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낭만적이지 않은 '낭만주의 미술'

  • 2020-09-11 18:11:55
  • 생명시인
  • 조회수 70
  • 댓글 2

그림읽어주는CEO

신고전주의 미술이 혁명을 지지하고 미화하기 위한 시민 계몽의 미술이라면 낭만주의 미술은 그에 반대되는

미술입니다.

나폴레옹은 혁명에 성공하여 절대왕정 시대를 종식하고, 공화정 시대를 여는가 했는데 본인 스스로가 황제가

됩니다.



                                              나폴레옹의 대관식_자크 루이 다비드_1807년

심지어 대관식에서 왕관을 교황이 아닌 본인이 직접 쓰고, 아내인 조세핀의 머리에도 왕관을 씌웁니다.

나폴레옹은 자신보다 높은 사람이 없다는 것을 천하에 알린거겠죠.


다비드는 나폴레옹의 대관식 그림이지만 스스로 왕관을 쓰는 모습을 그리지는 못하고,

아내인 조세핀의 머리에 왕관을 씌우는 것으로 그렸습니다.

사실 제목이 나폴레옹의 대관식인데 좀 이상하기는 합니다.



                                         1808년 5월 3일의 학살_프란시스코 데 고야_1814년


스페인 낭만주의 대표화가 고야의 그림입니다. 이 그림은 프랑스의 나폴레옹과 유럽연합군의전쟁이

끝난 1814년에 그려집니다.

처음 나폴레옹이 스페인을 점령했을 때, 스페인 국민들은 부패한 왕정을 쇄신해 줄 것으로 기대를 했습니다.

그러나 프랑스 군의 야만적 행동때문에 이를 규탄하는 봉기를 하게 되는데 이 때 많은 무고한 시민들이 학살을

당하게 됩니다. 그 장면을 고야가 그림으로 남긴 것입니다.



                                                 한국에서의 학살_파블로 피카소_1951년

1951년 스페인 천재화가 피카소는 고야의 위 그림을 참조하여 한국전쟁 당시 황해도 신천리에서 발생한

양민 학살을 그렸습니다.

프랑스 공산당은 한국전쟁에 미군이 참전한 것에 불만을 품고 있었는데 당시 공산당원이던 피카소에게

이 그림을 그리게 하였습니다. 하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피카소는 양민을 학살하는 군인의 정체를 그리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 그림의 배경이 미군이 개입한 양민 학살이리는 설 때문에 반미 그림으로 묶여 1980년대까지

반입 금지 예술품 목록에 들어있었다고 합니다.


전쟁 당시 일어난 사건이라도 분명 진실은 있을터.....



                                                  메두사호의 뗏목_테오도르 제리코_1819년

낭만주의 미술을 간단한 키워드로 이야기하면 '현실 도피' 입니다.

혁명으로 절대왕정의 몰락과 공화정 시대를 기대했던 프랑스 국민들은 나폴레옹이 패전하고

루이 16세의 동생인 루이 18세가 왕으로 등극을 합니다.

긴 혁명으로 지치기도 했지만 혁명의 결과가 그리 좋지 않아서 그 실망감을 컷을 것입니다.

그래서 주로 그려졌던 그림의 주제가 인간 내면에 대한 감정과 자연의 풍경을 예술적으로 표현했던 것입니다.

위 그림은 실제 사건을 배경으로 그려졌는데 세네갈을 식민지로 만들기 위해 가던 메두사호가 서아프리카 

인근에서 난파를 당합니다. 이 때 6개의 구명 보트에 타지 못한 149명의 선원과 승객은 뗏목에서 13일간을

버티는데, 구조 되었을 떄 약 15명만이 살아 남았고 살기 위해서 인육을 먹었다고도 합니다.


이 사건은 프랑스가 다시 왕정으로 돌아가는 시기에 무능력한 왕당파 때문에 일어난 인재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제리코는 이 사건을 인간의 내면 감정이 드러나게 그리기 위해 시체들과 정신병자들을 관찰하고,

살아 남은 사람들을 인터뷰해 가면서 그렸다고 합니다.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_외젠 들라크루아_1830년

또 한 명의 프랑스 출신 낭만주의 대표화가인 외젠 들라크루아의 그림입니다.

얼핏 보면 이상적이고 계몽적인 신고전주의 그림처럼 보이지만, 그림 속 인물들의 역동적인 움직임과

열정적인 색채 등은 들라크루아가 추구했던 낭만주의 미술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왕정이 복고되어 루이 16세의 동생인 루이 18세와 샤를르 10세가 통치를 하는데 입헌군주제를 거부하고

다시 과거의 정치로 돌아가려는 샤를르 10에 대항하여 1830년 7월에 일어난 7월 혁명을 배경으로 그려진

그림입니다.

프랑스 백년전쟁의 영웅인 잔다르크를 상징하는 여성이(여신) 자유, 평등, 박애의 깃발을 들고 민중을

이끌고 있습니다. 이 그림은 민중들이 지식인들의 위선과 한계를 딛고 일어서려는 낭만주의적 감정 또한

표출을 하고 있습이다.



                                       바람부는날_조지프 말로드 윌리엄 터너_ 1808~9년


                                   국회의사당의 화재_조지프 말로드 윌리엄 터너_1934~35년

마지막으로 낭만주의 미술을 대표하는 영국 출신 화가인 윌리엄 터너의 풍경화입니다.

윌리엄 터너는 풍경화 속에 인간의 내면적인 감정 상태를 표현하려고 했고, 수채화를 통해 자신만의

풍경화를 그리려고 했습니다. 선과 형태를 없애고 빛의 변화를 연구해 생동감 넘치는 풍경화를 그렸는데,

이는 나중에 인상주의 미술에 큰 영향을 주게 됩니다.

낭만주의 미술이 낭만적이지 못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제 생각임을 말씀드립니다.

다음 시간에는 사실주의 미술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그림읽어주는CEO 박 재 견

https://blog.naver.com/pjktour


'
  
댓글 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97478 놀이/교육톡 Tara13^^ [0] tara13 2020.10.19 25
197476 일상공유톡 천연화장품 [0] chchche 2020.10.19 24
197475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드려요. 잘 부... [3] 삐삐쿡 2020.10.19 43
197474 일상공유톡 귤식초 [0] chchche 2020.10.19 30
197469 육아 정보톡 아기랑 어떻게 놀아줘야 되죠? [2] *예서맘 2020.10.19 91
197467 일상공유톡 #병아리#엄마똥손 #캠핑 [0] *예서맘 2020.10.19 36
197466 취미/유머 공유톡 양말목 방석 [0] kimclara 2020.10.19 31
197464 일상공유톡 영어공부 다시 시작~~ [1] 삼식우리맘 2020.10.19 45
197463 일상공유톡 친정엄마의 오라는 신호 [1] 하루한잔 2020.10.19 48
197461 여행 & 요리톡 된장국 끓였어요 [0] 아기도깨비1 2020.10.19 30
197460 여행 & 요리톡 일부러 귀여운 불판 샀어용.. [1] 행복민재 2020.10.19 60
197459 결혼생활톡 그래 오늘 한번 먹어보자... [2] 뿐이맘 2020.10.19 79
197458 여행 & 요리톡 출렁다리 보구..맛있는것도 먹고 [0] twyg 2020.10.19 44
197457 육아 정보톡 셋째를 계획중이에요. [6] 오뉴 2020.10.19 106
197456 일상공유톡 먹고픈것두 가지가지요 [0] 아기도깨비1 2020.10.19 34
197455 임신/출산 공유톡 담주엔 심장소리가 들리겟죠? [3] 랏뽀 2020.10.19 109
197454 임신/출산 공유톡 이제 12주인데 2주전에도 양수가 부... [3] 짱이짱이 2020.10.19 119
197453 여행 & 요리톡 ☆감기예방 콩나물 [0] 아기도깨비1 2020.10.19 38
197452 생활정보톡 이마트 쿠폰주는 적금.들었어요 [2] 신화산정상 2020.10.19 45
197451 드라마 & 예능 톡 연애는 귀챦지만 외로운건 싫어 [1] 까꿍맘 2020.10.19 51
197449 여행 & 요리톡 지린성 [3] 하루한잔 2020.10.19 54
197448 일상공유톡 한글깨치기~ 지금이 적기!♡ [6] 송부 2020.10.19 43
197447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용 ^^ 좋은 정보 많이 나누겠... [4] 서초퀸 2020.10.19 34
197445 일상공유톡 건조한 얼굴에 골라겐을.... [1] 삼식우리맘 2020.10.19 42
197439 & 익명톡 진지하게.. [7] 익명 2020.10.19 286
197438 일상공유톡 어느덧 하교네요 [1] 아기도깨비1 2020.10.19 40
197435 일상공유톡 칠보산 등산.. [2] 삼식우리맘 2020.10.19 36
197433 여행 & 요리톡 맑은 해물탕 [2] 삼식우리맘 2020.10.19 35
197431 드라마 & 예능 톡 에밀리 인 파리 넷플릭스 드라마 너무... [1] 때니맘 2020.10.19 34
197430 결혼생활톡 먹을땐 몰랐는데....칼로리..장난아님 [2] 하랑이랑 2020.10.19 61
197429 일상공유톡 할로윈 도넛..넘 귀엽... 에궁..무셔라 [2] 아로미 2020.10.19 27
197428 육아 정보톡 우리아이 태어날때 심은 백송 [2] 승민이맘 2020.10.19 48
197427 생활정보톡 할로윈 시즌에만 맛볼 수 있는 베스킨... [2] 때니맘 2020.10.19 44
197426 결혼생활톡 졸리기 전에 허브티 한잔~~ [1] 얌베리 2020.10.19 28
197425 시월드톡 어머님이 고추 주셔서 말리고 있어요~ [2] 정은라니 2020.10.19 59
197424 일상공유톡 아이 입양 20만원 글 너무 ㅠㅠㅠ 슬... [1] 때니맘 2020.10.19 57
197422 여행 & 요리톡 토마호크 스테이크~ [2] chchche 2020.10.19 36
197421 여행 & 요리톡 팽이버섯 국ㅋㅋㅋㅋ [1] chchche 2020.10.19 41
197420 일상공유톡 국화~ [1] chchche 2020.10.19 30
197417 일상공유톡 병 아리 [1] chchche 2020.10.19 24
197416 맘체험단 & 리뷰 자연백서 통째로 양배추즙이 도착했어요 [2] kimclara 2020.10.19 44
197415 생활정보톡 대추차가 간에 좋다고 해요! [2] 때니맘 2020.10.19 43
197414 드라마 & 예능 톡 다음주 슈돌 기대되네요! [2] 때니맘 2020.10.19 32
197413 드라마 & 예능 톡 함연지.. 요즘 티비에서 보네요 [2] 때니맘 2020.10.19 51
197411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메리츠보험 2020.10.19 35
197410 가입했어요 ~ [2] 훈맘이 2020.10.19 35
197408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3] 콩알다은 2020.10.19 36
197407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가입인사드립니다! [3] 새댁초보맘 2020.10.19 48
197405 드라마 & 예능 톡 마음 짠한 순간.. 미우새 [1] 얌베리 2020.10.19 56
197404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 [3] 김소빵 2020.10.19 43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