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 익명톡

남편들이 알아야하는 비밀백서..

  • 2019-06-27 11:32:33
  • 익명
  • 조회수 10954
  • 댓글 5

 

남자들은 커닐링거스를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클리토리스가 여자의 쾌락원이라는 상식에만 너무 집착한 나머지 그곳만 집중적으로, 과격하게 괴롭히다가 결국엔 발길질을 당하는 남자들도 많다. 그런가 하면 여자들의 오랄 서비스는 좋아하면서도 정작 자신은 냄새나고 귀찮다는 이유로 다짜고짜 인터코스(삽입)로만 진격하는 매너없는 남자들도 많다.

어쨌든 전희 단계에서부터 여자에게 가장 확실한 쾌락을 선사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커닐링거스가 단연 으뜸이다. 특히 피곤해서 죽겠는데 자꾸 여자가 조를 경우에는 더더욱 효과적이다. 하지만 ‘제대로 된 방법’만이 여자를 즐겁게 할 수 있다는 사실 또한 명심해야 한다. 당연한 얘기겠지만 커닐링거스에는 특히 혀의 적절한 활용이 관건이다. 단번에 여자들이 당신의 혀에 중독되도록 만들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을 알아보자.

 

<1단계> 천천히 약부터 올려주자.

여자의 다리를 벌린다. 아직 클리토리스는 숨어 있을 것이고 여자의 아랫입술만 약간 벌어져있을 것이다. 일단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지금부터 이건 츄파춥스다’라고 생각해보자. 츄파춥스의 달콤한 맛을 음미하기 위해서는 살살 핥기도 해야할 테고 세게 빨기도 해야 한다.

먼저 혀를 타액으로 충분히 적신 상태에서 여자의 아랫입술로부터 클리토리스까지 천천히 핥아 올린다. 같은 방향으로 계속 핥다가 그곳이 적당히 젖었다 싶을 때 손가락으로 조금 더 벌린다. 이번엔 소음순을 달래줄 차례다. 역시 같은 방향으로 소음순에서 대음순으로, 대음순에서 클리토리스로 천천히 핥아 올린다.

여자의 숨소리가 심상치 않다 싶을 때, 대음순을 입안에 넣고 힘주어 빨아준다. 그때 입 속의 혀를 이용해 소음순을 계속 간지럽힌다. 단, 너무 오래하는 건 좋지 않다. 처음에는 여자의 기대감이 최고조에 오를 때까지 충분히 약을 올리는 게 중요하므로.

 

<2단계> 혀의 다재다능을 믿어라.

혀의 근육이 인체의 모든 근육 중에서 가장 강력한 근육 중 하나라는 사실을 알고 계시는지. 길이는 짧지만 섬세한 제어가 가능하고 타액이라는 천연 윤활제를 가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필요에 따라 다양한 경도를 연출할 수 있다는 점 등에서 혀는 페니스보다 훨씬 진화된 섹스도구다. 여자의 그곳을 손을 이용해 충분히 벌린 상태에서 이제 혀를 천천히 질속으로 밀어넣어보자. 원활한 진입을 위해서 처음에는 혀를 뾰족하고 단단한 상태로 만드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다. 그 뜨겁고 부드러우며 갑작스런 혀의 삽입에 탄성을 지르지 않는다면 여자도 아니다.


어느정도 길이 열렸다면 딱딱한 상태를 계속 유지하면서 일진일퇴를 반복해본다. 이때 코로 뜨거운 숨을 규칙적으로 뿜어 클리토리스를 자극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여자가 그 움직임에 슬슬 적응하는 듯 싶으면 이번에는 혀를 질속에 넣은 채로 질 안쪽을 샅샅이 핥아보자. 하지만 여자의 몸이 뒤틀리기 시작하면 혀를 곧바로 빼야 한다. 아직 확실한 쾌락을 선사할 때가 아니다.

혀도 쉬어야 할뿐더러 여자에게도 리듬을 줄 필요가 있기 때문에 틈틈이 클리토리스로 돌아와야 한다. 질 안쪽을 노골적으로 공략하다가 적당한 타이밍에 혀를 빼고 클리토리스를 부드럽게 핥아주는 게 이번 단계의 핵심이다.

 

<3단계> 화끈한 마무리

때가 무르익었다. 커닐링거스로 오르가슴을 달성하고나면 인터코스로 진입했을 경우에도 여자들은 오르가슴에 쉽게 도달하게 된다. 우선 클리토리스를 부드럽게 핥다가 입 전체로 강하고 짧게 흡입하는 동작을 반복한다. 그리고 두세 번에 한번씩은 약간 오랫동안 흡입상태를 유지하면서 입 안에서 혀를 놀려 클리토리스를 자극해준다.

이제 여자의 비명소리를 들을 차례다. 입과 혀로는 앞서의 동작을 계속 유지한다. 그 리듬에 적절히 맞춰 조심스럽게 중지를 질 속에 삽입한다. 여자가 통증을 느낄 수 있으므로 아주 천천히 집어넣야 한다. 만약 여자가 충분히 젖지 않았다면 손가락에 타액을 충분히 바르면 한결 쉽다.

 

역시 길이 열린 것 같다면, 커닐링거스를 계속 하는 동안에 중지로 피스톤 운동을 시작한다. 만약 그녀가 G-Spot(*관련 기사 참조)을 보유한 여자라면 손가락을 위쪽으로 구부려 G-Spot을 노골적으로 문지르는 방법도 효과가 있다. 중지를 삽입함과 동시에 타액과 애액으로 충분히 적신 새끼 손가락으로 항문까지 이르는 쾌락의 계곡을 더불어 자극하는 방법도 효과적이다.

여기서 유의할 점은 강도와 속도의 조절에 있다. 천천히 부드럽게 시작해서 점차 빠르고 강하게 피스톤운동을 한다. 여기서 하드코어 팁 하나. 중지로 G-Spot을 깊숙히 자극할 때는 입으로 클리토리스를 강하게 흡입해서 혀로 애무함과 동시에 

다른 손의 손가락으로 여자의 항문을 노골적으로 간지럽힌다면 여자를 울릴 수 있을 것이다. 오르가슴의 기미가 보일 때는 손가락 두 개를 이용한 격렬한 삽입을 시도해볼 수도 있다.

 

<주의사항>

첫째. 여자의 사타구니는 어둡고 복잡해서 여간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길을 잃고 헤매기 십상이다. 항상 시야를 확보해야 한다. 손가락 한번 잘못 놀렸다가는 부지불식간에 여자가 당신을 냅다 걷어차는 일도 생길 수 있다. 지금 하고 있는 작업을 항상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둘째. 커닐링거스를 할 때는 어느 부위도 절대로 깨물지 말라. 지레 흥분해서 여자의 섬세한 부위를 깨문다면 걷어채이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문밖으로 쫓겨날 수도 있다.

셋째. 얼굴에 묻은 애액을 닦거나 하면 안된다. 여자가 민망해하는 순간 오르가슴은 순식간에 바다를 건넌다. 애액에 젖어 번들거리는 남자의 얼굴은 여자의 일반적인 섹스 판타지 중 하나다. 자신의 부끄러운 애액이 남자의 얼굴을 흥건하게 적시고 있다는 상상처럼 여자를 흥분시키는 건 없다 



'
  
댓글 5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46459 & 익명톡 이혼결심 [5] 익명 2019.08.01 8962
146453 & 익명톡 분가하자했더니 되려 화내는 남편 [2] 익명 2019.08.01 8091
146281 & 익명톡 여름에 아랫집 담배냄새 질식.. [2] 익명 2019.07.31 8096
146224 & 익명톡 주말 부부란..참.. [10] 익명 2019.07.30 9339
146199 & 익명톡 결혼 10년만에 임신... [9] 익명 2019.07.30 8634
146089 & 익명톡 흉가서 시신 발견한 BJ, 다시 흉가 찾... [1] 익명 2019.07.29 8425
146044 & 익명톡 헬스트레이너들은 정말 바람둥이에요? [13] 익명 2019.07.29 9684
146042 & 익명톡 저희는 올해 결혼7년차예요. [8] 익명 2019.07.29 9129
146032 & 익명톡 점과 기미가 점점늘어나서~ [1] 익명 2019.07.29 8182
145866 & 익명톡 밥솥구매 [3] 익명 2019.07.26 8359
145790 & 익명톡 부인도 알아야 하는 남편의 조루 이야기 [4] 익명 2019.07.26 9199
145782 & 익명톡 ㅇㄷ를 만지면 우울해져요. [6] 익명 2019.07.26 9675
145677 & 익명톡 여자에게 지친 이유!!!!! [2] 익명 2019.07.25 8942
145672 & 익명톡 31주 아이를 품고 있는 엄마에요 [3] 익명 2019.07.25 8679
145518 & 익명톡 결혼은 경력의 단절이자 희생 [2] 익명 2019.07.23 8536
145500 & 익명톡 관계도중 죽는이유 [7] 익명 2019.07.23 10761
145499 & 익명톡 이제는 제가 더 리드해보고싶어요.^^ [5] 익명 2019.07.23 9414
145488 & 익명톡 달라진 친구 [4] 익명 2019.07.23 8738
145419 & 익명톡 양산에 튄 쌈장 국물 어떻게 지워요? [2] 익명 2019.07.22 8363
145415 & 익명톡 남편이 친구랑 해외여행간다는데 [16] 익명 2019.07.22 10386
145353 & 익명톡 자세 바꾸는게 겁나요.. [4] 익명 2019.07.21 10205
145348 & 익명톡 우울증약 먹는 아내 ㅜ 어떠세요? ㅜ [4] 익명 2019.07.21 8741
145347 & 익명톡 우편물맘대로 뜯는시어머니 [5] 익명 2019.07.21 8468
145249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 [7] 익명 2019.07.19 9411
145100 & 익명톡 한달쯤된 주부인데용^ [13] 익명 2019.07.18 9729
145085 & 익명톡 결혼을 앞두고 회사 이직 고민되네요 [4] 익명 2019.07.18 8563
145025 & 익명톡 디저트 카페 하실분 계실까요? [1] 익명 2019.07.17 8743
145008 & 익명톡 '텀블러의 배신'…친환경 위해 썼더니 ... [1] 익명 2019.07.17 8588
145006 & 익명톡 성고민 상담 [1] 익명 2019.07.17 10133
144981 & 익명톡 그냥 그냥 내 심정 여기에 적어보네요 [5] 익명 2019.07.17 9077
144891 & 익명톡 왜..했다고 말을 못할까요? [8] 익명 2019.07.16 11078
144889 & 익명톡 유달리 이상한 가슴통증 [2] 익명 2019.07.16 8780
144794 & 익명톡 남편이 요즘 관계가 없어요... [7] 익명 2019.07.15 11251
144749 & 익명톡 밴드에서 가방 구입해보신분..제대로 ... [4] 익명 2019.07.15 8833
144747 & 익명톡 주말부부 극복 [8] 익명 2019.07.15 9421
144637 & 익명톡 비와이, 여전히 명품 좋아해 '유아인... [1] 익명 2019.07.13 8904
144623 & 익명톡 궁금하네요.. [3] 익명 2019.07.13 9269
144546 & 익명톡 신혼때 잠자리 몇일에 한번 하시나요?... [19] 익명 2019.07.12 12706
144544 & 익명톡 사마귀...지겨운..사마귀 [3] 익명 2019.07.12 9120
144335 & 익명톡 설레이는 , 애매한 쌈 아닌 썸. [8] 익명 2019.07.11 9751
144333 & 익명톡 둘째 이후 관계가 없습니다. [6] 익명 2019.07.11 9902
144326 & 익명톡 [3] 익명 2019.07.11 9062
144238 & 익명톡 차에서 관계해보신분들!!!답주세용!!... [16] 익명 2019.07.10 11627
144080 & 익명톡 남편 이벤트 이런거 어때용?? ㅋㅋ [3] 익명 2019.07.09 9869
144041 & 익명톡 하고싶어요 [7] 익명 2019.07.08 10723
144009 & 익명톡 요새 애들 성관계 12살이 평균이래요 ... [1] 익명 2019.07.08 10280
143975 & 익명톡 집에서 매번 전화기에 신경 쓰는 남자 [5] 익명 2019.07.08 9323
143974 & 익명톡 더이상 미련가지면 않되는 건가...... [8] 익명 2019.07.08 9626
143881 & 익명톡 책임지지 않는다는 남자친구 [4] 익명 2019.07.05 9665
143841 & 익명톡 탈모약이 정말,,,, 정력이 감소되나요? [4] 익명 2019.07.05 9316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