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마음이 너무힘듭니다.고민입니다.

  • 2019-01-31 16:33:08
  • 익명
  • 조회수 10265
  • 댓글 12

결혼을 얼마남겨두지 않은 예비 신부 입니다.

연애를 하면서 남자친구의 예전 여자친구들에 대해서 아주 조금은 알고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그전 여자친구가 애둘딸린 이혼녀였단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남자친구와그여자는  나이트에서 만났다고 합니다.

남자친구 나이가 37살 그여자는 39살 나이트에서 여자를 만났다는것도 마음에 안들었지만 그 여자가 애둘딸린 이혼녀라는 사실이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처음엔 아무것도 모르고 만나다가 조금시간이 지난후 이혼녀라고 그 여자가 말했고 그렇게 둘은 긴 연애를 하다가 그여자 친구들이랑 다같이 술한잔하는 자리에서 그여자의 친구가 몰래 니가만나는애  애둘있다는 이야기를해서 알았다고 합니다.

남자친구와 그여자는 그후 조금더 만나다가 헤어졌다고 합니다.

처음엔 그이야기만으로도 화가 났습니다.

그사실을 알고도 만나서 모텔에서 잠자리를 했었다는것도 납득이 안갑니다.

그사실을 알았다면 신중하게 시간을 갖고 생각을하는게 맞는데

1년을 만나면서 어떻게 그여자는 남자친구를 속일수가 있는지 남자친구는 그사실을 전혀 눈치채지도 못하는지....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화가더많이 납니다.

주말마다 한주도 안빠지고 데이트를 하고 토요일 일요일을 함께 보낸 두사람인데 그럼 그여자의 아이들은.....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아이는 초등학교 6학년 한아이는 어린이집에 다닌다는데 그여자는 자신의 두 아이는 자신의 어머님께 맡겨두고 주말마다 남자친구와 경주 부산 김해 거제 할거없이 1박2일로 놀러 다녔다고하니.....

점점 마음이 힙들어집니다.

그여자와 남자친구는  장을봐서 펜션에서 고기구워먹고 놀이동산가서 신나게 놀이기구타고 주말마다 모텔을 들락날락하는 동안 그 아이들은 엄마도 없이 매주 할머니와 집에 있었다는건데 .......

그여자의 행동이 이해도 안되고 부모로써 어떻게 그럴수가 있나 싶기도 하고 그런 상황에 남자친구가 끼여있다는것도 싫고 너무 힘듭니다.

그여자 직업이 어린이집 선생님이라고 하는부분이 더 화가 납니다.

자신의 아이들도 돌보지 못하는 사람이 다른 아이들에게 사랑을 주는 직업이라니....

그여자를 한번 만나보고 싶어서 이리저리 찾아봤지만 이름도 가짜였는지 그런 이름의 사람을 찾을수가 없었습니다.

이혼녀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전화번호도 없는 번호라고 합니다.

남자친구는 처음에는 그사실을 부끄러워하지도 않았고 당당했습니다.

다 지나간 일인데 어떻하겠냐고 그때 그여자와 자신은 많이 사랑했었고 안타깝게 헤어졌다고.....

그아이들에 대한 죄책감은 전혀 없었습니다.

남자친구가 처음부터 모든사실을 다알고도 그여자와 만났던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이런 사람이 내 아이의 아빠가 된다면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아빠가 될지 무섭기도 하고

마음이 너무 복잡합니다.

친구들에게도 말도 못하고 의견을 들을때도 없고 이대로 결혼했다간 후회할것 같기도 하고

남자친구가 내가 알던 사람이 아닌것 같습니다.

여자를 많이 만나보지 못해서 여자를 잘 모른다고 순진하고 착한줄만 알았던사람이 과거 만났던 여자들이 대부분 나이트에서 만났다고 하니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두서없이 막 쓰다보니 무슨말을 한건지....

읽어주신분들 감사드리며 현명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
  
댓글 1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85678 & 익명톡 같이 살아도 외롭네요 [14] 익명 2018.05.03 19477
85382 & 익명톡 직장에서 나를 디스하며 주도하는 여직원 [9] 익명 2018.04.30 18261
84725 & 익명톡 우울증이 심해져 지금은 약먹습니다... [8] 익명 2018.04.24 17888
84712 & 익명톡 부부 성격차이 [2] 익명 2018.04.24 18637
84624 & 익명톡 너무날힘들게한다... [7] 익명 2018.04.23 18220
84596 & 익명톡 안녕하세요 ㅎㅎ [3] 익명 2018.04.22 17190
84473 & 익명톡 전직장과 너무 차이나면 어떻게 해야... [4] 익명 2018.04.21 18151
84389 & 익명톡 동네 친구 슬슬 편이 갈라지네요 [7] 익명 2018.04.20 18555
84240 & 익명톡 우다보면 신랑은 제가 계산적이래요. ... [5] 익명 2018.04.19 17666
84115 & 익명톡 오피스와이프,오피스허즈번드말이죠 [6] 익명 2018.04.18 20031
83791 & 익명톡 아이들 게임 관련.... [7] 익명 2018.04.15 19436
83336 & 익명톡 맞벌이라 아이 교육이 좀 .. 서툴렀는데 [3] 익명 2018.04.11 19081
83333 & 익명톡 부부맞벌이를 해야 먹고 살 수있는 사회 [7] 익명 2018.04.11 19084
83299 & 익명톡 도와주세요 [3] 익명 2018.04.11 19145
83261 & 익명톡 운전을 배우고 싶어요~ [5] 익명 2018.04.10 18632
83195 & 익명톡 답답한마음에 글올립니다 [8] 익명 2018.04.09 19931
82838 & 익명톡 자격증 취득을 위한 직장맘 [3] 익명 2018.04.05 18078
82727 & 익명톡 체질에 따라 다른건가요..?? 너무... [5] 익명 2018.04.04 18270
82428 & 익명톡 엄마들 이건 좀 신경 써주시지요 [3] 익명 2018.04.02 19208
82214 & 익명톡 파운데이션 좀 알려주세요 [4] 익명 2018.03.30 20715
81958 & 익명톡 이런 생각에 한 숨입니다 [4] 익명 2018.03.28 18843
81721 & 익명톡 수한복집에서 빌려 입었습니다. [1] 익명 2018.03.26 18237
81697 & 익명톡 공기 청정기 사야 되나요? 고민고민.. [9] 익명 2018.03.26 17879
81611 & 익명톡 엄마들 커뮤니티 [5] 익명 2018.03.25 18640
81402 & 익명톡 닉넴변경되나여? [3] 익명 2018.03.22 17646
81249 & 익명톡 병원 문턱 넘기가 정말 두렵네요 [11] 익명 2018.03.21 19253
81245 & 익명톡 신중하지 못한 선택으로 서로 입장만 ... [5] 익명 2018.03.21 19613
81166 & 익명톡 이 몸 상태로 임신하면 안되는거 맞겠... [6] 익명 2018.03.20 18807
80429 & 익명톡 라섹했는데용~~ [6] 익명 2018.03.13 17967
80314 & 익명톡 수학교육 어떻게 하시나요? [6] 익명 2018.03.12 18486
80229 & 익명톡 가입했어요 [7] 익명 2018.03.12 17312
80062 & 익명톡 가입인사 [7] 익명 2018.03.10 17591
80012 & 익명톡 임당수치 183이면 많이 높은건가요?? [6] 익명 2018.03.09 18456
80011 & 익명톡 나팔관 조영술 아픈가요? [3] 익명 2018.03.09 18373
79789 & 익명톡 가입했습니다. [6] 익명 2018.03.07 17417
79699 & 익명톡 시엄마때문에 제가 진짜 돌아버리겠네요 [11] 익명 2018.03.06 19503
79698 & 익명톡 제가 동네에서 가까운데서 ~ 알바하는... [3] 익명 2018.03.06 18567
79465 & 익명톡 처음 뵙겠습니다 [5] 익명 2018.03.03 17854
79352 & 익명톡 세아이키우는 워킹맘. 사는게 고단하네요 [12] 익명 2018.03.02 18697
79193 & 익명톡 설레는 로맨스웹툰 추천해주실 만한거... [11] 익명 2018.02.28 17440
79014 & 익명톡 마음이 많이 허전하고 답답하고 슬퍼요 [11] 익명 2018.02.26 18254
78822 & 익명톡 새로가입햇어요반가워요 [6] 익명 2018.02.23 17428
78788 & 익명톡 버스타고내릴때 손으로 미는사람들 [11] 익명 2018.02.23 18300
78706 & 익명톡 너무 속상합니다. [10] 익명 2018.02.21 19601
78588 & 익명톡 옆집 리모델링 !! 미치겠어요 소음에~ [13] 익명 2018.02.20 19080
78580 & 익명톡 위로받고 싶어요 [15] 익명 2018.02.20 18777
78554 & 익명톡 가입인사 [9] 익명 2018.02.19 17387
78356 & 익명톡 명절 스트뤠스 며느리가 무슨죄죠? [9] 익명 2018.02.15 17916
78302 & 익명톡 세상편하신 울냥이십니다^^ [14] 익명 2018.02.14 17761
78251 & 익명톡 눈에 뭐가 보여요 ㅠㅠ 아 신경쓰여 [7] 익명 2018.02.13 21822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