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게시판

올해 20살된 1개월아기엄마에요. .

  • 2019-01-27 09:29:46
  • 익명
  • 조회수 3936
  • 댓글 15

작년12월28일에 아기출산한 남편도 동갑으로 올해20살이된 아기엄마에요. 처음 임신사실을알고 정말 아무한테도 말도못하고 점점 불러오는배를 혹시나 가족들이 알아볼까 집을 나와 알바를해 고시원에서 지내면서 친구들도멀리하고 남자친구한테도 거의 출산2달전쯤 털어놨어요.

남자친구와 상의하고 지우기엔 너무늦고. .  하지만 키우기에는 형편이안되서 입양을 보내기로 생각했어요. 출산을하려면 부모님께 말씀드려야하는데 그게 너무 무서워서 가족들을 만나지도 않고 계속버티다 새벽에 심한진통에 응급실로 가게되었어요.  보호자연락을해야한다고 병원측에서 부모님께 연락을드리고 저는 남자친구손잡고 부모님이오시길기다리다 급히 아기를 출산하게됬어요.

아기를 낳고 회복실에서 부모님기다리며 남자친구랑 단둘이있는데 앞이캄캄하더라고요. 몸도 너무아프고 피곤한데 부모님이오고계시다니까 무섭고 죄송스럽고. . 아기입양은 어떻게할지. .  이런저런생각을하다 어머니가오셔서 저를 보시자마자 우시더라고요. .  제가 잘못되는줄알고 너무 무서워서 병원전화를받고 길한복판에서 주저앉아 우셨다고. . 왜 미리 말을안해줬냐고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냐고하시며 우시는데 진짜 그때 감정은 설명이안돼더라고요. . 

양쪽 부모님들께 출산사실을 알리고 병원에서 남자친구랑 이제 아기를 입양보내는걸 알아보고있다가 아기보러 면회를갔어요.  아기이름. . 태명도없어서 ooo아기라고 적힌걸보니까 정말 제자신이 한심하고 아기한테 정말 몹쓸짓을했다고. .  축복받으며 태어나도 미안한아기인데. . 남자친구와 아기얼굴을본순간 웃음밖에 안나오더라고요. 작고 빨간얼굴인 아기가 잘보니까 저희둘을 닮은것같기도하고. . 아기얼굴을보고 꼼지락거리는걸 보니까 입양을 못보내겠더라고요.  

남자친구하고 입원해있는 2박3일동안 밤새 이야기를했어요.  저는 아기입양을못보낼거같다 키우고싶은데 우리형편이 안되서 괜히 키운다고 아기한테 몹쓸짓하는거아니냐 그러며 계속 울었어요.  남자친구는 제 의견을 존중한다며 키우자고 남들보다 조금더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노력해서 아기잘키우자고 그러더라고요. 남자친구의 든든한(?) 말을듣고 키우기로결심하고 양쪽 부모님께 아기를 키우겟다고 말씀드리고 하나도 준비된게 없는상태로 부랴부랴 준비해 아기를 맞이하고 키우게됬어요.  

정말 병원퇴원하자마자 몸관리는 하나도 못하고 바로 아기돌보기시작해 모르는거투성이에 아기가 조금이라도 울면 내가 잘하고있는게 맞나싶어 아기랑 같이울고. . 그래도 아기가 배냇짓으로 미소짓는거보고 힘든거 싹내려가고. .  우여곡절 한달이지나 신생아탈출을 앞두고 있네요.이제 시작일뿐이고 더 힘들거라는거 알지만 정말 노력하고 밝게 아기잘키우고싶네요.  

나이가 어린부부가 아기안고 병원이라도가면 주변시선에 주눅들고. .  나중에 아기가좀커서 어린이집 유치원을 다닐때쯤. . 20대엄마, 아빠가 혹시라도 창피하지않을까 걱정되는게 많네요.  양쪽 부모님들 친척분들은 다행이도 아기와 저희를 이뻐해주시고 많은 도움과 격려를 해주세요. 다행히 주변에서 도움주시는 분들도있고. . 너무감사하네요.


횡설수설 뭘 잔뜩 썼네요ㅎㅎ 어딘가는 털어놓고싶은 이야기라. .  이것저것 쓰게된거같아요.  이렇게라도 털어놓으니까 후련한거같기도하고요!

'
  
댓글 15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나 참 어이가 없네요. [3] 익명 2019.04.15 760
베스트 친구 솔직히 너무 섭섭함.. [9] 익명 2019.04.15 482
123208 익명게시판 생리를 한달 반만에...하거나 두달에 ... [3] 익명 2019.04.19 222
123129 익명게시판 어머님들께?!!(두얼굴의 미용실 아줌마) [4] 익명 2019.04.18 464
123088 익명게시판 아 정말..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 [2] 익명 2019.04.18 322
123070 익명게시판 아기 행사일때마다 기분이 안좋아져요.. [1] 익명 2019.04.18 282
122784 익명게시판 혹시 저같은 분 계실까요? 겨드랑이 제모 [6] 익명 2019.04.15 403
122630 익명게시판 더위많이타는아이 [3] 익명 2019.04.14 381
122427 익명게시판 경찰신고 [1] 익명 2019.04.12 871
122159 익명게시판 티비 공기청정기 에어컨 스타일러샀는... [0] 익명 2019.04.10 545
122139 익명게시판 형부동생과형수동생불륜 [0] 익명 2019.04.10 890
122061 익명게시판 부업에 간절하신 분들 [2] 익명 2019.04.09 690
122056 익명게시판 장애인전용주차구역 [1] 익명 2019.04.09 587
122042 익명게시판 구매후기 후기 후기 입니다 [3] 익명 2019.04.09 618
121780 익명게시판 신축빌라를 소유하는 가장 확실한 방... [0] 익명 2019.04.07 526
121589 익명게시판 동창이란 이름으로~ [5] 익명 2019.04.05 1014
121446 익명게시판 나이먹은 여자란.... [6] 익명 2019.04.04 1080
121354 익명게시판 인생은 재미와 행복만 있는게 아니다 [4] 익명 2019.04.03 857
121048 익명게시판 남편서랍에여자사진 [4] 익명 2019.04.01 1287
121013 익명게시판 매일유업 1차 이벤 마감하고 2차로 돌... [1] 익명 2019.04.01 886
120075 익명게시판 고등학생 자녀있으신분.. [5] 익명 2019.03.24 1584
119967 익명게시판 부업거리 찾고 있어요... [4] 익명 2019.03.23 1714
119947 익명게시판 저희아이에게 힘이되어주세요..삼성화... [0] 익명 2019.03.23 1438
119617 익명게시판 술먹는 신랑 [10] 익명 2019.03.21 1690
119464 익명게시판 마켓컬리이용해신분~~여쭤보고싶네여^^ [10] 익명 2019.03.19 1585
119188 익명게시판 주부경력 오래되신분들 요리 잘 하시... [6] 익명 2019.03.18 1519
118772 익명게시판 속 에 천불이 납니다 [7] 익명 2019.03.15 2516
118620 익명게시판 여우같이 살아야 잘사는건지....19년... [5] 익명 2019.03.14 2017
118304 익명게시판 수면바지 어디까지 가능? [17] 익명 2019.03.11 2086
118001 익명게시판 가끔.. [8] 익명 2019.03.07 2230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