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게시판

제 사연을 어디서 부터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 2019-01-12 00:36:57
  • 익명
  • 조회수 642
  • 댓글 2

이런날이 오게 된게 꿈인지 생시인지...

그런데도 아직 분이 안풀리는 부분은 있어서 화가나네요.


성격상 뒤짚어 엎을 수 있는 성격이 못되어서 ㅠㅠ 진짜 ... 하..말잇못 남편과

말잇못 시어머니의 사이에서. 아이를 키우면서 너무 힘들었어요.

우울증으로 힘들어서 수목원도 다니고 했었는데..

우선 경제적으로 넘 힘들어서 뭐라도 해야했었어요.

신랑돈 축 내는 며느리 되는게 너무 싫었죠.

근데 집에서 버는게 솔직히 되겠냐 말이예요.

돈만 날렸어요.

모집이랑 판매를 해야만 돈을 벌수 있는 구조였으니까 말이예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 지금은 정말 큰 돈은 아니지만 , 안정적인 곳에서

부업하면서 나 자신을 찾았답니다.집에서 아이 케어하면서 돈 버니까,

더 어깨에 힘이 들어가더라구요. 정말 시댁가는 문턱에서 부터

어깨가 달라지더라구요,.

더 열심히 해서 찍 소리 못하게 해줄거예요. 지금 6개월에 8백 이상 모았으니,

올해는 더 열심히 해서 저 혼자 친정식구와 여행갈거예요 !



'
  
댓글 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2시간 덜 잤을때 충격적 변화 [3] 익명 2018.12.21 2018
베스트 제 사연을 어디서 부터 말을 해야할지... [2] 익명 2019.01.12 642
베스트 신랑이 술을 먹으면... [5] 익명 2019.01.11 660
112591 익명게시판 가게하실분찾습니다. [0]
N
익명 2019.01.17 145
112237 익명게시판 혹시 재혼이신분??? [8] 익명 2019.01.15 332
112117 익명게시판 우리부부~~^^ [6] 익명 2019.01.15 300
112095 익명게시판 송우리인데, 연수받고 싶거든요. [0] 익명 2019.01.15 213
111781 익명게시판 여기 유모차 진짜 줄까요? [6] 익명 2019.01.12 478
111493 익명게시판 일하고싶어요... [7] 익명 2019.01.10 620
111469 익명게시판 지나다니다가 [2] 익명 2019.01.10 486
111370 익명게시판 뭐살때마다 [7] 익명 2019.01.09 464
111356 익명게시판 휴대폰 수리비 [7] 익명 2019.01.09 424
110955 익명게시판 로봇청소기! [3] 익명 2019.01.06 650
110941 익명게시판 남편이 변했어요. [2] 익명 2019.01.06 1050
110925 익명게시판 휴대폰구매! [2] 익명 2019.01.05 648
110924 익명게시판 공기청정기 [0] 익명 2019.01.05 599
110733 익명게시판 누군가가 닮고 싶어 하는 당신이 돼라 [2] 익명 2019.01.04 658
110388 익명게시판 인테리어 후기스트레스 [5] 익명 2019.01.01 967
110119 익명게시판 지치지않고 두 아이 육아,자랑스러워요. [2] 익명 2018.12.28 1003
110084 익명게시판 저는 딸인데..남편한테 너무 미안하네요 [13] 익명 2018.12.28 1090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