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속보]조국, 취임 35일 만에 ‘전격 사퇴’ (전문 포함)

  • 2019-10-14 15:30:52
  • 맘카페
  • 조회수 9724
  • 댓글 1

조국 법무부 장관이 오늘(14일) 사퇴했습니다. 장관직에 취임한 지 35일 만입니다.

조 장관은 오늘 오후 2시 별도의 기자회견 없이 사퇴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최근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과 관련해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럽다”면서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또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했다”면서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면서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철호 기자 irontiger@donga.com  <뉴스A인용>

다음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입장문 전문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습니다.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습니다.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습니다.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습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합니다.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습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 됐습니다. 어제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이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되었습니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입니다.

국민 여러분!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합니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입니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합니다.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멉니다.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렇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습니다.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 자 합니다.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습니다. 가족들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저의 쓰임은 다하였습니다.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 갑니다. 그러나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습니다.

그 동안 부족한 장관을 보좌하며 짧은 시간 동안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법무부 간부·직원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후임자가 오시기 전까지 흔들림 없이 업무에 충실해 주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 10. 14.
조국 올림.

'
  
댓글 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독감 예방접종 꿀팁 총정리 [11] 맘카페 2019.11.06 2666
공지 공식 맘스크리에이터 1기 모집 [9] 맘카페 2019.11.04 3782
공지 맘스카페 맘스회원 카카오플친이 오픈됬습니다^^ [28] 맘카페 2019.10.25 5342
공지 필독 ※맘스톡 글 작성시 유의사항※ [31] 맘카페 2019.10.01 13674
공지 [광명] 무료강연! 12/26 혜민스님의 마음치유 콘서트 [0] 맘카페 2017.11.16 31471
공지 [100% 등업] 맘스카페 어플설치하고 등업바로하자! [8969] 맘카페 2017.10.17 106545
공지 ★★★중요 (등급, 글쓰기, 글보기, 리터획득방법)★★★ [1354] 맘카페 2017.05.19 87662
베스트 길냥이들에게 밥주며 하루를 시작 [9] 기삼 2019.11.11 2301
베스트 쉬고파요 [10] 아기도깨비1 2019.11.11 2307
163540 일상공유톡 야무지게 숨었구나 [2]
N
규르 2019.11.18 23
163539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0]
N
루비맘! 2019.11.18 10
163538 우리아기자랑톡 우리 딸랑구 드디어 똥머리 되네용! [0]
N
엊님 2019.11.18 15
163536 놀이/교육톡 7개월아가 두부촉감놀이 [0]
N
작주 2019.11.18 15
163535 육아 정보톡 왜이러는 걸까요~?! [0]
N
작주 2019.11.18 13
163534 우리아기자랑톡 미리메리크리스마스 !! [0]
N
작주 2019.11.18 18
163532 우리아기자랑톡 기특해라 [2]
N
맹어멈 2019.11.18 16
163531 임신/출산 공유톡 출산 후 찾아온 그놈(?)..... [1]
N
다혜맘v 2019.11.18 26
163530 가입인사톡 올레~~ ㅋㅋ 수영장공사한데요 [1]
N
송삼공주맘 2019.11.18 14
163529 여행 & 요리톡 오늘의 혼밥 :) [1]
N
오늘도엄청맑음 2019.11.18 19
163528 여행 & 요리톡 후기)소고기단호박케일진밥 [1]
N
떠누맘 2019.11.18 16
163527 일상공유톡 또 감기네요 ㅠㅠ [2]
N
오늘도엄청맑음 2019.11.18 26
163525 가입인사톡 가입완료 [1]
N
윤,주맘 2019.11.18 26
163524 생활정보톡 기초화장품도 자신만의 습관을 만들어... [0]
N
망망이맘 2019.11.18 32
163523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예비맘입니다^^ [1]
N
바네사 2019.11.18 31
163522 일상공유톡 대봉감이 늠나 많다 [6]
N
또담뜬뜬 2019.11.18 41
163521 여행 & 요리톡 ☆오므라이스를 먹읍시다 [4]
N
또담뜬뜬 2019.11.18 29
163519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1]
N
현아입니다 2019.11.18 36
163518 드라마 & 예능 톡 신서유기 진짜 웃겨요 ㅋㅋ [1]
N
기삼 2019.11.18 29
163517 & 익명톡 섹스토이 정말 다르네요 [1]
N
익명 2019.11.18 56
163515 일상공유톡 부대찌개 뿌시고 왔습니다 [3]
N
더블제이 2019.11.18 41
163514 취미/유머 공유톡 요즘 숨 넘어가게 웃긴 팟캐스트 추천... [0]
N
17171771 2019.11.18 28
163513 결혼생활톡 남편의 육아휴직 [1]
N
더블제이 2019.11.18 42
163512 우리아기자랑톡 겉옷 거꾸로입는게 재미있는 아들ㅋㅋ [0]
N
기삼 2019.11.18 42
163511 일상공유톡 알록달록 예쁜 낙엽들 [4]
N
기삼 2019.11.18 51
163510 취미/유머 공유톡 요즘 숨 넘어가게 웃긴 팟캐스트 추천... [0]
N
17171771 2019.11.18 35
163509 일상공유톡 밀린 월세 (어느 젊은 직장인의 일기..) [2]
N
강열맘 2019.11.18 55
163503 육아 정보톡 아기 감기옮을까봐 걱정이에요 [2]
N
후이링* 2019.11.18 48
163501 일상공유톡 백일상 차렸어요 [4]
N
산들바람부는날 2019.11.18 79
163500 맘체험단 & 리뷰 강남역이마필러 받아봤더니 너무좋네... [0]
N
포니맘 2019.11.18 48
163498 일상공유톡 잠이와요 [1]
N
맹어멈 2019.11.18 59
163496 시월드톡 행주로 자꾸 아이 입을 닦아주세요~ [4]
N
써니햇살 2019.11.18 102
163493 결혼생활톡 일복이 터졌네요 [3]
N
끄리미 2019.11.18 102
163491 가입인사톡 가입 했어요~ [1]
N
버디버디 2019.11.18 69
163490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1]
N
알뜰랜드 2019.11.18 61
163487 일상공유톡 요즘 운동하고있답니당^^ [1]
N
서아맘@ 2019.11.18 84
163485 우리아기자랑톡 물티슈 뚜껑 가지고 놀기 ㅋㅋ [2]
N
백만돌이쭈니 2019.11.18 71
163483 육아 정보톡 아가 손톱! [2]
N
규르 2019.11.18 65
163481 일상공유톡 강아지유산균 고양이유산균 공구오픈... [0]
N
푸딩부 2019.11.18 88
163478 드라마 & 예능 톡 동백꽃필무렵 정주행 [1]
N
쑥이엄마 2019.11.18 72
163477 드라마 & 예능 톡 여은파 2부도 너무 재밋네요 ㅋㅋ [2]
N
오늘도엄청맑음 2019.11.18 72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