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마음이 너무힘듭니다.고민입니다.

  • 2019-01-31 16:33:08
  • 익명
  • 조회수 11092
  • 댓글 12

결혼을 얼마남겨두지 않은 예비 신부 입니다.

연애를 하면서 남자친구의 예전 여자친구들에 대해서 아주 조금은 알고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그전 여자친구가 애둘딸린 이혼녀였단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남자친구와그여자는  나이트에서 만났다고 합니다.

남자친구 나이가 37살 그여자는 39살 나이트에서 여자를 만났다는것도 마음에 안들었지만 그 여자가 애둘딸린 이혼녀라는 사실이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처음엔 아무것도 모르고 만나다가 조금시간이 지난후 이혼녀라고 그 여자가 말했고 그렇게 둘은 긴 연애를 하다가 그여자 친구들이랑 다같이 술한잔하는 자리에서 그여자의 친구가 몰래 니가만나는애  애둘있다는 이야기를해서 알았다고 합니다.

남자친구와 그여자는 그후 조금더 만나다가 헤어졌다고 합니다.

처음엔 그이야기만으로도 화가 났습니다.

그사실을 알고도 만나서 모텔에서 잠자리를 했었다는것도 납득이 안갑니다.

그사실을 알았다면 신중하게 시간을 갖고 생각을하는게 맞는데

1년을 만나면서 어떻게 그여자는 남자친구를 속일수가 있는지 남자친구는 그사실을 전혀 눈치채지도 못하는지....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화가더많이 납니다.

주말마다 한주도 안빠지고 데이트를 하고 토요일 일요일을 함께 보낸 두사람인데 그럼 그여자의 아이들은.....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아이는 초등학교 6학년 한아이는 어린이집에 다닌다는데 그여자는 자신의 두 아이는 자신의 어머님께 맡겨두고 주말마다 남자친구와 경주 부산 김해 거제 할거없이 1박2일로 놀러 다녔다고하니.....

점점 마음이 힙들어집니다.

그여자와 남자친구는  장을봐서 펜션에서 고기구워먹고 놀이동산가서 신나게 놀이기구타고 주말마다 모텔을 들락날락하는 동안 그 아이들은 엄마도 없이 매주 할머니와 집에 있었다는건데 .......

그여자의 행동이 이해도 안되고 부모로써 어떻게 그럴수가 있나 싶기도 하고 그런 상황에 남자친구가 끼여있다는것도 싫고 너무 힘듭니다.

그여자 직업이 어린이집 선생님이라고 하는부분이 더 화가 납니다.

자신의 아이들도 돌보지 못하는 사람이 다른 아이들에게 사랑을 주는 직업이라니....

그여자를 한번 만나보고 싶어서 이리저리 찾아봤지만 이름도 가짜였는지 그런 이름의 사람을 찾을수가 없었습니다.

이혼녀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전화번호도 없는 번호라고 합니다.

남자친구는 처음에는 그사실을 부끄러워하지도 않았고 당당했습니다.

다 지나간 일인데 어떻하겠냐고 그때 그여자와 자신은 많이 사랑했었고 안타깝게 헤어졌다고.....

그아이들에 대한 죄책감은 전혀 없었습니다.

남자친구가 처음부터 모든사실을 다알고도 그여자와 만났던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이런 사람이 내 아이의 아빠가 된다면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아빠가 될지 무섭기도 하고

마음이 너무 복잡합니다.

친구들에게도 말도 못하고 의견을 들을때도 없고 이대로 결혼했다간 후회할것 같기도 하고

남자친구가 내가 알던 사람이 아닌것 같습니다.

여자를 많이 만나보지 못해서 여자를 잘 모른다고 순진하고 착한줄만 알았던사람이 과거 만났던 여자들이 대부분 나이트에서 만났다고 하니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두서없이 막 쓰다보니 무슨말을 한건지....

읽어주신분들 감사드리며 현명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
  
댓글 1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39137 & 익명톡 돌잔치 가야되는데 옷좀 봐주세요 [8] 익명 2019.05.22 6136
139029 & 익명톡 동창모임후 남편태도 [4] 익명 2019.05.21 6602
138970 & 익명톡 시동생이!!! [5] 익명 2019.05.20 6651
138924 & 익명톡 아기출산후 선물 [5] 익명 2019.05.20 5752
138910 & 익명톡 출산후 가슴이 한쪽만 커졌어요.. [5] 익명 2019.05.20 5892
138558 & 익명톡 호칭 어떻게하세요?? [8] 익명 2019.05.16 5996
138456 & 익명톡 의견구해요 [8] 익명 2019.05.15 6062
138367 & 익명톡 꿈해몽 부탁해요 [5] 익명 2019.05.14 5995
138256 & 익명톡 아이가 셋인 전업주부입니다. [13] 익명 2019.05.13 6407
138246 & 익명톡 속궁합 [11] 익명 2019.05.13 8625
138088 & 익명톡 시술부작용 고민 [6] 익명 2019.05.10 6364
138041 & 익명톡 다덜 주식 하지 말라는데...정확한 이... [5] 익명 2019.05.10 6207
137819 & 익명톡 다들 구두 어디서사세요? [7] 익명 2019.05.08 6177
137818 & 익명톡 산만한 아이... 세미나 도움이 될까요? [7] 익명 2019.05.08 6042
137557 & 익명톡 이혼후의료보험 [5] 익명 2019.05.04 6616
137454 & 익명톡 다이어트 중에 카페라떼 괜찮나요? [11] 익명 2019.05.03 6701
137414 & 익명톡 차없이 아기랑 [9] 익명 2019.05.03 6496
137407 & 익명톡 월급이 너무 작아서 고민이 또 되요. [8] 익명 2019.05.03 7022
124557 & 익명톡 포인트 적립이나 이벤트 쫓아다시는 ... [6] 익명 2019.05.02 6331
124495 & 익명톡 척추측만증 [6] 익명 2019.05.02 6595
124199 & 익명톡 안그랬음 좋겠어요... [5] 익명 2019.04.29 7361
124198 & 익명톡 마인드 콘트롤... [9] 익명 2019.04.29 6543
123978 & 익명톡 어떤걸 가질래요? [16] 익명 2019.04.26 7381
123943 & 익명톡 친구 쌍둥이 돌잔치 선물 어떻게 해야... [13] 익명 2019.04.26 6621
123838 & 익명톡 여름엔 크록시 미리 대비.. [4] 익명 2019.04.25 6586
123837 & 익명톡 포테이토베이컨말이 술안주로 짱~~ [7] 익명 2019.04.25 6575
123793 & 익명톡 조언 부탁드려요... 수술문제입니다 [2] 익명 2019.04.24 6876
123726 & 익명톡 공기청정기구매 [5] 익명 2019.04.24 6651
123725 & 익명톡 건조기구매 [4] 익명 2019.04.24 6606
123665 & 익명톡 분유 [4] 익명 2019.04.23 6549
123623 & 익명톡 살면서 젤 부질없고 후회스러운거 뭔... [11] 익명 2019.04.23 7042
123208 & 익명톡 생리를 한달 반만에...하거나 두달에 ... [7] 익명 2019.04.19 7494
123129 & 익명톡 어머님들께?!!(두얼굴의 미용실 아줌마) [9] 익명 2019.04.18 7568
123088 & 익명톡 아 정말..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 [4] 익명 2019.04.18 7242
123070 & 익명톡 아기 행사일때마다 기분이 안좋아져요.. [3] 익명 2019.04.18 6943
122787 & 익명톡 친구 솔직히 너무 섭섭함.. [14] 익명 2019.04.15 7491
122784 & 익명톡 혹시 저같은 분 계실까요? 겨드랑이 제모 [7] 익명 2019.04.15 7203
122688 & 익명톡 나 참 어이가 없네요. [6] 익명 2019.04.15 8510
122630 & 익명톡 더위많이타는아이 [5] 익명 2019.04.14 7119
122427 & 익명톡 경찰신고 [3] 익명 2019.04.12 7816
122159 & 익명톡 티비 공기청정기 에어컨 스타일러샀는... [3] 익명 2019.04.10 7188
122139 & 익명톡 형부동생과형수동생불륜 [3] 익명 2019.04.10 9102
122061 & 익명톡 부업에 간절하신 분들 [5] 익명 2019.04.09 7555
122056 & 익명톡 장애인전용주차구역 [3] 익명 2019.04.09 7120
122042 & 익명톡 구매후기 후기 후기 입니다 [5] 익명 2019.04.09 7285
121780 & 익명톡 신축빌라를 소유하는 가장 확실한 방... [0] 익명 2019.04.07 6944
121589 & 익명톡 동창이란 이름으로~ [7] 익명 2019.04.05 7982
121446 & 익명톡 나이먹은 여자란.... [9] 익명 2019.04.04 8307
121354 & 익명톡 인생은 재미와 행복만 있는게 아니다 [7] 익명 2019.04.03 7396
121048 & 익명톡 남편서랍에여자사진 [6] 익명 2019.04.01 8415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