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게시판

올해 20살된 1개월아기엄마에요. .

  • 2019-01-27 09:29:46
  • 익명
  • 조회수 1714
  • 댓글 12

작년12월28일에 아기출산한 남편도 동갑으로 올해20살이된 아기엄마에요. 처음 임신사실을알고 정말 아무한테도 말도못하고 점점 불러오는배를 혹시나 가족들이 알아볼까 집을 나와 알바를해 고시원에서 지내면서 친구들도멀리하고 남자친구한테도 거의 출산2달전쯤 털어놨어요.

남자친구와 상의하고 지우기엔 너무늦고. .  하지만 키우기에는 형편이안되서 입양을 보내기로 생각했어요. 출산을하려면 부모님께 말씀드려야하는데 그게 너무 무서워서 가족들을 만나지도 않고 계속버티다 새벽에 심한진통에 응급실로 가게되었어요.  보호자연락을해야한다고 병원측에서 부모님께 연락을드리고 저는 남자친구손잡고 부모님이오시길기다리다 급히 아기를 출산하게됬어요.

아기를 낳고 회복실에서 부모님기다리며 남자친구랑 단둘이있는데 앞이캄캄하더라고요. 몸도 너무아프고 피곤한데 부모님이오고계시다니까 무섭고 죄송스럽고. . 아기입양은 어떻게할지. .  이런저런생각을하다 어머니가오셔서 저를 보시자마자 우시더라고요. .  제가 잘못되는줄알고 너무 무서워서 병원전화를받고 길한복판에서 주저앉아 우셨다고. . 왜 미리 말을안해줬냐고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냐고하시며 우시는데 진짜 그때 감정은 설명이안돼더라고요. . 

양쪽 부모님들께 출산사실을 알리고 병원에서 남자친구랑 이제 아기를 입양보내는걸 알아보고있다가 아기보러 면회를갔어요.  아기이름. . 태명도없어서 ooo아기라고 적힌걸보니까 정말 제자신이 한심하고 아기한테 정말 몹쓸짓을했다고. .  축복받으며 태어나도 미안한아기인데. . 남자친구와 아기얼굴을본순간 웃음밖에 안나오더라고요. 작고 빨간얼굴인 아기가 잘보니까 저희둘을 닮은것같기도하고. . 아기얼굴을보고 꼼지락거리는걸 보니까 입양을 못보내겠더라고요.  

남자친구하고 입원해있는 2박3일동안 밤새 이야기를했어요.  저는 아기입양을못보낼거같다 키우고싶은데 우리형편이 안되서 괜히 키운다고 아기한테 몹쓸짓하는거아니냐 그러며 계속 울었어요.  남자친구는 제 의견을 존중한다며 키우자고 남들보다 조금더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노력해서 아기잘키우자고 그러더라고요. 남자친구의 든든한(?) 말을듣고 키우기로결심하고 양쪽 부모님께 아기를 키우겟다고 말씀드리고 하나도 준비된게 없는상태로 부랴부랴 준비해 아기를 맞이하고 키우게됬어요.  

정말 병원퇴원하자마자 몸관리는 하나도 못하고 바로 아기돌보기시작해 모르는거투성이에 아기가 조금이라도 울면 내가 잘하고있는게 맞나싶어 아기랑 같이울고. . 그래도 아기가 배냇짓으로 미소짓는거보고 힘든거 싹내려가고. .  우여곡절 한달이지나 신생아탈출을 앞두고 있네요.이제 시작일뿐이고 더 힘들거라는거 알지만 정말 노력하고 밝게 아기잘키우고싶네요.  

나이가 어린부부가 아기안고 병원이라도가면 주변시선에 주눅들고. .  나중에 아기가좀커서 어린이집 유치원을 다닐때쯤. . 20대엄마, 아빠가 혹시라도 창피하지않을까 걱정되는게 많네요.  양쪽 부모님들 친척분들은 다행이도 아기와 저희를 이뻐해주시고 많은 도움과 격려를 해주세요. 다행히 주변에서 도움주시는 분들도있고. . 너무감사하네요.


횡설수설 뭘 잔뜩 썼네요ㅎㅎ 어딘가는 털어놓고싶은 이야기라. .  이것저것 쓰게된거같아요.  이렇게라도 털어놓으니까 후련한거같기도하고요!

'
  
댓글 1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글이 사라졌네요.. [1] 익명 2019.02.13 675
116395 익명게시판 층간소음 [7] 익명 2019.02.21 263
116344 익명게시판 부탁드릴게 있는데요! [1] 익명 2019.02.20 276
116212 익명게시판 여성생식기용종이라하던데 치료가 꼭 ... [3] 익명 2019.02.20 206
115995 익명게시판 리터교환 [2] 익명 2019.02.19 224
115962 익명게시판 지갑에서 전여친 사진 발견했어요.... [2] 익명 2019.02.18 438
115907 익명게시판 자궁폴립 [1] 익명 2019.02.18 371
115749 익명게시판 자리비켜~~ [2] 익명 2019.02.16 470
115625 익명게시판 양육비요 [5] 익명 2019.02.14 507
115438 익명게시판 40대 초중반에 공무원 9급 도전 [7] 익명 2019.02.13 610
115109 익명게시판 허리가 아파 아이를 맘껏 못안아주네요 [8] 익명 2019.02.11 557
115082 익명게시판 가입인사 드립니다. [3] 익명 2019.02.10 501
114856 익명게시판 설거지 도와주세요. [6] 익명 2019.02.08 874
114838 익명게시판 월급이 적어도 정규직? [8] 익명 2019.02.08 891
114606 익명게시판 병원 고민입니다. ㅠㅠ [4] 익명 2019.02.06 1136
114443 익명게시판 청소기구매 [3] 익명 2019.02.02 1126
114412 익명게시판 작은 호소 하나 써봅니다. [2] 익명 2019.02.02 1575
114185 익명게시판 마음이 너무힘듭니다.고민입니다. [11] 익명 2019.01.31 1834
114105 익명게시판 영무예다음 ㅁㅅ네일 [0] 익명 2019.01.30 1150
114058 익명게시판 공유 [3] 익명 2019.01.30 1172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