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속보]조국, 취임 35일 만에 ‘전격 사퇴’ (전문 포함)

  • 2019-10-14 15:30:52
  • 맘카페
  • 조회수 13651
  • 댓글 1

조국 법무부 장관이 오늘(14일) 사퇴했습니다. 장관직에 취임한 지 35일 만입니다.

조 장관은 오늘 오후 2시 별도의 기자회견 없이 사퇴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최근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과 관련해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럽다”면서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또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했다”면서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면서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철호 기자 irontiger@donga.com  <뉴스A인용>

다음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입장문 전문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습니다.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습니다.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습니다.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습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합니다.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습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 됐습니다. 어제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이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되었습니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입니다.

국민 여러분!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합니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입니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합니다.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멉니다.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렇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습니다.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 자 합니다.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습니다. 가족들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저의 쓰임은 다하였습니다.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 갑니다. 그러나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습니다.

그 동안 부족한 장관을 보좌하며 짧은 시간 동안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법무부 간부·직원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후임자가 오시기 전까지 흔들림 없이 업무에 충실해 주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 10. 14.
조국 올림.

'
  
댓글 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산지직송게시판 오픈 및 입점문의 [16] 맘카페 2020.07.22 7818
공지 ★맘스카페회원공구! 일회용마스크 50매 3,980원★ [16] 맘카페 2020.07.10 7441
공지 <광명맘카페 제휴업체 목록> [0] 맘카페 2020.07.09 1630
공지 [광명] 무료강연! 12/26 혜민스님의 마음치유 콘서트 [0] 맘카페 2017.11.16 35049
공지 [100% 등업] 맘스카페 어플설치하고 등업바로하자! [11659] 맘카페 2017.10.17 156529
베스트 아기옷 브랜드 쁘띠바또 백화점 안가... [3] 프라푸치노 2020.09.17 487
베스트 진짜 다음생에는 결혼안하고 혼자 즐... [16] 익명 2020.09.15 849
195855 일상공유톡 딸래미 카시트(순성 듀클 빌리) 바꿨... [0]
N
채여니맘 2020.09.27 22
195854 가입인사톡 인사드립니다~~^^꾸우벅 [0]
N
시화편백원 2020.09.27 3
195853 육아 정보톡 9개월 11일 남아 이유식 질문이요 ~~ ... [0]
N
Jejusiyoja 2020.09.27 17
195852 여행 & 요리톡 주부다됐네요 [1]
N
아기도깨비1 2020.09.27 14
195850 육아 정보톡 쌀쌀해지는 날씨에 아기 피부 어떡하죠? [0]
N
Waldeinsamkeit 2020.09.27 2
195849 여행 & 요리톡 진도 여행(2) [2]
N
삼식우리맘 2020.09.27 13
195848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립니다 [0]
N
콩중이 2020.09.27 2
195847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가입 인사드려요 [0]
N
서윤맘! 2020.09.27 10
195845 일상공유톡 잠시다녀왔어요 [2]
N
아기도깨비1 2020.09.27 35
195843 가입인사톡 안녕하석요~~ [0]
N
문군조양암 2020.09.27 8
195842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요~^^ [0]
N
엔제 2020.09.27 12
195841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0]
N
나이스7666 2020.09.27 6
195840 광명수다방 3~6세 부모님 관련~! [0]
N
제이슨 2020.09.27 29
195838 여행 & 요리톡 남편이 해준 스테이크 [1]
N
꽃씬 2020.09.26 29
195837 육아 정보톡 오늘의 미술놀이 [0]
N
꽃씬 2020.09.26 19
195834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0]
N
rla454545 2020.09.26 7
195832 일상공유톡 노루궁뎅이버섯 [1]
N
하루한잔 2020.09.26 27
195831 일상공유톡 도대체 넌 무슨생각하니? [2]
N
하루한잔 2020.09.26 35
195830 일상공유톡 미모사 꽃 [2]
N
kimclara 2020.09.26 17
195825 일상공유톡 군밤 [2]
N
chchche 2020.09.26 32
195824 여행 & 요리톡 꽃이 있는 공원 [2]
N
삼식우리맘 2020.09.26 16
195821 일상공유톡 홀로 치맥~^^ [3]
N
삼식우리맘 2020.09.26 34
195820 육아 정보톡 23개월아기 침대를 사려고하는데 어떤... [0]
N
띵설아 2020.09.26 25
195819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드려요^^ [2]
N
hayoung2 2020.09.26 33
195818 가입인사톡 가입인사요~~ [2]
N
Ndabi 2020.09.26 21
195817 일상공유톡 주말 커피숍안에서 차를마실수있다 [2]
N
하루한잔 2020.09.26 28
195816 여행 & 요리톡 아들이 직접해줬어요 [3]
N
아기도깨비1 2020.09.26 30
195814 일상공유톡 (양배추버섯 잡채 덮밥) 고추잡채덮밥... [2]
N
쌀보리파더 2020.09.26 23
195811 임신/출산 공유톡 임신일까요??? [1]
N
민11 2020.09.26 89
195809 가입인사톡 반갑습니다^^ [3]
N
으네우네웃네 2020.09.26 31
195806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N
Jyan 2020.09.26 33
195805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N
79친구 2020.09.26 21
195803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반갑습니다^^ [2]
N
soiyoga 2020.09.26 37
195802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N
띵설아 2020.09.26 26
195800 가입인사톡 가입 인사 드립니다~ [2]
N
이정화심리상담 2020.09.26 48
195798 일상공유톡 오늘저녁은 와인과 초밥 [2]
N
하루한잔 2020.09.25 59
195797 벼룩시장 옛날통닭 [1]
N
ㅂㅈㄱ 2020.09.25 48
195795 육아 정보톡 아들이 만든 작품~ [2]
N
chchche 2020.09.25 45
195793 육아 정보톡 필수품 휴지~ [1]
N
chchche 2020.09.25 27
195792 일상공유톡 팝핑보바~ [0]
N
chchche 2020.09.25 25
195790 임신/출산 공유톡 난임 한의원 추천이요~ [0]
N
댕군 2020.09.25 32
195789 일상공유톡 매우한가한 마트 [1]
N
하루한잔 2020.09.25 52
195788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 ~ [2]
N
은우맘v 2020.09.25 37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