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3분 명작 산책 '위대한 개츠비'

  • 2020-09-17 19:54:05
  • 생명시인
  • 조회수 95
  • 댓글 3

그림읽어주는CEO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의 대표 소설 '위대한 개츠비'를 이야기 헤 볼까 합니다.

내용을 아시는 분들이 한번 쯤 품었을 생각, '왜 책 제목이 위대한 개츠비일까?'

'개츠비는 왜 위대한 걸까?'

똑똑한 저는 작가는 책 제목을 반어법으로 만들었을까?라고 생각을 했습니다.ㅎㅎ



                                                       영화 위대한 개츠비의 한 장면

타이타닉의 미소년 보단 못해도 지금의 디카프리오를 생각하면......그래도 멋진 미소네요.

그럼 무엇이 개츠비를 위대한 사람으로 만들었는지 이야기를 해 보겠습니다.



                                                            책 표지_네이버 이미지 캡쳐

1차 세계대전이 끝난 1922년 닉 캐러웨이는 미국 동부의 작은 마을인 웨스트에그로 이사를 온다.

옆 동네인 이스트에그는 호화로운 생활을하는 상류층 사람들이 사는 마을이고, 닉은 그곳에 살면서

주말마다 파티를 여는 부자 개츠비를 알게 된다. 데이지의 친구인 조던 베이커는 닉에게 개츠비가

돈 많은 부호의 상속자이거나, 명문 귀족의 후손일거라 얘기하지만 확실치는 않다고 한다.


                                                                 영화 속 장면_개츠비의 집

개츠비가 주말마다 파티를 열고 많은 사람들과 교류를 하는 이유는 딱 한 가지!

사랑하는 데이지를 만나기 위해서다. 과거 연인이였으나 가난한 개츠비 대신 돈 많은 톰 뷔캐넌을

선택한 그녀를 개츠비는 잊지 못하고 있다.

닉은 베이커를 통해 개츠비와 데이지가 과거 연인사이였는데 개츠비가 군대간 사이 돈 많은 톰과

결혼을 했다는 얘기를 듣게되고, 데이지의 남편 톰이 머틀이라는 유부녀와 바람을 피우고 있는 것도

알게된다.

닉을 통해 개츠비와 데이지가 다시 만나게 되는데, 개츠비의 눈엔 옛사랑이 보이지만 데이지의

눈엔 자신의 남편보다 돈이 많은 부자가 보일 뿐이다.



                                                영화 속 장면_개츠비와 데이지의 재회

둘은 자주 만나게 되고 개츠비는 데이지와 관계에 대해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된다.

그리고 개츠비의 바램은 데이지가 남편 톰에게 '자신이 진짜 사랑하는 사람은 개츠비'라고

말해주는 것이다.


어느 날 데이지는 개츠비와 닉, 베이커를 자신의 집으로 식사 초대를 하는데, 식사를 마치고

시내의 호텔로 자리를 옮기게 된다. 차 한 대는 데이지와 개츠비가 타고, 한 대는 톰과 닉과

베이커가 탄다. 호텔로 가는 길에 톰은 데이지와 개츠비의 관계를 모두 알고 있다는 얘기를 하고.


                                                               영화 속 장면_교통 사고

결국 이 문제로 호텔에서 개츠비와 톰은 말 다툼을 벌이게 된다. 흥분한 개츠비는 데이지가

사랑하는 것은 톰이 아니라 자신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당황한 데이지는 개츠비가 원한 이야기를

안하고 집으로 돌아가자고 하며, 왔던 차로 개츠비와 돌아가던 중 사고를 내어 톰의 정부의

머틀을 죽게 만든다.

개츠비는 데이지를 위해 자신이 운전한 것으로 바꿔서, 데이지를 안심시키고 닉에게도

자신이 운전해서 사고를 냈다고 말을 한다.


                                                            영화 속 장면_개츠비의 죽음

죽은 아내의 복수를 하러 톰의 집에 간 윌슨(머틀의 남편)은 개츠비가 죽였다는 톰의 얘기를 듣고

개츠비의 집으로 간다. 수영장에서 머리 속을 정리하던 개츠비는 영문도 모른채 윌슨의 총에

죽는다. 윌슨은 자살을하고 톰과 데이지는 이스트에그를 떠난 먼 곳으로 이사를 간다.

닉이 개츠비의 장례를 치르는데 평소 개츠비와 친했던 많은 사람들은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고

쓸쓸한 장례식과 함께 소설은 끝을 맺는다.



                                                              영화 속 장면_쓸쓸한 눈빛

이제 개츠비가 왜 위대한지 찾으셨나요?

개츠비의 직업은 밀주업자, 남의 아내가 된 데이지를 다시 꼬셔보겠다는 덤비는 부적절한 남자......

하지만,

가난때문에 놓았던 사랑을 찾기 위해 죽도록 돈을 번 남자, 그녀를 만나기위해 주말마다 돈을 들여

집에 불을 밝혔던 남자,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그녀의 죄를 스스로 감당한 남자,

그렇게 쓸쓸한 가을 눈빛으로 죽어갔지만 그의 사랑 만큼은 위대한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러면 현실 속 속물 같은 데이지가 그 사랑을 받을 만한 가치가 있을까요?

그 사랑의 가치는 받는 사람이나, 제 3자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이 정하는 것이라는

말을 개츠비 대신 하고 싶습니다. ^^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

1920년대 미국은 1차 세계대전(1914~18)이 끝나고 자동차 산업의 황금기를 맞고 있었습니다.

당시 미국 사회는 물질만능주의와 허무주의에 젖어 있던 시기입니다.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노인과 바다에서 인생 여정의 소중함을 얘기했다면, 피츠 제럴드는

'위대한 개츠비' 에서 물질에 의해 변하는 데이지와 정신은 변하지 않다는 개츠비의 순수성을

이야기하려 했을겁니다.

또한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사람들을 통해 돈의 가치적 한계와 물질문명의 발달을 정신문명이

따라오지 못할 때 생기는 사회 부조리를 고발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복작합 건 빼고, 그냥 편안하게 젊은 디카프리오를 감상하시는 것으로 끝낼까 합니다.

그림읽어주는CEO 박재견

https://blog.naver.com/pjktour


'
  
댓글 3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97499 취미/유머 공유톡 웃음 유발 동물 짤 ^^ [1] 삼식우리맘 2020.10.19 49
197498 여행 & 요리톡 조물조물 [1] 아기도깨비1 2020.10.19 47
197497 여행 & 요리톡 백선생 - 기름 떡볶이 [2] 삼식우리맘 2020.10.19 44
197496 생활정보톡 스타벅스 고민되네요 [1] 아기도깨비1 2020.10.19 74
197495 여행 & 요리톡 2015년 - 상해 [2] 삼식우리맘 2020.10.19 51
197493 놀이/교육톡 국어책읽기 [4] 아기도깨비1 2020.10.19 64
197492 일상공유톡 ☆환절기 몸보신 [1] 아기도깨비1 2020.10.19 37
197491 우리아기자랑톡 6학년 막내딸의 작품 [1] kimclara 2020.10.19 74
197490 드라마 & 예능 톡 청춘기록 - 젊은이들의 이야기 [1] 삼식우리맘 2020.10.19 39
197489 육아 정보톡 ☆우리아이 환절기 건강 지키는 방법 [0] chchche 2020.10.19 41
197487 놀이/교육톡 스마트올 키즈오픈~~ [0] 스마트쿠키 2020.10.19 48
197486 여행 & 요리톡 넘나 맛난 거~ [0] chchche 2020.10.19 39
197485 여행 & 요리톡 뿌링클~ [0] chchche 2020.10.19 31
197482 일상공유톡 양말목 공예2 [1] chchche 2020.10.19 39
197481 일상공유톡 양말목공예 [1] chchche 2020.10.19 31
197480 일상공유톡 브런치~~^^ [0] chchche 2020.10.19 32
197479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우로이맘 2020.10.19 50
197478 놀이/교육톡 Tara13^^ [0] tara13 2020.10.19 27
197476 일상공유톡 천연화장품 [0] chchche 2020.10.19 26
197475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드려요. 잘 부... [3] 삐삐쿡 2020.10.19 46
197474 일상공유톡 귤식초 [0] chchche 2020.10.19 32
197469 육아 정보톡 아기랑 어떻게 놀아줘야 되죠? [2] *예서맘 2020.10.19 101
197467 일상공유톡 #병아리#엄마똥손 #캠핑 [0] *예서맘 2020.10.19 41
197466 취미/유머 공유톡 양말목 방석 [0] kimclara 2020.10.19 37
197464 일상공유톡 영어공부 다시 시작~~ [1] 삼식우리맘 2020.10.19 46
197463 일상공유톡 친정엄마의 오라는 신호 [1] 하루한잔 2020.10.19 51
197461 여행 & 요리톡 된장국 끓였어요 [0] 아기도깨비1 2020.10.19 34
197460 여행 & 요리톡 일부러 귀여운 불판 샀어용.. [1] 행복민재 2020.10.19 64
197459 결혼생활톡 그래 오늘 한번 먹어보자... [2] 뿐이맘 2020.10.19 87
197458 여행 & 요리톡 출렁다리 보구..맛있는것도 먹고 [0] twyg 2020.10.19 46
197456 일상공유톡 먹고픈것두 가지가지요 [0] 아기도깨비1 2020.10.19 40
197455 임신/출산 공유톡 담주엔 심장소리가 들리겟죠? [3] 랏뽀 2020.10.19 120
197454 임신/출산 공유톡 이제 12주인데 2주전에도 양수가 부... [3] 짱이짱이 2020.10.19 123
197453 여행 & 요리톡 ☆감기예방 콩나물 [0] 아기도깨비1 2020.10.19 41
197452 생활정보톡 이마트 쿠폰주는 적금.들었어요 [2] 신화산정상 2020.10.19 50
197451 드라마 & 예능 톡 연애는 귀챦지만 외로운건 싫어 [1] 까꿍맘 2020.10.19 54
197449 여행 & 요리톡 지린성 [3] 하루한잔 2020.10.19 56
197448 일상공유톡 한글깨치기~ 지금이 적기!♡ [6] 송부 2020.10.19 45
197447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용 ^^ 좋은 정보 많이 나누겠... [4] 서초퀸 2020.10.19 35
197445 일상공유톡 건조한 얼굴에 골라겐을.... [1] 삼식우리맘 2020.10.19 44
197438 일상공유톡 어느덧 하교네요 [1] 아기도깨비1 2020.10.19 41
197435 일상공유톡 칠보산 등산.. [2] 삼식우리맘 2020.10.19 37
197433 여행 & 요리톡 맑은 해물탕 [2] 삼식우리맘 2020.10.19 39
197431 드라마 & 예능 톡 에밀리 인 파리 넷플릭스 드라마 너무... [1] 때니맘 2020.10.19 38
197430 결혼생활톡 먹을땐 몰랐는데....칼로리..장난아님 [2] 하랑이랑 2020.10.19 61
197429 일상공유톡 할로윈 도넛..넘 귀엽... 에궁..무셔라 [2] 아로미 2020.10.19 27
197428 육아 정보톡 우리아이 태어날때 심은 백송 [2] 승민이맘 2020.10.19 48
197427 생활정보톡 할로윈 시즌에만 맛볼 수 있는 베스킨... [2] 때니맘 2020.10.19 45
197426 결혼생활톡 졸리기 전에 허브티 한잔~~ [1] 얌베리 2020.10.19 30
197424 일상공유톡 아이 입양 20만원 글 너무 ㅠㅠㅠ 슬... [1] 때니맘 2020.10.19 60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