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성 19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아야할지..

  • 2019-07-19 14:27:34
  • 익명
  • 조회수 2375
  • 댓글 7

연년생 키우는 부부입니다(19개월, 6개월) 

연년생 키우는것은 심신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결혼한지 5년.. 성향이 너무도 다른 부부입니다.

남편은 깔끔, 철두철미 스타일입니다. 저는 둥글둥글 털털한 스타일이구요. 신혼초에 내입장에서는 별일 아닌것으로 짜증 화내는 신랑때문에 많이 싸웠어요. 신랑입장에서는 몇번얘기했는데 제 성격이 무던해서 짜증내야 그때서야 한다고 하네요.

살면서 크게 싸울때 씨발 이라는 말은 거의 했고

제가 그 욕도 하지말라고하면 그건 저한테 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화나서 한욕이래요

어쩌다 미친년 이런욕도 했었네요.. 저는 욕하지 말아라 이러고 넘어간적도 있고 같이 미친놈 욕한적도 있어요.. 거두절미하고 오늘 일 적을께요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신랑은 감정을 못감추는 성격이예요. 저희부모님이 아이들봐주러 1-2주에 한번씩 오시는데

전 부모님이 집에 오실때 마음이 한번씩 불편해요


이유는 깔끔 꼼꼼한 남편때문예요. 사실 저희 부모님은 털털하세요.

저도 털털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서 깔끔한 신랑과 많이 다퉜거든요.

어제 엄마가 아기를 안다가 바닥에 있던 주스잔을 발로 차서 옆의 공기청정기로 쏟아졌어요.

신랑 눈치를 살피니 대놓고 짜증은 안내지만 좀 짜증나있더라구요 신랑이 말 없이 다 치우고 내색은

안했지만  항상 저렇게 짜증내는것을 무표정으로 티내나 싶어서 저도 마음이 불편했어요.

부모님은 눈치 못채셨겠지만 ㅡ 남편은 대략 이런 성향이예요.

저도 그래서 남편이 편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부러워요..


그리고 오늘일.. 신랑이 첫째아기를 작은방에서 재우고 저는 둘째아기를 안방에서 재워요.

첫째가 잘시간이 됐는데도 안자니까 신랑이 불을 아예다꺼버리고(작은방이더워서문열고자요)

저보고도안방에 그냥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 신랑은 아예 작은방에 자는척하며 누워있고.

. 전 허리띠하고 작은애 안고 있었는데 큰애가 불을끄니 오히려 저에게 안아달라고 보채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둘째를 내려놓고 첫째를 안았어요. 그랬더니 둘째가 엥엥 울더군요.


그래서 제가 신랑한테 내가 첫째 좀달랠테니까 오빠가 둘째 잠깐 안아줘 얘기했더니

누워있던 신랑이 짜증을 큰소리로 내면서 그러니까 내가 먼저 둘째랑 안방들어가 있으라고했잖아!!

이러는거예요. 저도 화나고 뻥져서 왜 짜증내냐고 애기놀랜거안보이냐고

우니까일단은 달래고 재워야지 이랬죠 .. 여튼 이렇게 일단락되고 신랑이 첫째재우고 나왔어요

전 거실에있었고.. 제가 왜 그렇게 큰소리로 짜증냈냐고, 짜증낼일도 아닌데 이랬더니 저보고

그냥 둘째데리고 들어가면 큰애도 첨엔 울다가 그냥 포기하고 잔다고, 근데 들어가라고할때

안들어가고 밍기적하니까 큰애가 더 울고 안아달라고 하는거 아니냐는거예요.


그래서 제가 갑자기 그냥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큰애 정서교육상안좋다 떨어져잔다하더라도

엄마가 자기전에 조금이라도 안고 달래주고 굿나잇 인사하는게 좋은거다 이랬더니

본인도 어느정도 수긍하더군요. 저도 말나온김에 어제엄마오셔서 있었던 일을 얘기꺼냈어요.

엄마가 설사 그렇게 흘리셨어도 오빠는 그렇게 반응하는게 내 보기엔 좋지않다.


실수도할수있는건데 왜 그런 일에(다른남자들은 그냥 넘어갈일) 그렇게 반응하냐

(대놓고짜증안냈어도 부부는 미묘한 표정보면알잖아요 말수가 적어져서 기분나빠진거구나

짐작할수있는거) 했더니 신랑하는 말이 어머니가 통닭 찍어먹으려고 뿌려놓은

소금도 흘려놓으셨다. 게다가 애기안으려고 일어나다가 발로 찬 요거트는

공기청정기 내부속으로 들어가서 다 닦이지도 않았다. 이러더군요.


사실 저희 부모님이 무던하시고 털털한건 인정하는데 신랑이 저렇게 나오니까 제

가 한공간에 친정부모님과 신랑과 같이 있는게 불편하다고 했어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신랑 잠자리 [10] 익명 2019.08.14 2077
베스트 성욕이 없는건 아닌데.. [7] 익명 2019.08.16 1141
150349 성 19 & 익명톡 아이 이름으로 아내와 갈등중입니다 [7]
N
익명 2019.08.23 131
150300 성 19 & 익명톡 느낌이 달라요 [3]
N
익명 2019.08.23 266
150201 성 19 & 익명톡 한번 외박하기 시작하더니 잦은외박을... [6]
N
익명 2019.08.22 340
150179 성 19 & 익명톡 구혜선 안재현 사건 정리 [1] 익명 2019.08.22 280
150109 성 19 & 익명톡 같이일하는직원 [2] 익명 2019.08.22 342
150086 성 19 & 익명톡 보형물 [1] 익명 2019.08.22 310
150003 성 19 & 익명톡 갑자기 성욕이 사라져서 힘듬 [2] 익명 2019.08.21 466
149985 성 19 & 익명톡 커플 브라질리언 왁싱 경험해보신분? [2] 익명 2019.08.21 400
149800 성 19 & 익명톡 부부관계가 오래 지속되려면 ~~~~~~ [5] 익명 2019.08.20 657
149530 성 19 & 익명톡 구혜선과 안재현 [6] 익명 2019.08.19 656
149528 성 19 & 익명톡 또 한주가 시작되네요 [3] 익명 2019.08.19 370
149501 성 19 & 익명톡 매일 밤을 꼬박 세울만큼 고민 스럽... [4] 익명 2019.08.18 665
149296 성 19 & 익명톡 <속보왕>오늘의 뉴스 -'꽃자 절친' BJ... [0] 익명 2019.08.17 470
149167 성 19 & 익명톡 정관수술이 싫은 이유 [10] 익명 2019.08.16 777
149076 성 19 & 익명톡 실수로 버린 갤럭시폰 찾는법 [2] 익명 2019.08.16 477
148720 성 19 & 익명톡 <속보왕>오늘의 뉴스 - 배우 이상희 ... [1] 익명 2019.08.14 557
148716 성 19 & 익명톡 평소에도 욱 잘하는 남편. [5] 익명 2019.08.14 720
148012 성 19 & 익명톡 임신기간 중 부부관계 [5] 익명 2019.08.10 1711
147990 성 19 & 익명톡 청원부탁드려요 [1] 익명 2019.08.10 842
147915 성 19 & 익명톡 술 마시던 후배 살해 혐의 50대 ‘무죄... [0] 익명 2019.08.09 685
147543 성 19 & 익명톡 문대통령 살해 예고 글에 권총사진까... [1] 익명 2019.08.07 944
147494 성 19 & 익명톡 前여자친구 찔러 살해한 20대 체포 [1] 익명 2019.08.07 847
147334 성 19 & 익명톡 '다 죽이고 끝내겠다'…고유정이 현 남... [1] 익명 2019.08.06 958
147148 성 19 & 익명톡 “물놀이 하다 골로 간다” … ‘청산가리... [1] 익명 2019.08.05 1005
147124 성 19 & 익명톡 '무기한 격리 타당'…이웃여성 성폭행 ... [1] 익명 2019.08.05 981
147097 성 19 & 익명톡 경차타서 경제적으로 어렵냐던 사람 [13] 익명 2019.08.05 1259
146940 성 19 & 익명톡 야관문주 [2] 익명 2019.08.04 1331
146644 성 19 & 익명톡 '반인륜적 사건'…'궁금한 이야기Y' 아... [1] 익명 2019.08.02 1114
146622 성 19 & 익명톡 모닝 섹스 [6] 익명 2019.08.02 2923
146571 성 19 & 익명톡 신혼부부 관계 고민!! [1] 익명 2019.08.02 1835
146516 성 19 & 익명톡 충주 티팬티남, “팬티 아닌 가죽 핫팬... [1] 익명 2019.08.01 1141
146462 성 19 & 익명톡 부부 잠자리 고민!! [14] 익명 2019.08.01 2154
146459 성 19 & 익명톡 이혼결심 [5] 익명 2019.08.01 1697
146453 성 19 & 익명톡 분가하자했더니 되려 화내는 남편 [2] 익명 2019.08.01 1146
146281 성 19 & 익명톡 여름에 아랫집 담배냄새 질식.. [2] 익명 2019.07.31 1135
146224 성 19 & 익명톡 주말 부부란..참.. [10] 익명 2019.07.30 1920
146199 성 19 & 익명톡 결혼 10년만에 임신... [8] 익명 2019.07.30 1539
146089 성 19 & 익명톡 흉가서 시신 발견한 BJ, 다시 흉가 찾... [1] 익명 2019.07.29 1409
146044 성 19 & 익명톡 헬스트레이너들은 정말 바람둥이에요? [10] 익명 2019.07.29 2250
146042 성 19 & 익명톡 저희는 올해 결혼7년차예요. [8] 익명 2019.07.29 1968
146032 성 19 & 익명톡 점과 기미가 점점늘어나서~ [1] 익명 2019.07.29 1268
145866 성 19 & 익명톡 밥솥구매 [3] 익명 2019.07.26 1401
145790 성 19 & 익명톡 부인도 알아야 하는 남편의 조루 이야기 [4] 익명 2019.07.26 2035
145782 성 19 & 익명톡 ㅇㄷ를 만지면 우울해져요. [6] 익명 2019.07.26 2263
145677 성 19 & 익명톡 여자에게 지친 이유!!!!! [2] 익명 2019.07.25 1908
145672 성 19 & 익명톡 31주 아이를 품고 있는 엄마에요 [3] 익명 2019.07.25 1700
145518 성 19 & 익명톡 결혼은 경력의 단절이자 희생 [2] 익명 2019.07.23 1599
145500 성 19 & 익명톡 관계도중 죽는이유 [7] 익명 2019.07.23 3315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