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속보]조국, 취임 35일 만에 ‘전격 사퇴’ (전문 포함)

  • 2019-10-14 15:30:52
  • 맘카페
  • 조회수 10121
  • 댓글 1

조국 법무부 장관이 오늘(14일) 사퇴했습니다. 장관직에 취임한 지 35일 만입니다.

조 장관은 오늘 오후 2시 별도의 기자회견 없이 사퇴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최근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과 관련해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럽다”면서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또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했다”면서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면서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철호 기자 irontiger@donga.com  <뉴스A인용>

다음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입장문 전문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습니다.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습니다.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습니다.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습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합니다.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습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 됐습니다. 어제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이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되었습니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입니다.

국민 여러분!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합니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입니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합니다.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멉니다.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렇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습니다.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 자 합니다.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습니다. 가족들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저의 쓰임은 다하였습니다.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 갑니다. 그러나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습니다.

그 동안 부족한 장관을 보좌하며 짧은 시간 동안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법무부 간부·직원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후임자가 오시기 전까지 흔들림 없이 업무에 충실해 주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 10. 14.
조국 올림.

'
  
댓글 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독감 예방접종 꿀팁 총정리 [13] 맘카페 2019.11.06 3009
공지 공식 맘스크리에이터 1기 모집 [9] 맘카페 2019.11.04 4202
공지 맘스카페 맘스회원 카카오플친이 오픈됬습니다^^ [29] 맘카페 2019.10.25 5687
공지 필독 ※맘스톡 글 작성시 유의사항※ [33] 맘카페 2019.10.01 14116
공지 [광명] 무료강연! 12/26 혜민스님의 마음치유 콘서트 [0] 맘카페 2017.11.16 31830
공지 [100% 등업] 맘스카페 어플설치하고 등업바로하자! [8977] 맘카페 2017.10.17 106952
공지 ★★★중요 (등급, 글쓰기, 글보기, 리터획득방법)★★★ [1356] 맘카페 2017.05.19 88072
베스트 아기랑 기차타기 꿀팁! [3] 맘카페 2019.11.13 1374
베스트 초보 예비맘을 위한 임신 초기 체크 ... [0] 맘카페 2019.11.11 1883
베스트 길냥이들에게 밥주며 하루를 시작 [10] 기삼 2019.11.11 2709
베스트 쉬고파요 [14] 아기도깨비1 2019.11.11 2732
163748 우리아기자랑톡 우는것도 귀여운 둘째^^ [2]
N
뷰진 2019.11.19 75
163747 일상공유톡 스테이크!!!!!! [2]
N
건빵엄마 2019.11.19 82
163746 우리아기자랑톡 호이짜호이짜! [2]
N
건빵엄마 2019.11.19 73
163744 여행 & 요리톡 이런게 있다니!ㅋㄱ [1]
N
건빵엄마 2019.11.19 69
163742 여행 & 요리톡 수제비~ [0]
N
꿀지 2019.11.19 73
163741 일상공유톡 설거지하고 왔더니 셀카테러가ㅋㅋ [4]
N
특별한너구리 2019.11.19 97
163740 일상공유톡 사운드북으로 놀았어요~ [4]
N
떠누맘 2019.11.19 91
163739 드라마 & 예능 톡 신서유기7 냉동삼겹살~ [2]
N
행복뉴이 2019.11.19 78
163738 일상공유톡 오늘 낮에 혼자 에끌레어 [3]
N
꿀지 2019.11.19 95
163737 육아 정보톡 아기치약 사용시기 궁금해용 [2]
N
작주 2019.11.19 83
163736 일상공유톡 저녁은 간단히 살치살!! [5]
N
작주 2019.11.19 99
163735 일상공유톡 멜로디봉봉 크리스마스 에디숀!! [1]
N
작주 2019.11.19 92
163734 일상공유톡 지옥에서 악마와 하이파이브했어요^^; [4]
N
환뚱 2019.11.19 103
163733 결혼생활톡 육퇴후 다리미질ㅜㅜ [2]
N
떠누맘 2019.11.19 83
163732 우리아기자랑톡 뚱뚱해서 날지못하는 뚱땡보여 [5]
N
환뚱 2019.11.19 105
163731 우리아기자랑톡 진료 기다리는 토끼 한마리 [3]
N
특별한너구리 2019.11.19 88
163730 일상공유톡 애기 약값.. 23만원..????!!! [8]
N
엊님 2019.11.19 139
163729 일상공유톡 열이나네요ㅠ 밤샘각ㅠ [5]
N
특별한너구리 2019.11.19 121
163727 여행 & 요리톡 쭈꾸미 볶음으로 저녁 해결~^^ [6]
N
별달해 2019.11.19 93
163726 일상공유톡 크리스마스 연말 선물세트 볼만한곳 [0]
N
김채운 2019.11.19 121
163725 드라마 & 예능 톡 동백이 끝나서 슬프네영~ 이젠 정주행... [5]
N
도도둘맘 2019.11.19 90
163724 육아 정보톡 일룸 피코의자 가죽교체 [1]
N
rami24 2019.11.19 92
163723 우리아기자랑톡 우리아기 열이 정말 많네요 [5]
N
꿀지 2019.11.19 114
163722 드라마 & 예능 톡 국민과의 대화 시청중이예요~ [3]
N
백만돌이쭈니 2019.11.19 98
163720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용~^^ [4]
N
예맘84 2019.11.19 110
163719 우리아기자랑톡 떡뻥 매니아 ㅋ [5]
N
율쓰네 2019.11.19 104
163718 일상공유톡 둘째야...이유식을 먹어보자 ㅠㅠ [8]
N
율쓰네 2019.11.19 130
163717 일상공유톡 플라잉타이거 도시락 ㅋㅋ [2]
N
율쓰네 2019.11.19 126
163716 여행 & 요리톡 ☆공심채(모닝글로리) 볶음과 달걀볶음... [2]
N
엊님 2019.11.19 108
163715 일상공유톡 신랑 또 급... 야근인지 회식인지... ... [4]
N
도도둘맘 2019.11.19 145
163714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N
초보쭈누맘 2019.11.19 119
163713 여행 & 요리톡 ☆계란부치기요 [1]
N
아기도깨비1 2019.11.19 103
163712 일상공유톡 석양이뿌네요 [1]
N
아기도깨비1 2019.11.19 123
163711 일상공유톡 저녁만찬이요 [4]
N
아기도깨비1 2019.11.19 132
163710 일상공유톡 베스킨라빈스의행복 [5]
N
아기도깨비1 2019.11.19 131
163709 일상공유톡 핫초코맛나요 [3]
N
아기도깨비1 2019.11.19 128
163708 일상공유톡 오랜만에 산 세탁기 자랑 [0]
N
남규 2019.11.19 134
163707 우리아기자랑톡 예방접종 하고 온 날 ㅋㅋ [8]
N
백만돌이쭈니 2019.11.19 133
163706 맘체험단 & 리뷰 팔리매직2휴대용 유모차 구입했어요~ [0]
N
뚱아 2019.11.19 101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