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명화와 '시' 한편

  • 2020-09-14 22:29:11
  • 생명시인
  • 조회수 134
  • 댓글 2

그림읽어주는CEO

슬프지만 제가 좋아하는 그림이 있습니다.


                                                파블로 피카소_스페인 말라가_1881~1973

조르주 브라크와 입체파(큐비즘)를 창시하고 발전시킨 천재화가 파블로 피카소 입니다.

그는 자신이 만들어낸 큐비즘을 활용하여 부분들만을 그려도 이토록 슬프고 무서운 장면들을

연출할 수 있음을 보여준 천재화가입니다.

                                                           게르니카_파블로 피카소_1937년

스페인 내전은 1936년 스페인령인 모로코에서 일어난 군사 봉기로 시작되었습니다.

소련과 멕시코가 지원한 '공화국 정부군'과 독일과 이탈리아가 지원한 '반란군'이 약 2년 9개월 동안

벌인 전쟁입니다. 결과는 프란시스코 프랑코가 이끈 반란군의 승리로 끝이납니다.

'게르니카'는 스페인 북부 바스크 지방의 작은 마을로 반란군(프랑코)를 반대하는 입장에 섰습니다.

그래서일까요, 1937년 4월 26일 토요일 오후 4시쯤 장이 열리고 있는 마을에 독일 콘도라 비행단이

무차별 폭격하여, 약 1,600명이 사망하고 900명이 부상을 당합니다.

당시 피카소는 프랑스에서 만국박람회에 전시할 작품을 기획하고 있었는데, 고국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2개월간 게르니카 폭격을 주제로 그림을 그립니다.

프랑코는 자신을 반대하는 바스크 민족을, 히틀러는 새로운 비행단의 성능 실험을 위해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습니다.

가로 7.6m x 세로 3.5m의 대작을 컬러를 사용하지 않고 흰색, 검정색, 회색만으로 그렸습니다.

오히려 컬러를 쓰지 않은 것이 더 공포스럽고 무섭게 느껴집니다.

'게르니카'는 오랜 세월이 흘러도 그 슬픔과 공포는 계속 이어질 것입니다.


천재


               그림읽어주는CEO


1937년 4월 26일

1,654명이 먼 곳으로 떠났다

349 x 775cm 화폭에 장례를 치렀다


맑은 봄날 오후

딸깍 딸깍 툭! 탁! 쿵! 쿵! 가족들의 발걸음 소리

재잘 조잘 멍! 멍! 야옹! 야옹! 음메~ 메에~ 아이들소리

룰라 룰라~ 짝! 짝! 스윽~ 씁씁~ ♬♩♪ ♬♩♪~~ 음악소리

내 기억속 장날의 모습들

가족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고 강아지 고양이를 사랑한다

투명한 햇살은 비눗 방울에 담겨 하늘 높이로 흘러간다


잠시 뒤

사람들이 먼 곳으로 떠났다

오후를 알리는 평화로운 교회종소리, 그 뒤에 숨겨진 포탄소리 따발총소리

얼굴에 튀는 흙 너머로 아이들의 공포스런 눈동자가 구덩이에 묻히고

아빠의 슬픈 눈에 아름다운 눈물이 흐른다

몸이 잘린 소, 목이 잘린 말, 절규하는 엄마, 뒹구는 아이 몸뚱이


뛰어간다

키 보다 낮은 나무 숲을 지나 키 보다 높은 숲을 향해

파도가 곁을 지날 때 마다 쓰러지는 사람들의 등에 꽂힌 비수에서

뿜어내는 피 속에서 지구의 자멸을 본다

사내들의 오만한 등.


이런 대작을 보고 시를 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림읽어주는CEO

https://blog.naver.com/pjktour



'
  
댓글 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97299 육아 정보톡 아기가 놀때 [1] 복땡이마미 2020.10.17 54
197298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립니다^^ [3] Binning 2020.10.17 46
197296 육아 정보톡 7개월된 신생아 과일 뭐멱여도되나요? [2] 하율맘3541 2020.10.17 108
197295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맘sa 2020.10.17 34
197294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2] 열이마누라 2020.10.17 36
197291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립니당^~^ [2] 헤이뚜 2020.10.17 39
197289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홍ㅎ 2020.10.17 38
197284 일상공유톡 호박 반찬 [1] 오늘하루도 2020.10.17 67
197283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sssss89 2020.10.17 33
197281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려요 [2] 탈리 2020.10.17 36
197279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lillyfla84 2020.10.17 30
197278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용 [3] Sunnyuu 2020.10.17 37
197276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딸기셋 2020.10.17 41
197272 & 익명톡 남친과 섹스만하면 피가보여요ㅜ [5] 익명 2020.10.17 405
197270 드라마 & 예능 톡 나혼자 산다- 화보찍기 [1] 삼식우리맘 2020.10.16 78
197269 취미/유머 공유톡 이그노벨상이란? [0] 삼식우리맘 2020.10.16 41
197266 일상공유톡 활전복왔어요~^^ [0] 하루한잔 2020.10.16 61
197265 여행 & 요리톡 중국 - 청도 [2] 삼식우리맘 2020.10.16 72
197264 가입인사톡 가입인사드립니다 [2] 소미니맘 2020.10.16 72
197262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바다11 2020.10.16 38
197260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4702ab 2020.10.16 43
197259 가입인사톡 가입입사드려요 [2] 자몽좋아 2020.10.16 51
197256 가입인사톡 코코맘이에요. [2] 철해지 2020.10.16 47
197247 일상공유톡 푸른 청양고추가루? [3] 하루한잔 2020.10.16 71
197244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crystal0807 2020.10.16 67
197243 놀이/교육톡 남산한옥마을에서 공연을 하네요 [5] 맘맘_맘 2020.10.16 60
197241 & 익명톡 친정엄마때문에 마음이 닫혀버렸어요. [2] 익명 2020.10.16 257
197240 가입인사톡 잘부탁드립니다. [2] 군산초보 2020.10.16 44
197239 생활정보톡 여기 온라인 이혼 상담하기 괜찮은 것... [1] 대전엄빠 2020.10.16 119
197237 여행 & 요리톡 아이들의 생일 [1] kimclara 2020.10.16 98
197234 드라마 & 예능 톡 주말엔 [2] 삼식우리맘 2020.10.16 94
197233 일상공유톡 소고기파티 [1] 미저리클라쓰 2020.10.16 87
197230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이글아이 2020.10.16 49
197229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준서지원맘 2020.10.16 49
197228 가입인사톡 반갑습니다 [3] Lrrhiesoon6... 2020.10.16 58
197226 가입인사톡 첫인사드립니다 [3] 델로 2020.10.16 52
197225 광명제휴업체방 스타벅스 커피 쿠폰 무료 증정 / 강원... [7] 강원한우 2020.10.16 861
197222 일상공유톡 동아? [2] 하루한잔 2020.10.16 71
197217 놀이/교육톡 우리아이 책읽기 습관 [9] 꾸마냐 2020.10.16 148
197203 일상공유톡 먹거리 [2] 오늘하루도 2020.10.16 101
197202 여행 & 요리톡 미쿡식 아침 [1] kimclara 2020.10.16 122
197199 일상공유톡 지인이 보낸 고구마 [2] kimclara 2020.10.16 152
197197 일상공유톡 아들이 만들어줬어요 [2] 아기도깨비1 2020.10.15 123
197194 일상공유톡 이늦은밤 [2] 하루한잔 2020.10.15 123
197193 여행 & 요리톡 남해여행 (2) - 여수와 담양 죽녹원 [2] 삼식우리맘 2020.10.15 102
197192 일상공유톡 지구에 제일 가까운 화성. [2] 삼식우리맘 2020.10.15 86
197183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잘부탁드립니다!! [3] 빡미공주 2020.10.15 87
197181 일상공유톡 배불러도 분식사랑 [1] 아기도깨비1 2020.10.15 115
197178 우리아기자랑톡 꼬물거리면서 책 보네요 ㅎㅎ [2] 때니맘 2020.10.15 86
197176 생활정보톡 철가루 방지 스티커에 손 베었어요 ㅠ [4] 때니맘 2020.10.15 88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