가야 한다는 생각에 겁이 너무 많고 애들 상처받는 것도 맘아프고요
또 제 성격에 다시 누군가를 만나는 일도 없을 거 같고 점점 늙는 모습도 움츠러들게 하네여

가장 나를 찬란하게 빛나게 했던 사람이 지금은 가장 나를 비참하게 해요
애들은 조금 커서인지 밖으로만 도는 아빠를 보며 우리 집에서 있으나 없으나 별 차이가 없는 존재라고 해요


어느 책에서 보니 남편이 해야될 것을 안해서 이혼하면 후회하고
안해야 될 것을 할 때 이혼해야한다고 하데요

그 말이 맞는 게 집안일 손하나 까딱 안하고 매일 자기 운동 한다 술먹는다하며 기본 11시 넘어 들어오고 집에와도 핸드폰 손에서 놓질 않고 밥차려주면 식탁에 앉아 핸드폰하며 애들이랑 대화한마디없이 밥먹는 남편이지만 
그런 이유로 이혼하고 싶은 생각은 없어요
하지만
부부간에 가장 근간이 되야하는 신뢰가 없으니 크고 작은 일이 있을 때마다
뿌리가 썩은 나무처럼 심하게 흔들리니 내 자존감이 너무 떨어져 이혼 하고 싶어요
그게 언제가 됬던지요..
최대한 아이들 보며 참고 있어요

섹시한 여자들에게 관심이 가는 남자인데 제가 잘 꾸미지도 못하는 체질이라 노력이 부족해서일까요?
다른 분들 보면 더 나쁜 막장 남자들도 많은데 제가 배부른 소리 하는 건가요?
철이 없음 없다고 야단쳐주세요
제가 남편말대로 이해심이 없어 남편을 속박하는 걸까요?
태어나 첨으로 긴글 써봐요


'
  
댓글 19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11062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립니다. [4] 대방맘 2019.01.07 25529
111061 등업 &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4] 큰별맘 2019.01.07 25644
111059 일상공유톡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 [1] LOGAN 2019.01.07 27708
111058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5] Laonmom 2019.01.07 25585
111055 등업 &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 [5] LOGAN 2019.01.07 25427
111054 등업 & 가입인사톡 반갑습니다 [5] 서수 2019.01.07 25514
111053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5] song2050 2019.01.07 25436
111050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5] 건복이 2019.01.07 25530
111047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5] 곰지콩 2019.01.07 25626
132817 시월드톡 제가 잘난게 죄인가요..? [0] 도와주세요호 2019.01.07 21835
111045 결혼생활톡 제가 잘난게 죄인가요..? [24] 도와주세요호 2019.01.07 22695
133104 시월드톡 남편의 전 결혼생활로 생긴 아이에게 ... [0] 연두사랑 2019.01.07 22024
111040 결혼생활톡 남편의 전 결혼생활로 생긴 아이에게 ... [10] 연두사랑 2019.01.07 22893
111036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5] qing 2019.01.07 25637
111035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5] 아들시우 2019.01.07 25651
111033 일상공유톡 카카오 웹툰 어때요? [1] 하느리맘 2019.01.07 27594
131614 육아 정보톡 아이들도 코를 고나요? [0] 쭌쭈맘 2019.01.07 23178
111030 임신/출산 공유톡 아이들도 코를 고나요? [5] 쭌쭈맘 2019.01.07 23240
111026 등업 & 가입인사톡 오늘가입했어요 [3] 하준맘이 2019.01.07 25854
111025 등업 & 가입인사톡 지금 가입했어요 [5] 돌맘 2019.01.07 25741
111023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4] 쌍둥이맘# 2019.01.07 25665
111020 등업 & 가입인사톡 지금가입했어용 [6] 예림마미 2019.01.07 25981
111019 등업 & 가입인사톡 저축 어떻게하세요? [4] 김애쭈 2019.01.07 26060
111016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용 [3] 몽쉘통 2019.01.06 26121
111015 등업 &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4] 해피맘# 2019.01.06 25838
131613 육아 정보톡 공감해요~ [0] 해피맘# 2019.01.06 23189
111014 임신/출산 공유톡 공감해요~ [1] 해피맘# 2019.01.06 23222
111013 등업 &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4] 해피맘# 2019.01.06 25862
111012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4] 마주르카 2019.01.06 25601
111007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햇어요 [4] 상콤한 2019.01.06 25812
111006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요 [4] 쑤게이 2019.01.06 25834
111002 등업 &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 [4] hjh1019 2019.01.06 26268
111001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2] hjh1019 2019.01.06 26105
111000 일상공유톡 16키로건조기대박 [1] tjadmj 2019.01.06 30090
110999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5] S00수 2019.01.06 25931
110997 등업 & 가입인사톡 노트북 구입했어요 [4] 모찌이야기 2019.01.06 26397
110995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요 [2] vivian 2019.01.06 26182
131611 육아 정보톡 도와주세요~~~ [0] 깜짝이다 2019.01.06 23826
110994 임신/출산 공유톡 도와주세요~~~ [9] 깜짝이다 2019.01.06 23848
110989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용!! [4] 연프로 2019.01.06 26013
110982 등업 &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4] 구산동 2019.01.06 25865
110979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드려요 [4] 귀요미미 2019.01.06 26009
110978 등업 &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용^^ [4] 뿅뿅최고 2019.01.06 25680
131609 육아 정보톡 반가워요^^ [0] 세현맘 2019.01.06 23151
110971 임신/출산 공유톡 반가워요^^ [0] 세현맘 2019.01.06 23178
110967 등업 &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파인 2019.01.06 25985
110964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요. [2] 쭌솔맘 2019.01.06 26099
110958 등업 &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드립니당 [5] 광이맘 2019.01.06 26114
110955 익명톡 & 성 로봇청소기! [5] 익명 2019.01.06 26769
125364 육아 정보톡 임신 4주차 감기걸렷어요 [0] 새복이엄마 2019.01.06 23613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