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 익명톡

여우같이 살아야 잘사는건지....19년전 일인데도 여전히 상처네요

  • 2019-03-14 00:55:58
  • 익명
  • 조회수 20833
  • 댓글 5

안녕하세요? 넋두리할곳이 없어서 이곳에 글 남겨봅니자

어렸을때부터 착하게살라고 교육받았지만 성인이되면 착하면 바보라는말 곰보다 여우가 낫다는 말이 맞나싶기도 해요

왜 타인을 교묘하게 괴롭히고 상처줬던 사람이 잘사는거보고 화가날까요? 오래전일인데도요ㅠ 상처를 잘 치유하고 극복해야 스스로에게 도움이 된다는거 알지만 잘안되네요 묻혀있었던 상처가 최근에 그 사람의 소식을 듣게되면서 3달이지나도 한번씩 속이상하더라구요 정말 세상은 공평한게 맞는건지요ㅠㅠ

제가 학교다닐때만해도 학교폭력이 이슈화되지않고 학교폭력에 민감해하지않았던 환경이었던것같아요 거기에 타인이 잘못했어도 그 보복(?)이 두려워 말 못하는 제성격이 만나 지금도 잠재적인 상처가 된것같아요

자신에게 득이되는사람과친해지고 자기마음에 안든사람은 그사람만 알게 괴롭히는 그  사람! 제 수행평가 미술작품을 깨트리고도 미안하다는 말 대신 '너가 거기에 놓은게 잘못이지'라고 당당하게 말했던 사람...(그래서 선생님께 못했다고 말씀드려서 최하점 받았다가 깨진작품을발견하시고 선생님이 10점인데 깨져서 7~8점 주셨어요 그때 여전히 당당 그아이의 표정)


또 다른 그리기 미술시간이었어요 미술작품은 완성후 교실바닥에놓고 학생들이순서를 매기는데 그아이가 거의주동했지요 앞에 이름은안쓰기때문에 친구들이 제작품을 3등정도로 올려주었는데 제건줄안이후에 나서서 점수를 내리는아이..그아이는 뭐든 끝까지 자신은손해안보고 제 이익을챙기며 교묘히 저를괴롭혔죠(저랑 다른친구1명더요)

그리고 자신에게 득이되는친구들에겐 웃으면서 싹싹하게--;;제가보기엔두얼굴같았어요 이런성격때문에 운도있고(2등급으로도 수시로 의학계열 같으니깐요)지금 사업(치과병원)이 잘되나봐요 지방대나온건 약력에 넣지도 않는거보면 교묘함이 느껴져요...그래도19년이지났으니 성격이 바뀌어 환자를 진심으로 생각하고 진료를 보는 의사가 되어있었으면 좋겠네요 웃는 얼굴에 이중적인 내면이 없는 사람이되었으면 좋겠어요...

지금 생각하면 여우같이못하고 소심한제가  반, 그친구가 반의 잘못이겠죠? 아님 그 친구같은 성격으로 사는게 현명한건지요ㅠㅠ

감정을 이렇게라도 써보니 기분이 한결 나아지네요 내일부턴 제 소중한삶 살아야겠어요 지나가다 그 아이의 병원을 봐도 담담해질때까지 마음단련해야겠어요

제 답답한마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5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술먹으면 사정이 안되는 남편....힘드... [8] 익명 2019.11.04 3423
베스트 남편.... [3] 익명 2019.11.04 3436
163296 & 익명톡 도와주세유ㅠㅠ [1]
N
익명 2019.11.16 571
163230 & 익명톡 어디가 핫스팟 아니면 분위기 탓 [0] 익명 2019.11.15 639
163211 & 익명톡 성인용품 같이사용해본적 있으신가요? [2] 익명 2019.11.15 713
163179 & 익명톡 내말을 듣지 않는 남편 [4] 익명 2019.11.15 699
163178 & 익명톡 해묶은 갈등으로 한바탕 싸우게 되었... [5] 익명 2019.11.15 666
163108 & 익명톡 산모가 우울증약 먹어도될까요..? [1] 익명 2019.11.14 812
162848 & 익명톡 잘모르는 남자가 날 좋아한다면 어떨... [8] 익명 2019.11.13 1238
162845 & 익명톡 10분만에 끝내버리는 남편 [7] 익명 2019.11.13 1338
162685 & 익명톡 완전 신혼생활하고 있는 여자입니다. [6] 익명 2019.11.12 1592
162675 & 익명톡 읽씹하는 남편!! [4] 익명 2019.11.12 1450
162491 & 익명톡 싸울때마다 미워지는 남편 [5] 익명 2019.11.10 1790
162435 & 익명톡 나이가 있는데 지금 아이 갖는게 나을... [6] 익명 2019.11.09 2073
162292 & 익명톡 날 바보로 생각하는건지 [5] 익명 2019.11.08 2366
162114 & 익명톡 제가 너무 마니 바라는건가요? [6] 익명 2019.11.07 2645
162056 & 익명톡 정말 간절합니다.. [1] 익명 2019.11.07 2785
161923 & 익명톡 남편의 이상한 버릇 [6] 익명 2019.11.06 3034
161820 & 익명톡 워킹맘의 결근' 어디까지 배려해야 할까? [6] 익명 2019.11.05 2930
161260 & 익명톡 제 남편의 증상ㅠㅠ 경험있으신 분 조... [3] 익명 2019.10.31 4388
161186 & 익명톡 성격차이.. [6] 익명 2019.10.31 4183
161182 & 익명톡 남편과의 대화 [2] 익명 2019.10.31 4179
160982 & 익명톡 처음엔안그랬는데 왜이럴까요 [8] 익명 2019.10.30 4624
160980 & 익명톡 서로가 노력해야 좋아지는 관계 [6] 익명 2019.10.30 4427
160832 & 익명톡 오늘도 우울해도 살아가렵니다 [5] 익명 2019.10.29 4590
160545 & 익명톡 신혼여행에서 느낀 첫날밤 [13] 익명 2019.10.28 5651
160275 & 익명톡 안에.. [7] 익명 2019.10.25 5686
160247 & 익명톡 양치도 안하고..키스하고 싶은 맘도 ... [9] 익명 2019.10.25 5524
160119 & 익명톡 신체 나이 젊게 하는법 [3] 익명 2019.10.24 5624
159906 & 익명톡 생각해보니 열받는게.. [10] 익명 2019.10.23 6019
159875 & 익명톡 존좋템 추천해주세요.. [4] 익명 2019.10.23 5928
159739 & 익명톡 초등학교 1학년 아들둔 엄마 있나요 [5] 익명 2019.10.22 6150
159561 & 익명톡 이 헬 조선에서 엄마의 삶이란... [7] 익명 2019.10.21 6416
159267 & 익명톡 늦둥이 낳고 관계가 소원해졌네요 [15] 익명 2019.10.18 7183
159250 & 익명톡 Sns에 아이 목욕하는 모습,옷안입은사... [11] 익명 2019.10.18 7117
159249 & 익명톡 마을을 바꾸기로 했어요 [5] 익명 2019.10.18 6965
158717 & 익명톡 이번생은 그냥살기로 하셨나보군요...... [8] 익명 2019.10.15 8063
158715 & 익명톡 아이 둘 낳고.. 남편과 너무 소소해짐... [8] 익명 2019.10.15 8055
158399 & 익명톡 하악.. 이럴수가있는건가요...? [4] 익명 2019.10.12 8616
158304 & 익명톡 20대남친있는 언니동생있나요? [11] 익명 2019.10.11 8887
158257 & 익명톡 장기해외 여행을 앞둔 질내사정 임신... [6] 익명 2019.10.11 8615
158255 & 익명톡 어제 첨으로 질내사정 했습니다. [7] 익명 2019.10.11 9109
158239 & 익명톡 제가 첫여자라구 하더라구요. [5] 익명 2019.10.11 8838
158233 & 익명톡 영혼까지 짜 모아준다는 ! [5] 익명 2019.10.11 8591
157732 & 익명톡 사주는 바뀌어도 팔자는 말그대로 팔자다 [2] 익명 2019.10.08 8962
157716 & 익명톡 수영장에서 탑폰 써보신분~~ 괜챦나요? [4] 익명 2019.10.08 9042
157597 & 익명톡 탑폰 써보려 하는 어린양입니다..초보~ [15] 익명 2019.10.07 9285
157594 & 익명톡 예랑의 잘때마다 이가는 소리.. [7] 익명 2019.10.07 9170
157571 & 익명톡 남편이 귀찮아 지는 이유? [4] 익명 2019.10.07 9397
157183 & 익명톡 착상혈과 생리혈은 어떻게 다른가요? [2] 익명 2019.10.04 9824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