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게시판

신랑이 술을 먹으면...

  • 2019-01-11 14:37:59
  • 익명
  • 조회수 659
  • 댓글 5

신랑이 술을 좋아하긴 하는데 결혼하고 애 낳고하면서 2년동안 술장소는 많이 다니지 않았어요.가끔 나가도 12시 넘기는 경우 거의 없었구요.이런건 감사하게 생각하는데

매번 술먹으러 가면 "여보야 1차끝나고 지금 노래방왔어. 한시간뒤에 출발할게. 오늘은 10시까지 집에 갈게. 자기야 거의 마무리단계야,20분뒤 대리불러 출발할게" 매번 20분 한시간이라 얘기하고는 연락한번 없다가 두시간 세시간 뒤에 와서는 이유설명도 없고 뭐라고 좀 하면 뻘짓하고 다니는것도 아닌데 그런다 하고

큰 주사가 있는것도 아니고 너무 늦게 귀가하는것도 아닌데 이것땜에 화가 나요. 제가 언제오냐고 물어보는것도 아닌데 항상 본인이 귀가시간을 던져놓고 지킬 생각조차 없어요.이것땜에 여러번 안좋았는데 그래도 매번 본인이 지키지도 않을 귀가시간을 통보하는건 왜일가요


이정도는 예민하게 굴지말고 넘어가야하는건가요? ㅜ

'
  
댓글 5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2시간 덜 잤을때 충격적 변화 [3] 익명 2018.12.21 2018
베스트 제 사연을 어디서 부터 말을 해야할지... [2] 익명 2019.01.12 641
베스트 신랑이 술을 먹으면... [5] 익명 2019.01.11 659
112591 익명게시판 가게하실분찾습니다. [0]
N
익명 2019.01.17 145
112237 익명게시판 혹시 재혼이신분??? [8] 익명 2019.01.15 332
112117 익명게시판 우리부부~~^^ [6] 익명 2019.01.15 300
112095 익명게시판 송우리인데, 연수받고 싶거든요. [0] 익명 2019.01.15 213
111781 익명게시판 여기 유모차 진짜 줄까요? [6] 익명 2019.01.12 477
111493 익명게시판 일하고싶어요... [7] 익명 2019.01.10 620
111469 익명게시판 지나다니다가 [2] 익명 2019.01.10 486
111370 익명게시판 뭐살때마다 [7] 익명 2019.01.09 464
111356 익명게시판 휴대폰 수리비 [7] 익명 2019.01.09 424
110955 익명게시판 로봇청소기! [3] 익명 2019.01.06 650
110941 익명게시판 남편이 변했어요. [2] 익명 2019.01.06 1050
110925 익명게시판 휴대폰구매! [2] 익명 2019.01.05 648
110924 익명게시판 공기청정기 [0] 익명 2019.01.05 599
110733 익명게시판 누군가가 닮고 싶어 하는 당신이 돼라 [2] 익명 2019.01.04 658
110388 익명게시판 인테리어 후기스트레스 [5] 익명 2019.01.01 967
110119 익명게시판 지치지않고 두 아이 육아,자랑스러워요. [2] 익명 2018.12.28 1002
110084 익명게시판 저는 딸인데..남편한테 너무 미안하네요 [13] 익명 2018.12.28 1090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