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영무예다음 ㅁㅅ네일

  • 2019-01-30 23:36:14
  • 익명
  • 조회수 8921
  • 댓글 0

오늘 참 마음이 속상한 마음에 눈물을 한바가지 흘렸어요ㅠㅠ

일 끝나고 해외로 떠나는 친구와 함께 오랜만에 만나서 이야기도 하구 작은 선물로 네일아트 해주려고 갔는데 직원분이 제 손톱을 해주고 있는데 원장님이 속 핸드폰을 보여주면서 방해를 하시더라구요..


그런거야 뭐.. 손톱만 이쁘게 잘 되면 상관 없는 일이지만 손톱 네일도 삐뚤.. 파츠도 삐뚤....하...... 결국 마지막에 일이 터졌네용..ㅠㅠ


저는 제 친구와 아트 이야기를 하면서 파츠들이 가격이 있길래 비싸다 이야기 하다가 '내가 촌년이라서 이런거 잘 몰라~'라고 제 친구한테 말을 하면서 이야기 하다가 친구가 하고싶은 파츠가 있었는데 엄지에만 맞다고 다른데는 안된다고 하시길래 그래도 한번 붙여보면 안되냐고 물어봤는데 짜증을 내면서 '삐져나오는데 어떻게 붙여요'라면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꾹 참 친구 네일 다 받을때까지 참다가 서로 감정이 상해 있는데 거기서 계속 네일 받는게 불편할 꺼 같아서 남은 돈 환불해 달라고 말하니..


'혹시 아까 제가 그렇게 말해서 환불할려고 하는거에요??'라면 쏘아 붙이며 말씀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저두 그냥 서로 감정 상하고 싶지 않으니 그냥 환불해 달라고 했더니 처음엔 알았다고 하며 돈 얼마를 차감하고 해준다고 돈을 꺼내시더니... 갑자기 저한테 예의를 운운하시며 그 따위로 말하지 말라며 화를 내시더군요...


나보다 한참 어린거 같은데 어디 싸가지 없이 말을 하나면서 막말을 하시더군요..


듣고 있자니 저도 화가 나더라구요.. 오랜만에 만나 나주까지 와준 친구한테 크진 않지만 첫 네일도 해주고 즐거운 기억 남겨주고 싶었는데 그런식으로 말씀 하시니 저도 기분이 썩 좋지만은 않더라구요..


원장님한테 한소리 아니구 내가 촌에서 살고 네일도 안받아 봐서 몰라서 그런거라구 했던건데 왜 화를 내시는지 모르겠다고 했더니 갑자기 표정이 확 바뀌면서 본인은 이런 취급 받고는 환불 못해주겠다면서 '저 환불 해주기 싫어요 그러니까 그냥 케어 받으러 오던지 아님 그냥 가세요'라고 말을 하더라구요..


 본인이 기분이 나빠서 환불 해주기 싫으니 문닫고 빨리 나가라며 제 남편한테 소리를 지르고 핸드폰 쳐다보면서 오지말던지 나가라고 하더라구요.


이렇게 쉽게 끝날일은 아닌거 같아 저도 너무 답답한 마음에 경찰을 불렀고 경찰분들도 해줄 수 있는게 없다고 정 돈을 받고 싶으면 소비자고발원에 신고하라고 하더라구요...


저도 서비스업에 일하는 사람으로서 상대방에게 기분 나쁜말이나 행동은 조심하는 편인데... 사람을 앞에두고 본인 기분 나쁘다며 환불을 안해준다고 소리를 지르고 화를 내니.. 마음이 너무 씁쓸하네요... 결국 환불은 못받고 본인 퇴근시간 다 되서 퇴근한다며 불을 꺼버리고 가버리더라구....


오늘 하루 참 길고 힘든 날이 었어요...


다들 저처럼 무시받고 마음의 상처 받지 마시고 더 좋은 곳에서 더 나은 서비스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11680 & 익명톡 신랑이 술을 먹으면... [8] 익명 2019.01.11 11073
111493 & 익명톡 일하고싶어요... [11] 익명 2019.01.10 10082
111469 & 익명톡 지나다니다가 [2] 익명 2019.01.10 9680
111370 & 익명톡 뭐살때마다 [10] 익명 2019.01.09 9624
111356 & 익명톡 휴대폰 수리비 [11] 익명 2019.01.09 9559
110955 & 익명톡 로봇청소기! [5] 익명 2019.01.06 9923
110941 & 익명톡 남편이 변했어요. [2] 익명 2019.01.06 11166
110925 & 익명톡 휴대폰구매! [7] 익명 2019.01.05 10113
110924 & 익명톡 공기청정기 [4] 익명 2019.01.05 9851
110733 & 익명톡 누군가가 닮고 싶어 하는 당신이 돼라 [8] 익명 2019.01.04 9844
110388 & 익명톡 인테리어 후기스트레스 [9] 익명 2019.01.01 10602
110119 & 익명톡 지치지않고 두 아이 육아,자랑스러워요. [7] 익명 2018.12.28 10259
110084 & 익명톡 저는 딸인데..남편한테 너무 미안하네요 [18] 익명 2018.12.28 10385
109974 & 익명톡 둘째가 태어나니 육아하기 힘드네요 [16] 익명 2018.12.27 9943
109641 & 익명톡 앞으로도 그럴까봐 걱정되요 [12] 익명 2018.12.23 11088
109500 & 익명톡 2시간 덜 잤을때 충격적 변화 [12] 익명 2018.12.21 12587
109492 & 익명톡 월급을 몇달째 안주는남편... [9] 익명 2018.12.21 11552
109486 & 익명톡 임신7주차..예비남편의막말 [7] 익명 2018.12.21 11101
109460 & 익명톡 심심해요... [11] 익명 2018.12.20 10580
109422 & 익명톡 제가 잘 몰라서요,~ [2] 익명 2018.12.20 10664
109299 & 익명톡 그렇게 힘든걸까요? [8] 익명 2018.12.19 10727
109205 & 익명톡 갈수록태산 [8] 익명 2018.12.18 10654
109168 & 익명톡 딸은 저의단점 [8] 익명 2018.12.18 10627
109157 & 익명톡 정말힘들고 앞이 캄캄하네요 [16] 익명 2018.12.18 10869
109001 & 익명톡 요즘 한명 두명 낳는 자식들~ [3] 익명 2018.12.17 10519
108912 & 익명톡 모르겠어요.. [7] 익명 2018.12.16 10735
108880 & 익명톡 애들옷 어디가 저렴한가요 [5] 익명 2018.12.15 10500
108851 & 익명톡 오늘 드디어 눈물이 터졌네요 ㅠㅠ [6] 익명 2018.12.14 11405
108781 & 익명톡 출산후 재취업을 준비하고있습니다. [6] 익명 2018.12.14 10599
108728 & 익명톡 배란혈 일까요? [2] 익명 2018.12.13 10642
108693 & 익명톡 오늘은 유난히 힘드네요 [10] 익명 2018.12.13 10715
108682 & 익명톡 숙취해소제 효과가 좋으나요? [2] 익명 2018.12.13 10548
108659 & 익명톡 이케아 [2] 익명 2018.12.12 10741
108603 & 익명톡 혹시 유아bmw전동오토바이 사신분 계... [3] 익명 2018.12.12 10446
108450 & 익명톡 가입했어요~~ [8] 익명 2018.12.11 10481
108414 & 익명톡 반가워요 [1] 익명 2018.12.11 10461
108366 & 익명톡 다시 일을 시작해야될가요? [7] 익명 2018.12.11 11139
108240 & 익명톡 지하철 임산부배려석 [12] 익명 2018.12.10 10691
108237 & 익명톡 정말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13] 익명 2018.12.10 11616
107982 & 익명톡 집 알아보시는 분 계실까요??? [4] 익명 2018.12.07 11419
107852 & 익명톡 버티고 사는 세입자 [9] 익명 2018.12.06 11299
107838 & 익명톡 세대차이 동서 [7] 익명 2018.12.06 10857
107732 & 익명톡 그 남편의 그 아내 [7] 익명 2018.12.05 11596
107673 & 익명톡 가입인사 [4] 익명 2018.12.04 10485
107474 & 익명톡 가입했어요~! [3] 익명 2018.12.03 10621
107371 & 익명톡 가입했으요 [3] 익명 2018.12.01 10782
107330 & 익명톡 가입 했어요 ^^ [3] 익명 2018.12.01 10569
107321 & 익명톡 가입했어요~ [3] 익명 2018.12.01 10499
107293 & 익명톡 도와주세요 [1] 익명 2018.11.30 11485
107242 & 익명톡 가입했어요~ [2] 익명 2018.11.30 10724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