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게시판

이사를 어떻게 해야할지..고민되네요

  • 2019-01-25 10:44:19
  • 익명
  • 조회수 3496
  • 댓글 4

같이 사는 30년된 주택이 재개발로 인해서 곧 철거예정이라 이사를 가야 합니다.
시부모님은 이제 너희들끼리 살아보고 당신들도 조용히 살고 싶다고 시골로 내려가신다고 해요.
이제 저는 평일에는 남편 없이 아이들과 완전히 독립해야 하는데 이사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1. 교통이 좋은 쪽으로 멀더라도 이동한다.

장점은 편도 1시간 30분 걸리던 출퇴근 길을 1시간으로 줄일 수 있는 곳입니다. 앞으로 힘들게 될 저를 생각한 지역인데 근처에는 비상시 sos할 친정엄마가 20분 거리에 계시기는 하시네요. (연세가 많으셔서 정말 급할 때 빼고 기대는 못함)
아이들 학군이나 주변 환경이 좋은 건 있구요. 학원가도 근처에 바로 있습니다.

단점은 집값이 비싼데 비해 좁고 오래된 아파트만 가능합니다. 둘째도 있어 지역을 정하면 오래 살 계획이라 집을 사거나 상당 기간 전세로 있어야 하는데 수리 비용도 추가가 많이 되고 집이 정이 안 가네요. 사실 집을 사거나 전세를 가게 되면 남편 수입이 없을 때를 대비해 상가나 오피스텔을 사려고 모은 돈을 다 써야 해서 부담이 큽니다.
두 아이 모두 전학해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합니다.
그래서 학기 시작 전 움직이려니 마음이 바쁘네요.

2. 지금 있는 곳 지하철 근처에 집을 전세로 얻어 살다가 재개발 아파트가 4~5년 후에 지어지면 들어간다.

장점은 첫째 아이가 원하던 중학교에 친구들과 함께 배정되어 거리는 좀 멀어도 같은 인천권이라 다닐 수 있다는 점입니다. 엄마 편의를 위해 1번처럼 아예 지역을 떠나도 괜찮다고는 하지만 그 학교에 가고 싶어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재개발 전까지 시부모님과 좀 더 같이 있으면서 저나 아이들이 분가 준비를 여유있게 할 수 있습니다.
1번 만큼은 아니지만 저도 조금은 가깝게 다닐 수 있습니다.

단점은 1번 단점처럼 집에 돈을 많이 써야 하고(여기도 집이 비싸네요. 매매든 전세든) 아이들 학군은 1번에 비해 안 좋고 학원도 근처에 별로 없어 아이들 관리가 어렵습니다.
부모님께서 재개발 집을 저희에게 물려주시겠다고 2번에 의견을 보이시는데... 기대하는 게 좀 그렇네요. 

'
  
댓글 4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나 참 어이가 없네요. [3] 익명 2019.04.15 761
베스트 친구 솔직히 너무 섭섭함.. [9] 익명 2019.04.15 482
123208 익명게시판 생리를 한달 반만에...하거나 두달에 ... [3] 익명 2019.04.19 222
123129 익명게시판 어머님들께?!!(두얼굴의 미용실 아줌마) [4] 익명 2019.04.18 464
123088 익명게시판 아 정말..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 [2] 익명 2019.04.18 322
123070 익명게시판 아기 행사일때마다 기분이 안좋아져요.. [1] 익명 2019.04.18 282
122784 익명게시판 혹시 저같은 분 계실까요? 겨드랑이 제모 [6] 익명 2019.04.15 403
122630 익명게시판 더위많이타는아이 [3] 익명 2019.04.14 381
122427 익명게시판 경찰신고 [1] 익명 2019.04.12 871
122159 익명게시판 티비 공기청정기 에어컨 스타일러샀는... [0] 익명 2019.04.10 545
122139 익명게시판 형부동생과형수동생불륜 [0] 익명 2019.04.10 890
122061 익명게시판 부업에 간절하신 분들 [2] 익명 2019.04.09 690
122056 익명게시판 장애인전용주차구역 [1] 익명 2019.04.09 587
122042 익명게시판 구매후기 후기 후기 입니다 [3] 익명 2019.04.09 618
121780 익명게시판 신축빌라를 소유하는 가장 확실한 방... [0] 익명 2019.04.07 526
121589 익명게시판 동창이란 이름으로~ [5] 익명 2019.04.05 1014
121446 익명게시판 나이먹은 여자란.... [6] 익명 2019.04.04 1080
121354 익명게시판 인생은 재미와 행복만 있는게 아니다 [4] 익명 2019.04.03 857
121048 익명게시판 남편서랍에여자사진 [4] 익명 2019.04.01 1287
121013 익명게시판 매일유업 1차 이벤 마감하고 2차로 돌... [1] 익명 2019.04.01 886
120075 익명게시판 고등학생 자녀있으신분.. [5] 익명 2019.03.24 1584
119967 익명게시판 부업거리 찾고 있어요... [4] 익명 2019.03.23 1714
119947 익명게시판 저희아이에게 힘이되어주세요..삼성화... [0] 익명 2019.03.23 1438
119617 익명게시판 술먹는 신랑 [10] 익명 2019.03.21 1690
119464 익명게시판 마켓컬리이용해신분~~여쭤보고싶네여^^ [10] 익명 2019.03.19 1585
119188 익명게시판 주부경력 오래되신분들 요리 잘 하시... [6] 익명 2019.03.18 1519
118772 익명게시판 속 에 천불이 납니다 [7] 익명 2019.03.15 2516
118620 익명게시판 여우같이 살아야 잘사는건지....19년... [5] 익명 2019.03.14 2017
118304 익명게시판 수면바지 어디까지 가능? [17] 익명 2019.03.11 2086
118001 익명게시판 가끔.. [8] 익명 2019.03.07 2230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