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이사를 어떻게 해야할지..고민되네요

  • 2019-01-25 10:44:19
  • 익명
  • 조회수 9583
  • 댓글 4

같이 사는 30년된 주택이 재개발로 인해서 곧 철거예정이라 이사를 가야 합니다.
시부모님은 이제 너희들끼리 살아보고 당신들도 조용히 살고 싶다고 시골로 내려가신다고 해요.
이제 저는 평일에는 남편 없이 아이들과 완전히 독립해야 하는데 이사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1. 교통이 좋은 쪽으로 멀더라도 이동한다.

장점은 편도 1시간 30분 걸리던 출퇴근 길을 1시간으로 줄일 수 있는 곳입니다. 앞으로 힘들게 될 저를 생각한 지역인데 근처에는 비상시 sos할 친정엄마가 20분 거리에 계시기는 하시네요. (연세가 많으셔서 정말 급할 때 빼고 기대는 못함)
아이들 학군이나 주변 환경이 좋은 건 있구요. 학원가도 근처에 바로 있습니다.

단점은 집값이 비싼데 비해 좁고 오래된 아파트만 가능합니다. 둘째도 있어 지역을 정하면 오래 살 계획이라 집을 사거나 상당 기간 전세로 있어야 하는데 수리 비용도 추가가 많이 되고 집이 정이 안 가네요. 사실 집을 사거나 전세를 가게 되면 남편 수입이 없을 때를 대비해 상가나 오피스텔을 사려고 모은 돈을 다 써야 해서 부담이 큽니다.
두 아이 모두 전학해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합니다.
그래서 학기 시작 전 움직이려니 마음이 바쁘네요.

2. 지금 있는 곳 지하철 근처에 집을 전세로 얻어 살다가 재개발 아파트가 4~5년 후에 지어지면 들어간다.

장점은 첫째 아이가 원하던 중학교에 친구들과 함께 배정되어 거리는 좀 멀어도 같은 인천권이라 다닐 수 있다는 점입니다. 엄마 편의를 위해 1번처럼 아예 지역을 떠나도 괜찮다고는 하지만 그 학교에 가고 싶어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재개발 전까지 시부모님과 좀 더 같이 있으면서 저나 아이들이 분가 준비를 여유있게 할 수 있습니다.
1번 만큼은 아니지만 저도 조금은 가깝게 다닐 수 있습니다.

단점은 1번 단점처럼 집에 돈을 많이 써야 하고(여기도 집이 비싸네요. 매매든 전세든) 아이들 학군은 1번에 비해 안 좋고 학원도 근처에 별로 없어 아이들 관리가 어렵습니다.
부모님께서 재개발 집을 저희에게 물려주시겠다고 2번에 의견을 보이시는데... 기대하는 게 좀 그렇네요. 

'
  
댓글 4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48723 & 익명톡 신랑 잠자리 [14] 익명 2019.08.14 4756
148720 & 익명톡 <속보왕>오늘의 뉴스 - 배우 이상희 ... [1] 익명 2019.08.14 1893
148716 & 익명톡 평소에도 욱 잘하는 남편. [6] 익명 2019.08.14 2159
148012 & 익명톡 임신기간 중 부부관계 [7] 익명 2019.08.10 3745
147990 & 익명톡 청원부탁드려요 [1] 익명 2019.08.10 2203
147915 & 익명톡 술 마시던 후배 살해 혐의 50대 ‘무죄... [0] 익명 2019.08.09 1956
147543 & 익명톡 문대통령 살해 예고 글에 권총사진까... [1] 익명 2019.08.07 2239
147494 & 익명톡 前여자친구 찔러 살해한 20대 체포 [1] 익명 2019.08.07 2131
147334 & 익명톡 '다 죽이고 끝내겠다'…고유정이 현 남... [1] 익명 2019.08.06 2261
147148 & 익명톡 “물놀이 하다 골로 간다” … ‘청산가리... [1] 익명 2019.08.05 2320
147124 & 익명톡 '무기한 격리 타당'…이웃여성 성폭행 ... [1] 익명 2019.08.05 2276
147097 & 익명톡 경차타서 경제적으로 어렵냐던 사람 [13] 익명 2019.08.05 2612
146940 & 익명톡 야관문주 [2] 익명 2019.08.04 2876
146644 & 익명톡 '반인륜적 사건'…'궁금한 이야기Y' 아... [1] 익명 2019.08.02 2424
146622 & 익명톡 모닝 섹스 [6] 익명 2019.08.02 5369
146571 & 익명톡 신혼부부 관계 고민!! [1] 익명 2019.08.02 3506
146516 & 익명톡 충주 티팬티남, “팬티 아닌 가죽 핫팬... [1] 익명 2019.08.01 2478
146462 & 익명톡 부부 잠자리 고민!! [14] 익명 2019.08.01 3948
146459 & 익명톡 이혼결심 [5] 익명 2019.08.01 3230
146453 & 익명톡 분가하자했더니 되려 화내는 남편 [2] 익명 2019.08.01 2453
146281 & 익명톡 여름에 아랫집 담배냄새 질식.. [2] 익명 2019.07.31 2447
146224 & 익명톡 주말 부부란..참.. [10] 익명 2019.07.30 3562
146199 & 익명톡 결혼 10년만에 임신... [9] 익명 2019.07.30 2956
146089 & 익명톡 흉가서 시신 발견한 BJ, 다시 흉가 찾... [1] 익명 2019.07.29 2755
146044 & 익명톡 헬스트레이너들은 정말 바람둥이에요? [13] 익명 2019.07.29 3881
146042 & 익명톡 저희는 올해 결혼7년차예요. [8] 익명 2019.07.29 3417
146032 & 익명톡 점과 기미가 점점늘어나서~ [1] 익명 2019.07.29 2547
145866 & 익명톡 밥솥구매 [3] 익명 2019.07.26 2715
145790 & 익명톡 부인도 알아야 하는 남편의 조루 이야기 [4] 익명 2019.07.26 3488
145782 & 익명톡 ㅇㄷ를 만지면 우울해져요. [6] 익명 2019.07.26 3880
145677 & 익명톡 여자에게 지친 이유!!!!! [2] 익명 2019.07.25 3289
145672 & 익명톡 31주 아이를 품고 있는 엄마에요 [3] 익명 2019.07.25 3015
145518 & 익명톡 결혼은 경력의 단절이자 희생 [2] 익명 2019.07.23 2899
145500 & 익명톡 관계도중 죽는이유 [7] 익명 2019.07.23 4915
145499 & 익명톡 이제는 제가 더 리드해보고싶어요.^^ [5] 익명 2019.07.23 3666
145488 & 익명톡 달라진 친구 [4] 익명 2019.07.23 3082
145419 & 익명톡 양산에 튄 쌈장 국물 어떻게 지워요? [2] 익명 2019.07.22 2729
145415 & 익명톡 남편이 친구랑 해외여행간다는데 [16] 익명 2019.07.22 4636
145353 & 익명톡 자세 바꾸는게 겁나요.. [4] 익명 2019.07.21 4392
145348 & 익명톡 우울증약 먹는 아내 ㅜ 어떠세요? ㅜ [4] 익명 2019.07.21 3086
145347 & 익명톡 우편물맘대로 뜯는시어머니 [5] 익명 2019.07.21 2828
145249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 [7] 익명 2019.07.19 3733
145100 & 익명톡 한달쯤된 주부인데용^ [13] 익명 2019.07.18 4031
145085 & 익명톡 결혼을 앞두고 회사 이직 고민되네요 [4] 익명 2019.07.18 2933
145025 & 익명톡 디저트 카페 하실분 계실까요? [1] 익명 2019.07.17 3102
145008 & 익명톡 '텀블러의 배신'…친환경 위해 썼더니 ... [1] 익명 2019.07.17 2955
145006 & 익명톡 성고민 상담 [1] 익명 2019.07.17 4372
144981 & 익명톡 그냥 그냥 내 심정 여기에 적어보네요 [5] 익명 2019.07.17 3422
144891 & 익명톡 왜..했다고 말을 못할까요? [8] 익명 2019.07.16 5359
144889 & 익명톡 유달리 이상한 가슴통증 [2] 익명 2019.07.16 3141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