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명화와 '시' 한편

  • 2020-09-14 22:29:11
  • 생명시인
  • 조회수 202
  • 댓글 2

그림읽어주는CEO

슬프지만 제가 좋아하는 그림이 있습니다.


                                                파블로 피카소_스페인 말라가_1881~1973

조르주 브라크와 입체파(큐비즘)를 창시하고 발전시킨 천재화가 파블로 피카소 입니다.

그는 자신이 만들어낸 큐비즘을 활용하여 부분들만을 그려도 이토록 슬프고 무서운 장면들을

연출할 수 있음을 보여준 천재화가입니다.

                                                           게르니카_파블로 피카소_1937년

스페인 내전은 1936년 스페인령인 모로코에서 일어난 군사 봉기로 시작되었습니다.

소련과 멕시코가 지원한 '공화국 정부군'과 독일과 이탈리아가 지원한 '반란군'이 약 2년 9개월 동안

벌인 전쟁입니다. 결과는 프란시스코 프랑코가 이끈 반란군의 승리로 끝이납니다.

'게르니카'는 스페인 북부 바스크 지방의 작은 마을로 반란군(프랑코)를 반대하는 입장에 섰습니다.

그래서일까요, 1937년 4월 26일 토요일 오후 4시쯤 장이 열리고 있는 마을에 독일 콘도라 비행단이

무차별 폭격하여, 약 1,600명이 사망하고 900명이 부상을 당합니다.

당시 피카소는 프랑스에서 만국박람회에 전시할 작품을 기획하고 있었는데, 고국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2개월간 게르니카 폭격을 주제로 그림을 그립니다.

프랑코는 자신을 반대하는 바스크 민족을, 히틀러는 새로운 비행단의 성능 실험을 위해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습니다.

가로 7.6m x 세로 3.5m의 대작을 컬러를 사용하지 않고 흰색, 검정색, 회색만으로 그렸습니다.

오히려 컬러를 쓰지 않은 것이 더 공포스럽고 무섭게 느껴집니다.

'게르니카'는 오랜 세월이 흘러도 그 슬픔과 공포는 계속 이어질 것입니다.


천재


               그림읽어주는CEO


1937년 4월 26일

1,654명이 먼 곳으로 떠났다

349 x 775cm 화폭에 장례를 치렀다


맑은 봄날 오후

딸깍 딸깍 툭! 탁! 쿵! 쿵! 가족들의 발걸음 소리

재잘 조잘 멍! 멍! 야옹! 야옹! 음메~ 메에~ 아이들소리

룰라 룰라~ 짝! 짝! 스윽~ 씁씁~ ♬♩♪ ♬♩♪~~ 음악소리

내 기억속 장날의 모습들

가족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고 강아지 고양이를 사랑한다

투명한 햇살은 비눗 방울에 담겨 하늘 높이로 흘러간다


잠시 뒤

사람들이 먼 곳으로 떠났다

오후를 알리는 평화로운 교회종소리, 그 뒤에 숨겨진 포탄소리 따발총소리

얼굴에 튀는 흙 너머로 아이들의 공포스런 눈동자가 구덩이에 묻히고

아빠의 슬픈 눈에 아름다운 눈물이 흐른다

몸이 잘린 소, 목이 잘린 말, 절규하는 엄마, 뒹구는 아이 몸뚱이


뛰어간다

키 보다 낮은 나무 숲을 지나 키 보다 높은 숲을 향해

파도가 곁을 지날 때 마다 쓰러지는 사람들의 등에 꽂힌 비수에서

뿜어내는 피 속에서 지구의 자멸을 본다

사내들의 오만한 등.


이런 대작을 보고 시를 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림읽어주는CEO

https://blog.naver.com/pjktour



'
  
댓글 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200656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또다른 2020.11.24 27
200655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2] T돌이 2020.11.24 32
200641 가입인사톡 지금가입했습니다. [2] 대박이맘~ 2020.11.24 37
200640 일상공유톡 평소보다 늦게 일어났어요 [0] 오늘하루도 2020.11.24 39
200634 일상공유톡 오늘 첨 가입했어요 ㅋㅋ [0] 쩡ㅇㅏ 2020.11.23 47
200632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튼튼한밤톨 2020.11.23 17
200631 가입인사톡 지금 가입했어요 [2] 주니워니7673 2020.11.23 25
200630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미니1 2020.11.23 43
200629 일상공유톡 대추 생강고 만들다 [0] 2020.11.23 67
200628 일상공유톡 식물원 [1] 하루한잔 2020.11.23 60
200621 일상공유톡 급삭 [1] chchche 2020.11.23 80
200620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복덩이맘* 2020.11.23 29
200619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2] 해피네집 2020.11.23 17
200616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시크한 2020.11.23 25
200615 임신/출산 공유톡 안녕하세용 [1] 강서새댁 2020.11.23 48
200614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ㅎㅎ [2] 피클포 2020.11.23 32
200613 가입인사톡 가입인사용 [2] 쩡ㅇㅏ 2020.11.23 36
200612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 [2] 튼튼꾸미 2020.11.23 34
200609 일상공유톡 새벽에 나가는 고1아들,,,,,?? [1] 악순이 2020.11.23 176
200608 여행 & 요리톡 아.점.저 [2] 하루한잔 2020.11.23 30
200606 일상공유톡 별것 없지만 어른 아이 모두 좋아하는... [1] 쌀보리파더 2020.11.23 53
200605 여행 & 요리톡 제주여행 [1] kimclara 2020.11.23 32
200602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소띠맘 2020.11.23 59
200595 육아 정보톡 스마트 쿠키 하나면 충분해요~♡ 웅진 ... [1] 송부 2020.11.23 54
200594 임신/출산 공유톡 이게 후기입덧 인가요....? [0] 우리율이 2020.11.23 87
200586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시티핀 2020.11.23 41
200583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a38781935 2020.11.23 31
200579 임신/출산 공유톡 애기갖고싶은데 [2] 예비맘ㅂ 2020.11.23 205
200576 육아 정보톡 너무안먹어요 [0] 수정초보맘 2020.11.23 94
200571 일상공유톡 올해 김장 성공리에 끝냈어요^^ [1] 수이니맘 2020.11.23 138
200568 일상공유톡 겨울꽃 [2] chchche 2020.11.23 48
200566 일상공유톡 돼지감자먹는 예삐 [1] chchche 2020.11.23 44
200563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2] 비밀결사대 2020.11.23 39
200562 가입인사톡 방가방가 [2] 한콩이 2020.11.23 35
200559 일상공유톡 단음식도필요할땐섭취해야한다 [0] 2020.11.23 55
200540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3] 우니우니맘 2020.11.23 33
200537 일상공유톡 겨울꽃 [0] chchche 2020.11.22 27
200535 우리아기자랑톡 얼집안가면~ [1] 하루한잔 2020.11.22 196
200534 여행 & 요리톡 직접떠준 회~ [0] 하루한잔 2020.11.22 43
200533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카페운정 2020.11.22 68
200527 가입인사톡 오늘 가입했어요~^^ [2] 오디스 2020.11.22 29
200526 여행 & 요리톡 즉석 떡볶이 [2] 삼식우리맘 2020.11.22 83
200525 가입인사톡 반가워요~ [4] 쌘디 2020.11.22 39
200523 일상공유톡 나뭇잎대신 열매 [2] 삼식우리맘 2020.11.22 45
200521 가입인사톡 반가워요 [2] 강서지기남 2020.11.22 32
200520 가입인사톡 가입 인사드려요~ [2] 그레이스K 2020.11.22 29
200519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오ㅡㅇ [2] Y017 2020.11.22 33
200518 일상공유톡 정체중~~ [0] chchche 2020.11.22 107
200516 일상공유톡 주말에 회 +맥주 [1] fk59gj28 2020.11.22 81
200510 일상공유톡 돼지감자 [2] chchche 2020.11.22 43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