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마음이 너무힘듭니다.고민입니다.

  • 2019-01-31 16:33:08
  • 익명
  • 조회수 10300
  • 댓글 12

결혼을 얼마남겨두지 않은 예비 신부 입니다.

연애를 하면서 남자친구의 예전 여자친구들에 대해서 아주 조금은 알고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그전 여자친구가 애둘딸린 이혼녀였단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남자친구와그여자는  나이트에서 만났다고 합니다.

남자친구 나이가 37살 그여자는 39살 나이트에서 여자를 만났다는것도 마음에 안들었지만 그 여자가 애둘딸린 이혼녀라는 사실이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처음엔 아무것도 모르고 만나다가 조금시간이 지난후 이혼녀라고 그 여자가 말했고 그렇게 둘은 긴 연애를 하다가 그여자 친구들이랑 다같이 술한잔하는 자리에서 그여자의 친구가 몰래 니가만나는애  애둘있다는 이야기를해서 알았다고 합니다.

남자친구와 그여자는 그후 조금더 만나다가 헤어졌다고 합니다.

처음엔 그이야기만으로도 화가 났습니다.

그사실을 알고도 만나서 모텔에서 잠자리를 했었다는것도 납득이 안갑니다.

그사실을 알았다면 신중하게 시간을 갖고 생각을하는게 맞는데

1년을 만나면서 어떻게 그여자는 남자친구를 속일수가 있는지 남자친구는 그사실을 전혀 눈치채지도 못하는지....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화가더많이 납니다.

주말마다 한주도 안빠지고 데이트를 하고 토요일 일요일을 함께 보낸 두사람인데 그럼 그여자의 아이들은.....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아이는 초등학교 6학년 한아이는 어린이집에 다닌다는데 그여자는 자신의 두 아이는 자신의 어머님께 맡겨두고 주말마다 남자친구와 경주 부산 김해 거제 할거없이 1박2일로 놀러 다녔다고하니.....

점점 마음이 힙들어집니다.

그여자와 남자친구는  장을봐서 펜션에서 고기구워먹고 놀이동산가서 신나게 놀이기구타고 주말마다 모텔을 들락날락하는 동안 그 아이들은 엄마도 없이 매주 할머니와 집에 있었다는건데 .......

그여자의 행동이 이해도 안되고 부모로써 어떻게 그럴수가 있나 싶기도 하고 그런 상황에 남자친구가 끼여있다는것도 싫고 너무 힘듭니다.

그여자 직업이 어린이집 선생님이라고 하는부분이 더 화가 납니다.

자신의 아이들도 돌보지 못하는 사람이 다른 아이들에게 사랑을 주는 직업이라니....

그여자를 한번 만나보고 싶어서 이리저리 찾아봤지만 이름도 가짜였는지 그런 이름의 사람을 찾을수가 없었습니다.

이혼녀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전화번호도 없는 번호라고 합니다.

남자친구는 처음에는 그사실을 부끄러워하지도 않았고 당당했습니다.

다 지나간 일인데 어떻하겠냐고 그때 그여자와 자신은 많이 사랑했었고 안타깝게 헤어졌다고.....

그아이들에 대한 죄책감은 전혀 없었습니다.

남자친구가 처음부터 모든사실을 다알고도 그여자와 만났던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이런 사람이 내 아이의 아빠가 된다면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아빠가 될지 무섭기도 하고

마음이 너무 복잡합니다.

친구들에게도 말도 못하고 의견을 들을때도 없고 이대로 결혼했다간 후회할것 같기도 하고

남자친구가 내가 알던 사람이 아닌것 같습니다.

여자를 많이 만나보지 못해서 여자를 잘 모른다고 순진하고 착한줄만 알았던사람이 과거 만났던 여자들이 대부분 나이트에서 만났다고 하니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두서없이 막 쓰다보니 무슨말을 한건지....

읽어주신분들 감사드리며 현명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
  
댓글 1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95799 & 익명톡 죄송합니다-사람을 찾습니다. [11] 익명 2018.08.12 16483
95751 & 익명톡 부부관계 [10] 익명 2018.08.12 19221
95515 & 익명톡 딸이 하도 연예인 연예인 거리길래 [7] 익명 2018.08.09 16352
95488 & 익명톡 다이어트 후 폭식 [11] 익명 2018.08.09 15041
95350 & 익명톡 더운데 집에서 밥 안해드시나요? [14] 익명 2018.08.08 15029
95049 & 익명톡 직장 사표를 던져야 할까요 ?? [9] 익명 2018.08.04 15561
95018 & 익명톡 아직도잘모르겠어요~ [2] 익명 2018.08.04 15178
94847 & 익명톡 익명으로되는거맞나요? [6] 익명 2018.08.02 15824
94774 & 익명톡 회사 동료라는데 믿어도 될까요? [11] 익명 2018.08.01 16310
94591 & 익명톡 지친다 지쳐 차라리 혼자살고 싶어진... [7] 익명 2018.07.30 16212
94200 & 익명톡 3d직종 여자도 할수있나요 [9] 익명 2018.07.26 15567
94196 & 익명톡 우애좋은 남매 [9] 익명 2018.07.26 15359
94195 & 익명톡 부인과 사이 좋아도 바람을피나요? [16] 익명 2018.07.26 17870
94024 & 익명톡 결혼전에 분명히 물었고 다 안한다고 ... [11] 익명 2018.07.25 16415
93526 & 익명톡 지금도 가슴이 답답하고 짜증나 미칠... [10] 익명 2018.07.20 16809
93420 & 익명톡 단기알바 [4] 익명 2018.07.19 15983
93255 & 익명톡 일주일 6일 술 [10] 익명 2018.07.18 15726
93187 & 익명톡 남자들한테 좋은 음료가 있네요 ^^ [9] 익명 2018.07.17 15980
92217 & 익명톡 하... 딸이 남자친구가 생긴거 같은... [7] 익명 2018.07.09 17612
91841 & 익명톡 애들이너무뛰어다니네요 [3] 익명 2018.07.05 16057
91617 & 익명톡 가족 단톡방도 부담되네요 [3] 익명 2018.07.04 16977
91483 & 익명톡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 하나요? [4] 익명 2018.07.03 17900
91151 & 익명톡 바람피는 남편 알아내는 방법 [8] 익명 2018.06.29 20234
90813 & 익명톡 ~^^ 힘냅시다~ [3] 익명 2018.06.26 16524
90517 & 익명톡 딸부부관계에 안좋아요 [9] 익명 2018.06.23 20174
90447 & 익명톡 부부싸움 [7] 익명 2018.06.22 17578
90364 & 익명톡 부부관계들 하시죠? [5] 익명 2018.06.21 23001
90078 & 익명톡 시누이들... 힘들다 [4] 익명 2018.06.19 17748
89759 & 익명톡 친정가는거 눈치주는 신랑 [7] 익명 2018.06.15 17397
89507 & 익명톡 가입인사드립니다^^ [3] 익명 2018.06.12 16008
89286 & 익명톡 가입했어요 [2] 익명 2018.06.10 15909
89233 & 익명톡 제발 도와주세요... [5] 익명 2018.06.09 20431
89120 & 익명톡 명언 하나더 ㅎ [3] 익명 2018.06.08 16888
89101 & 익명톡 사소한 말 [3] 익명 2018.06.08 17039
89099 & 익명톡 다이어트 너무 힘드네요~ [4] 익명 2018.06.08 17509
88332 & 익명톡 안녕하세요 맘들 의견 좀 내주세요~^_^ [1] 익명 2018.05.31 18426
88141 & 익명톡 도와주세요 제발ㅠㅠ [0] 익명 2018.05.29 20157
88086 & 익명톡 먹는데 너무 기복이 심해요~ [1] 익명 2018.05.29 17234
87935 & 익명톡 모자 좀 골라주세요..저는 잘모르겠어요 [3] 익명 2018.05.28 18534
87824 & 익명톡 인사요. [5] 익명 2018.05.27 17117
87470 & 익명톡 이해하시고 [2] 익명 2018.05.24 17202
87274 & 익명톡 얼집이 걸립니다. [1] 익명 2018.05.22 18611
87176 & 익명톡 부부의 날이네요 [3] 익명 2018.05.21 17226
87173 & 익명톡 분리수거 [1] 익명 2018.05.21 16918
87040 & 익명톡 후라이팬을 찾고있어요 [2] 익명 2018.05.19 21519
86942 & 익명톡 남편 모르게 빌려준 돈 ㅠㅠ 받지 ... [12] 익명 2018.05.18 18826
86933 & 익명톡 냉동실 불고기ㅠㅠ [5] 익명 2018.05.18 17055
86414 & 익명톡 남편 손가락 힘줄이 끊어졌어요 ㅜㅜ ... [4] 익명 2018.05.13 18891
86116 & 익명톡 임신중 바람핀 남편... [15] 익명 2018.05.09 23093
86085 & 익명톡 신용카드 자주 정리하면 안좋나요? [3] 익명 2018.05.09 17202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