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치과에서 있었던 황당한 의사(?)

  • 2019-12-06 02:19:57
  • 은영맘2427
  • 조회수 233
  • 댓글 0

안녕하세요, 임신 8개월 되어 가는 새내기(?) 엄마입니다.

오늘은 제가 겪은 황당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남편따라 타지와서 사람 사귀어 보려고 까페며, 아파트 모임(?)같은 데도 가도 잘 안 가던 교회도 나가고 있는데요.

며칠전 교회 언니가 두살이 좀 넘은 아이의 양치가 넘 힘들어서 치아가 걱정되서 치과에 가 본다고 하길래 따라 갔었습니다. 

언니네 집에서 40분가량 떨어진 곳에 가길래 잘보기로 유명한 곳인가 보다~ 의사 쌤 보면서 나도 단골 해야지~라고 생각했었죠.

’ㅎ치과’ 였는데, 문센 교육에, 언니 일 마치고 가서 5시 40분 좀 넘어 도착했어요..

전 대신 주차 하느라 늦게 올라 갔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낯가림 심한 언니네 딸이 엉엉 울고 있었어요..

치과에 들어오자마자 목에 이상한 명찰 두른 할아버지가 말을을걸어서 놀래서 울기 시작 했다는데... 

겁에 질린 표정으로 나가자고 떼를 쓰기 시작하더니

의사 쌤이 나오셔서 울고 있는 아이를 엄마 품에서

떼어 내려고 힘껏 잡아 당기는 순간부터 아수라장이 되기기시작했어요. 그 다음이 짐작 가시나요..??

아이는 심징마비 올 것 처럼 꺽꺽 거리며 더 크게 울고 

의사는 혼내는 목소리와 함께 아이를 잡아 당기고

아이는 엄마 옷깃을 꽉 부려 잡느라 얼굴이 빨갛게 되기까지 자지러지게 울고.

그걸 보고 저 역시 놀라서 얼음이..;; 

언니는 다리를, 전 머리를, 쌤은 입을 잡으며 겨우 겨우 진찰을 했고 결론은 3살이 넘지 않아 해 줄 수 있는 게 없다고 하더라구요. 

진찰 끝나고 아이는 엄나 품에 얼굴을 파묻고 차차 진정을 찾아 가고 있었어요.

그런데 그때 치관전문의란 사람이... 아기가 자기 얼굴에 침을 뱉았다며 자기도 똑같이 할거라고 ...

갑자기 아이 얼굴에다가 정면으로 ‘후우~’하고 입김을 부는 거예요~ !!!

당시 언니랑 저는 아이 우는 소리에 반이상 정신 놓고 진이 빠진 상태라그 인간 행동에 대처를 못했어요ㅠㅠ

언니는 아이 달래느라 신경 안 쓰는 것 같았는데..

전 그 치과 다녀온 그날 저녁부터 2일이 지난 지금까지 기분이 너무너무 언짢아요.. 

혹시 언니한테 의사쌤이 그러는 거 아냐고 알려주기도 그렇고 

혼자 생삭하자니 갈수록 열받고. 

제가 임신하니깐 기복이 왔다갔다 하긴 하는데 이건 황당하고 기분 더러운 일이 맞는거죠??;; 

괜히 아이 데려 가서 나쁜 기억 주고, 모욕감도 당하고.

지금 생각해도.. 참 친분 있는 사이에서도 남의 아이 얼굴에다 그렇게 못하고 하면 안되는데.. 그 인간 뭐지..??;;

그리고 아이를 순간 못 지켜(?)줘서 미안함이 계속 밀려 왔어요..ㅠㅠ 

그 전문의 이상하지 않나요? 

소비자고발 해야 되나? 처버

갖가지 생삭이 나면서 맘까페가 생각 났어요.

정신 없는 틈을 타서 아이한테 해코지 하는 치과의도 있다고.

이런 걸 웃어 넘기거나 유머로 받을 수 있는 사람 있겠지만

자기 맘에 안 들면 아이 치아에 기스 내고도 남을 싸이코 치과의가 있으니 내 돈 내고 치료 받을 거, 

저처럼 정신낭비 하지 못하게 더 친절한 곳 가시라고,

미리 말씀 그려야 하겠더라구요.

긴 글이었지만..극히 개인적인 견해를 말씀드리자면

의사표현 잘 할 수 없는 유아, 아동기, 저학년을 둔 부모가 계시거나 아이에게 트라우마나 상처 남기기 싫으시다면, 되도록ㅎ치과 보내지 마세요~

특히 감수성 예민한 여자 아이라면 더더욱..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71701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강남시장앞 디자인 디어... [1] 디어주얼리 2020.01.21 61
171700 우리아기자랑톡 세차장다녀오는 길~ [7] 백만돌이쭈니 2020.01.21 256
171699 여행 & 요리톡 ☆달달한 간식 [4] 별달해 2020.01.21 226
171698 놀이/교육톡 수유등 만들었어요:) [7] 별달해 2020.01.21 237
171697 취미/유머 공유톡 비누공방에 다녀왔습니당 [1] 서아맘@ 2020.01.21 122
171696 생활정보톡 삼성 건조기 그랑데 구매 후기 [2] rk 2020.01.21 103
171695 일상공유톡 오랜만에 방탈출! [5] 기삼 2020.01.21 233
171694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_^ [4] sk11 2020.01.21 252
171693 여행 & 요리톡 친정엄마가 만든 아들 생일 떡케이크! [4] 기삼 2020.01.21 240
171692 우리아기자랑톡 친정집에서 숨바꼭질 [3] 기삼 2020.01.21 227
171691 일상공유톡 놀이터왔어요 [5] 송삼공주맘 2020.01.21 238
171690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립니다! [4] S2ongyi93* 2020.01.21 222
171689 일상공유톡 귤 까묵 [5] 또담뜬뜬 2020.01.21 249
171688 우리아기자랑톡 나가자 [2] 또담뜬뜬 2020.01.21 288
171686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 이번에 새로 전입왔어요 [3] 기산동 2020.01.21 255
171685 가입인사톡 가입인사용^^ [5] 원이맘* 2020.01.21 226
171681 생활정보톡 얼집에 설날 선물 보냈어요^^ [6] 도도둘맘 2020.01.21 269
171680 일상공유톡 머리하러~~~ [3] 더블제이 2020.01.21 254
171678 놀이/교육톡 같이 동감하고 싶어 퍼온글입니다 [0] 임청아 2020.01.21 23
171675 일상공유톡 사고 또 사고~ [5] 규르 2020.01.21 219
171674 일상공유톡 울아기 옷사줬어옹^^ [8] 꿀지 2020.01.21 215
171673 일상공유톡 엄마 아리랑 록 버전으로 들어 보셨나... [0] 에이프릴퀸 2020.01.21 205
171672 & 익명톡 관계후 [2] 익명 2020.01.21 387
171671 우리아기자랑톡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더블제이 2020.01.21 229
171669 생활정보톡 카페인에 예민한분들~~ [2] 해수기 2020.01.21 229
171668 취미/유머 공유톡 영어학원 다니구있어용 [0] 서아맘@ 2020.01.21 39
171667 우리아기자랑톡 행복한 이유식탐 [6] 환뚱 2020.01.21 227
171665 일상공유톡 타요 미니카캐리어 살까요 말까요 ㅠ [12] 스톤베베맘 2020.01.21 220
171664 여행 & 요리톡 ★ 케이준샐러드 간단 레시피 [8] 태평맘v 2020.01.21 208
171663 일상공유톡 고구마도둑 [2] 환뚱 2020.01.21 278
171662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영!! [4] 매애앵 2020.01.21 220
171660 우리아기자랑톡 한복 [6] 태평맘v 2020.01.21 268
171658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요◡̈ [10] yoonmom0607 2020.01.21 328
171657 여행 & 요리톡 ★초간단 백종원 탕수육 [10] 맹어멈 2020.01.21 266
171656 여행 & 요리톡 백미당 아이스크림 [3] 행복뉴이 2020.01.21 225
171655 놀이/교육톡 레고가 좋아용♡ [3] 행복뉴이 2020.01.21 245
171654 일상공유톡 형을 기다리며~ [3] 행복뉴이 2020.01.21 231
171653 육아 정보톡 손톱 ㅠㅠ [6] 규르 2020.01.21 259
171650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5] 정정마미 2020.01.21 227
171649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6] 르벨라 2020.01.21 233
171647 생활정보톡 한해 무료 토정비결 사이트 올려요..... [0] 예나 2020.01.21 18
171646 우리아기자랑톡 애착인형! [4] 규르 2020.01.21 246
171645 생활정보톡 신생아 콧물 심할땐..이렇게... 힘들... [1] 데댕이 2020.01.21 227
171644 생활정보톡 헌옷박사 [2] 블랙야크 2020.01.21 49
171643 시월드톡 시댁의모순 [3] 미소사 2020.01.21 362
171642 & 익명톡 남편과 잠자리 재미가 너무 없네요 [10] 익명 2020.01.21 458
171641 육아 정보톡 속싸개 언제?까지 쓰나요? [5] 오꿍 2020.01.21 311
171640 & 익명톡 시댁에 이런 원피스 입고 음식해도 될... [5] 익명 2020.01.21 323
171639 우리아기자랑톡 ⭐️우리집 설날 맞이 준비 [12] 스톤베베맘 2020.01.21 243
171638 드라마 & 예능 톡 낭만닥터 김사부~ 차은재.. 잘했어.. [1] 피이글렛 2020.01.21 234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