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전체보기

‘책을 읽어도 공부가 안되는 이유’

  • 2017-07-26 09:50:10
  • 영이뽕
  • 조회수 36666
  • 댓글 5

‘공부의 신’ 정약용은 아들과 제자들에게 공부의 순서에 대해서도 별도로 당부했다. “당장 필요하고 쓰임이 확실하다고 해서 과문(科文)부터 보지 말고 고문(古文)부터 시작하라”고 했는데, 이는 원리를 완전히 깨치면 응용은 쉽게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 말을 곰곰 생각해보면, 오늘날의 학생들도 어떤 공부부터 시작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가령, 어렸을 때는 어떤 과목의 공부를 먼저 하는 게 좋을까? 수학이 어렵다고 하니 수학부터 해야 할까? 아니다. 답은 책 읽기다. 그 이유는 초등학교 3학년이 되면 명확해진다. 이 시기부터 아이들은 서술형 수학문제를 푸는 데 애를 먹기 시작한다. 문제가 세 줄 정도만 되면 읽기를 포기해버리는 예도 있다.
 
이러한 성향은 고등학교 때까지 이어져서 수학 선생님들조차도 ‘수학 실력의 절반은 국어 실력’이라고 할 정도다. 그런데 수학 실력보다 잘 안 느는 것이 국어 실력이다. 어렸을 때 책 읽기도 만화책(학습만화도 마찬가지다)을 주로 읽고 고전을 잘 읽지 않으면, 짧은 글에는 강하지만 긴 글을 읽으면서 큰 주제를 살피는 능력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이렇게 원리부터 깨치는 공부를 하지 않으면 아무리 학원을 많이 다녀도 성적이 더는 오르지 않고, 누가 가르쳐주지 않으면 혼자 공부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게 된다. 모든 공부는 핵심 개념의 연결과 복합적 사용을 잘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어려서부터 인문학적으로 올바르고 깊이 있는 독서를 통해 논리적 사고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그리고 책은 읽은 권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다독(多讀)보다 정독(精讀)이 더 중요하다. 읽는 동안 두뇌를 어떻게 쓰면서 읽었느냐, 아니면 그냥 줄만 따라 읽었느냐에 따라 차이가 크다. 또 읽고 나서 정리하는 시간을 갖거나, 자신만의 이야기를 더 풀어보았는가에 따라서도 성과는 크게 달라진다. 이는 성인들의 독서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성인들도 대부분 학생 때부터 선행학습과 독서 숙제 때문에 진지하게 생각하면서 책을 읽거나 고전을 깊이 있게 읽고 음미하는 격물치지의 경험을 할 기회가 적었다. 당연히 책 읽기의 즐거움도 알지 못한다. 그렇다 보니 직장인이 되어서도 책 읽기를 단순히 취미로 여기거나 아예 멀어지게 되는 것이다.

'
  
댓글 5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10199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3] 깜딩 2018.12.30 26200
110196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3] 아기천사뚱맘 2018.12.29 26170
110195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콩콩콩2 2018.12.29 26145
110194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 [3] 벨라마미 2018.12.29 26114
110192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4] 튼이 2018.12.29 26271
110191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4] 코행하게 2018.12.29 25991
110190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3] 꾸미~ 2018.12.29 25987
110189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 [4] chiow00 2018.12.29 26021
110185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4] 뿌니뿌니맘~ 2018.12.29 26387
110182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4] tpfpdy5892 2018.12.29 26519
110181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 [4] 찰보리 천연... 2018.12.29 26361
110180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3] 아들셋꽃돼지 2018.12.29 26455
110179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3] 꿈이꾸미 2018.12.29 26655
110174 임신/출산 공유톡 태아보험!!!! [6] 꿍이맘! 2018.12.29 24089
110170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 [0] 롯데시네마 2018.12.29 25546
110168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 [4] 시로이하나 2018.12.29 26356
110167 가입인사톡 가입완료 [4] ㅇㆍ여니 2018.12.29 26095
110166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3] 멋진이만세 2018.12.29 26370
110165 가입인사톡 59일된 우리 아기 [2] 민설맘 2018.12.29 26441
110164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3] 민설맘 2018.12.29 26312
110163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3] 예정 2018.12.29 26145
110162 임신/출산 공유톡 산후 배앓이 [0] 도담2 2018.12.29 23423
110158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4] 가림엄마 2018.12.29 26289
110157 가입인사톡 가입 [2] 라기맘 2018.12.29 26291
110155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4] mc140418 2018.12.29 26235
110154 가입인사톡 가입인사여~^^ [2] 순동이 2018.12.29 26252
110153 가입인사톡 가입인사 [2] 민설맘 2018.12.28 26300
110150 가입인사톡 가입가입 [2] 몬스터밀크 2018.12.28 26405
110149 가입인사톡 가입햇어요 [2] 쥐맘 2018.12.28 26288
110147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 [2] 하하호호2715 2018.12.28 26193
110146 가입인사톡 가입 인사 [3] 섬마을 2018.12.28 26273
110145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2] 새초롬한걸 2018.12.28 26121
110143 가입인사톡 반갑습니다~ [2] 빠나나나 2018.12.28 25993
110142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3] 런던버스 2018.12.28 26138
110140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2] 정원.정효맘 2018.12.28 26239
110135 임신/출산 공유톡 가입했어요~^^ [0] *대박맘* 2018.12.28 23052
110133 가입인사톡 안녕하세요~^^ [4] *대박맘* 2018.12.28 26353
110132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 [2] 애플주스 2018.12.28 26189
110130 가입인사톡 가입했습니다~~ [2] 로빈맘 2018.12.28 26264
110129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2] 김나코 2018.12.28 26112
110128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2] 재이재이 2018.12.28 26034
110120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2] 푸푸피피 2018.12.28 26153
110119 & 익명톡 지치지않고 두 아이 육아,자랑스러워요. [11] 익명 2018.12.28 26343
110106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4] 유이 2018.12.28 26154
110103 가입인사톡 가입했어요 [4] 빈진맘 2018.12.28 26323
110096 결혼생활톡 결혼 후에 깨달은 것들 [11] 어쩌락오요 2018.12.28 22488
110095 임신/출산 공유톡 건선초기라면 어떤 식으로 치료를 받... [4] 윤마미야 2018.12.28 23348
110094 일상공유톡 시몬스 쓰시는 선배맘님 알려주세요~ [3] 뎅이 2018.12.28 28999
110092 일상공유톡 맘스맘 브랜드위크 세일하네요 [3] 튼튼마미 2018.12.28 30295
110090 임신/출산 공유톡 이게 맞는 말인지.... [5] 잔디 2018.12.28 23092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