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전체보기

조카에게 엄마라고 부르라는 시누이

  • 2019-09-17 14:45:35
  • 깜토
  • 조회수 6772
  • 댓글 11

시누이가 제 딸을 마치 자기딸인양 행동해요.

지금 이거 쓰는 지금도 손이 잘게 떨러서 길게는 못 쓸 것 같으니 음슴체로 빠르게 쓸게요.
제발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좀 일러주세요.

난 결혼 3년차 8개월 된 예쁜 딸내미 키우고 있음
시댁은 차로 두 시간 거리지만 시누네랑은 30분 거리에 삼
시누는 내 딸과 어디 나갈때면 항상 자기가 내 딸의 엄마인 것처럼 행동하고 말함
누가 아기 예쁘다하면 자기딸이라고 뿌듯하게 얘기함
한 두번은 그런가보다 했는데 이젠 좀 이상함

무엇보다 내가 잠깐 자리비우거나 할 때 우리딸한테
우리딸 우리아기 엄마야 엄마 하면서 중얼거림
애기 분유타오거나 기저귀 가져오다가 몇 번 듣고 식겁했음
처음 그 소리 들었을때는 고모지 왜 엄마에요~하고 웃으면서 넘겼는데 그 이후로도 틈만 나면 자기가 엄마라고 아기한테 세뇌?시킴 그것도 나 없을때만!!
아직 말귀 알아들을 나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걱정이 되서 '아가씨 엄마엄마 하는 사람이 여럿이면 나중에 혼란이 올 수 있으니 그런건 그만하시라' 말해도
조카딸도 딸인데 뭐 어떠냐고 말만 그러는게 아니라 내가 엄마처럼 사랑해 줄거다 라고 하길래
'난 아가씨 딸을 내 딸처럼 생각할 마음이 없고 엄마가 버젓이 있는데 다른 엄마 필요없다' 라고 쏘아붙이려다가 꾹 참았음

내가 울 딸 가졌을 때 시누도 임신중이었음
내가 막 23주차 접어들었을 때 였던 것으로 기억함
근데 시누는 초반부터 유산기가 심하니 절대안정하라 병원에서 일러줬다는데 결국 11주만에 아기가 먼저 떠났음
우리 가족 모두 정말 아파했고 특히 나는 더 가슴이 미어졌음
불룩한 내 배를 보면 떠난 아가 생각에 더 힘들어할까봐 전화로만 계속 위로해주고 전화 끊고서는 속이 상해서 꺽꺽 울었음 작년까지 정말 힘들었던 것 같음

그러다 올 해 초 우리 예쁜 딸이 태어난거임
시누는 오더라도 좀 나중에 오겠지 했는데 첫날 와서 아기만 보고 갔다고 함 그 뒤로 내가 면회 될 때까지 매일매일 울 딸만 보고 돌아갔다고 들었음

어쩌면 그때부터 눈치를 챘어야 했었는지도 모르겠지만
난 그 당시엔 그저 고맙고 괜히 미안하고 안쓰러웠음

엄연히 내 딸이고 내 아기인데 내 딸을 엄마처럼 사랑해주는 건 고맙지만 그렇다고 자기딸인양 구는것을 보고먄 있을 수는 없음

'
  
댓글 1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59210 일상공유톡 모두 고생하셨어요 [8] 달빛나리 2019.10.18 1368
159209 일상공유톡 이쯤이면 육아고수죠? [4] 예둥이 2019.10.17 1410
159208 드라마 & 예능 톡 우아한가 보고있어요~~ [1] 예둥이 2019.10.17 1057
159207 일상공유톡 내일 병원투어해요~ [5] 예둥이 2019.10.17 1376
159206 드라마 & 예능 톡 우아한가 오늘 최종회네요 [4] 꽃씬 2019.10.17 1049
159205 맘체험단 & 리뷰 다이치 앨리 추천해요^^ [0] vkfkddl0 2019.10.17 1108
159204 일상공유톡 아이스팩 [8] 밝음이오마니 2019.10.17 1379
159203 일상공유톡 아기데리고 혼밥 하시나요? [14] 밝음이오마니 2019.10.17 1435
159202 일상공유톡 저녁 [8] bluesky0710 2019.10.17 1413
159201 생활정보톡 ☆가스레인지 청소 [6] 유니85 2019.10.17 1240
159200 일상공유톡 빨대컵 샀어요~ [10] 좐맘 2019.10.17 1383
159199 드라마 & 예능 톡 드라마 [4] 유니85 2019.10.17 1110
159198 육아 정보톡 아기 보리차 [8] 유니85 2019.10.17 1072
159197 우리아기자랑톡 오늘도 잘먹어줘서 고마워 [8] 좐맘 2019.10.17 1128
159196 일상공유톡 당 떨어지는 날 [6] 유니85 2019.10.17 1414
159195 일상공유톡 오늘도 족발이에용ㅎ [8] 좐맘 2019.10.17 1435
159194 육아 정보톡 아기 짜먹는 쥬스에요 ^^ [10] 요닝이야 2019.10.17 1030
159193 일상공유톡 동백꽃 필 무렵 넘 재밌어요 ^^ [10] 요닝이야 2019.10.17 1446
159192 드라마 & 예능 톡 향미 아닌가봐요.. [4] 소이맘! 2019.10.17 1047
159191 일상공유톡 오감선생님 [0] 키즈마미 2019.10.17 1269
159190 임신/출산 공유톡 임신초기 초밥&회 먹어도 되나요?? [5] 민_우_하늘맘 2019.10.17 1205
159189 일상공유톡 꼬마대통령 정관점 [4] 조이맘82 2019.10.17 1398
159188 일상공유톡 더 추워지기 전에 밤마실 [8] 조이맘82 2019.10.17 1396
159187 놀이/교육톡 키 고민 해결 [0] 소진마미 2019.10.17 1016
159186 일상공유톡 침...... [4] 그라시아 2019.10.17 1365
159185 일상공유톡 이유식데이 [6] 그라시아 2019.10.17 1357
159184 놀이/교육톡 English Lesson 이요???!?!?! [0] luvkat 2019.10.17 1053
159183 일상공유톡 이불쓰레기요ㅜ [6] 궁디 2019.10.17 1387
159182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용~~~ [5] luvkat 2019.10.17 1303
159181 가입인사톡 가입인사해요 [4] 빨노파초 2019.10.17 1358
159177 일상공유톡 몸살 .. 죽겠네요 ㅠㅠ [4] 그라시아 2019.10.17 1366
159176 일상공유톡 이사갔어요!! [11] 쑹이엄마 2019.10.17 1443
159175 가입인사톡 가입합니다^^ [2] 민_우_하늘맘 2019.10.17 1342
159174 우리아기자랑톡 거품목욕♡ ㅠㅠ [18] 쑹이엄마 2019.10.17 1229
159173 일상공유톡 출산한친구집에갈때. 아기동반 [16] dance1987 2019.10.17 1376
159172 우리아기자랑톡 빠져든다 빠져든다 [10] 푸딩부 2019.10.17 1150
159171 일상공유톡 거지꼴 . . [12] dance1987 2019.10.17 1371
159170 일상공유톡 건조기사랑 [10] dance1987 2019.10.17 1382
159169 육아 정보톡 우량한 [3] 푸딩부 2019.10.17 1088
159168 일상공유톡 오늘은 남편이 야근이라 [6] 소이맘! 2019.10.17 1398
159167 육아 정보톡 산양유ㅠ [8] 소이맘! 2019.10.17 1091
159166 드라마 & 예능 톡 까불이는 누굴까요? [6] 뿌꾸블핑 2019.10.17 1057
159163 일상공유톡 오늘 점심은 라멘! [12] 뿌꾸블핑 2019.10.17 1380
159162 일상공유톡 오늘 야구하네요 [2] 곰션 2019.10.17 1403
159161 취미/유머 공유톡 조커가 한국인이었다면? [6] 곰션 2019.10.17 1068
159153 여행 & 요리톡 오늘 저녁은 뜨끈한 어묵국이예요~ [3] 젊은마녀 2019.10.17 1082
159152 일상공유톡 겨울엔더 [4] 푸딩부 2019.10.17 1424
159148 육아 정보톡 돌돌이 양말도.... [6] 유안 2019.10.17 1082
159147 일상공유톡 오늘의 당충전! [10] 유안 2019.10.17 1381
159146 일상공유톡 모래놀이 [14] 달빛나리 2019.10.17 1366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