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가난에 일찍 철이 든다는 건...

  • 2019-11-21 12:22:11
  • 강열맘
  • 조회수 2373
  • 댓글 0

가난에 일찍 철이 든다는 건...ㅠㅠ


초등학생 무렵부터 용돈을 벌기 위해

새벽녘에 일어나 신문을 돌려야 했습니다.
배고파 끼니를 해결해야 할 때면 밥이나 라면을
스스로 차려 먹어야 했습니다.
또래의 친구들이 학교에 갈 시간에 일하러 가야 했었고,
그 아이들이 집으로 돌아갈 때 나는 야학으로
향해야 했습니다.

그 어린 나이에 여러 가지 일들을 전전했을 땐,
조금이라도 돈을 더 주는 곳이 있으면 불문곡직,
이유 불문하고 닥치는 대로 무슨 일이든
하려 했습니다.


단지 돈을 더 벌 수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렇게 조금씩 벌어 집에도 드렸고 저축도 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조그마한 몸뚱이로 감당할 수 없는
육체적 고통을 고스란히 감내하고 삭혀내야만 했습니다.
서글픔과 외로움 그리고 쓸쓸함으로 하염없는 눈물이
함께 했으며 매우 쓰라렸고 아팠습니다.

나의 십 대는 생계유지를 위해 매일 일해야 했으며
그렇게 가난은 나를 일찍 철들게 했습니다.

세상살이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고,
사람을 대하며 살아가는 감각, 그리고 이해도의 습득과
깊이 있는 현실감각을 얻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가난이 아이를 일찍 철들게 한다지만
피눈물의 시기로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다는
마음뿐입니다.

절망을 견디어 내니 희망이 보였습니다.
아픔을 이기고 보니 사랑도 알았습니다.
고독을 참아내 보니 사람도 만났습니다.

지금 힘들지라도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살아보니 그 힘든 만큼의 좋은 날도 분명 있습니다.

– 김유영의 ‘쉼, 하세요’ 중에서 –


질퍽질퍽하고 냄새나는 진흙탕 속에서도
연꽃은 화려하고 아름답고 기품 있게
피어오르는 힘이 있습니다.

사람은 이 세상 어두운 한구석,
깊은 진창 같은 곳에 발이 빠져 앞으로 한 발 내딛는 것도
힘겨운 처지라 할지라도 희망과 사랑과 사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바로 그것이 한 송이 연꽃보다
더 나은 사람의 힘입니다.

우리에게도 힘든 터널의 시기를 지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터널은 그 끝이 분명 있기 마련입니다.


# 오늘의 명언
폭풍은 나무의 뿌리를 더 깊게 만든다.
– 돌리파튼 –

슬픈현실 만화...






이 만화보고..

난... 울어버리고 말았다는...ㅠㅠ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71718 여행 & 요리톡 오늘은 조금만! [2]
N
건빵엄마 2020.01.21 274
171717 육아 정보톡 아기 스푼,포크! [1]
N
건빵엄마 2020.01.21 215
171716 우리아기자랑톡 우리둘째 첫 변기 용변 성공 ㅎㅎ [7]
N
엊님 2020.01.21 219
171715 일상공유톡 오돌뼈, 멘보샤 먹었어용 ㅎ [6]
N
꿀지 2020.01.21 207
171713 일상공유톡 평일 야간에 롯데월드행.. [7]
N
아기도깨비1 2020.01.21 218
171712 일상공유톡 지하철 노숙자인가? [6]
N
아기도깨비1 2020.01.21 254
171711 일상공유톡 오랜만에 친정에왔어용^^ [5]
N
꿀지 2020.01.21 240
171707 육아 정보톡 마더파워 육아강연 정보 공유해요 :) [0]
N
오늘도엄청맑음 2020.01.21 181
171706 결혼생활톡 유부초밥 먹방 [4]
N
오늘도엄청맑음 2020.01.21 244
171705 일상공유톡 한동안 깨끗하다 했어요... [4]
N
오늘도엄청맑음 2020.01.21 256
171704 여행 & 요리톡 오늘의 저녁은 떡국 [5]
N
더블제이 2020.01.21 206
171703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여 [6]
N
zkfmak2005 2020.01.21 250
171702 일상공유톡 갈비탕이 이맛이 아닌데에~~~ [5]
N
맹어멈 2020.01.21 268
171701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강남시장앞 디자인 디어... [1]
N
디어주얼리 2020.01.21 55
171700 우리아기자랑톡 세차장다녀오는 길~ [7]
N
백만돌이쭈니 2020.01.21 249
171699 여행 & 요리톡 ☆달달한 간식 [4]
N
별달해 2020.01.21 223
171698 놀이/교육톡 수유등 만들었어요:) [6]
N
별달해 2020.01.21 232
171697 취미/유머 공유톡 비누공방에 다녀왔습니당 [1]
N
서아맘@ 2020.01.21 116
171696 생활정보톡 삼성 건조기 그랑데 구매 후기 [2]
N
rk 2020.01.21 69
171695 일상공유톡 오랜만에 방탈출! [4]
N
기삼 2020.01.21 227
171694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_^ [4]
N
sk11 2020.01.21 250
171693 여행 & 요리톡 친정엄마가 만든 아들 생일 떡케이크! [4]
N
기삼 2020.01.21 236
171692 우리아기자랑톡 친정집에서 숨바꼭질 [3]
N
기삼 2020.01.21 222
171691 일상공유톡 놀이터왔어요 [4]
N
송삼공주맘 2020.01.21 232
171690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립니다! [4]
N
S2ongyi93* 2020.01.21 217
171689 일상공유톡 귤 까묵 [4]
N
또담뜬뜬 2020.01.21 244
171688 우리아기자랑톡 나가자 [2]
N
또담뜬뜬 2020.01.21 285
171686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 이번에 새로 전입왔어요 [3]
N
기산동 2020.01.21 249
171685 가입인사톡 가입인사용^^ [4]
N
원이맘* 2020.01.21 216
171681 생활정보톡 얼집에 설날 선물 보냈어요^^ [4]
N
도도둘맘 2020.01.21 252
171680 일상공유톡 머리하러~~~ [3]
N
더블제이 2020.01.21 250
171678 놀이/교육톡 같이 동감하고 싶어 퍼온글입니다 [0]
N
임청아 2020.01.21 16
171675 일상공유톡 사고 또 사고~ [4]
N
규르 2020.01.21 209
171674 일상공유톡 울아기 옷사줬어옹^^ [7]
N
꿀지 2020.01.21 208
171673 일상공유톡 엄마 아리랑 록 버전으로 들어 보셨나... [0]
N
에이프릴퀸 2020.01.21 203
171672 & 익명톡 관계후 [2]
N
익명 2020.01.21 324
171671 우리아기자랑톡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N
더블제이 2020.01.21 220
171669 생활정보톡 카페인에 예민한분들~~ [2]
N
해수기 2020.01.21 220
171668 취미/유머 공유톡 영어학원 다니구있어용 [0]
N
서아맘@ 2020.01.21 31
171667 우리아기자랑톡 행복한 이유식탐 [6]
N
환뚱 2020.01.21 222
171665 일상공유톡 타요 미니카캐리어 살까요 말까요 ㅠ [6]
N
스톤베베맘 2020.01.21 215
171664 여행 & 요리톡 ★ 케이준샐러드 간단 레시피 [8]
N
태평맘v 2020.01.21 206
171663 일상공유톡 고구마도둑 [2]
N
환뚱 2020.01.21 275
171662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영!! [4]
N
매애앵 2020.01.21 218
171660 우리아기자랑톡 한복 [6]
N
태평맘v 2020.01.21 264
171658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요◡̈ [8]
N
yoonmom0607 2020.01.21 321
171657 여행 & 요리톡 ★초간단 백종원 탕수육 [10]
N
맹어멈 2020.01.21 263
171656 여행 & 요리톡 백미당 아이스크림 [3]
N
행복뉴이 2020.01.21 223
171655 놀이/교육톡 레고가 좋아용♡ [2]
N
행복뉴이 2020.01.21 242
171654 일상공유톡 형을 기다리며~ [2]
N
행복뉴이 2020.01.21 226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