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베스트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아야할지..

  • 2019-07-19 14:27:34
  • 익명
  • 조회수 2380
  • 댓글 7

연년생 키우는 부부입니다(19개월, 6개월) 

연년생 키우는것은 심신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결혼한지 5년.. 성향이 너무도 다른 부부입니다.

남편은 깔끔, 철두철미 스타일입니다. 저는 둥글둥글 털털한 스타일이구요. 신혼초에 내입장에서는 별일 아닌것으로 짜증 화내는 신랑때문에 많이 싸웠어요. 신랑입장에서는 몇번얘기했는데 제 성격이 무던해서 짜증내야 그때서야 한다고 하네요.

살면서 크게 싸울때 씨발 이라는 말은 거의 했고

제가 그 욕도 하지말라고하면 그건 저한테 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화나서 한욕이래요

어쩌다 미친년 이런욕도 했었네요.. 저는 욕하지 말아라 이러고 넘어간적도 있고 같이 미친놈 욕한적도 있어요.. 거두절미하고 오늘 일 적을께요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신랑은 감정을 못감추는 성격이예요. 저희부모님이 아이들봐주러 1-2주에 한번씩 오시는데

전 부모님이 집에 오실때 마음이 한번씩 불편해요


이유는 깔끔 꼼꼼한 남편때문예요. 사실 저희 부모님은 털털하세요.

저도 털털한 부모님 밑에서 자라서 깔끔한 신랑과 많이 다퉜거든요.

어제 엄마가 아기를 안다가 바닥에 있던 주스잔을 발로 차서 옆의 공기청정기로 쏟아졌어요.

신랑 눈치를 살피니 대놓고 짜증은 안내지만 좀 짜증나있더라구요 신랑이 말 없이 다 치우고 내색은

안했지만  항상 저렇게 짜증내는것을 무표정으로 티내나 싶어서 저도 마음이 불편했어요.

부모님은 눈치 못채셨겠지만 ㅡ 남편은 대략 이런 성향이예요.

저도 그래서 남편이 편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부러워요..


그리고 오늘일.. 신랑이 첫째아기를 작은방에서 재우고 저는 둘째아기를 안방에서 재워요.

첫째가 잘시간이 됐는데도 안자니까 신랑이 불을 아예다꺼버리고(작은방이더워서문열고자요)

저보고도안방에 그냥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 신랑은 아예 작은방에 자는척하며 누워있고.

. 전 허리띠하고 작은애 안고 있었는데 큰애가 불을끄니 오히려 저에게 안아달라고 보채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둘째를 내려놓고 첫째를 안았어요. 그랬더니 둘째가 엥엥 울더군요.


그래서 제가 신랑한테 내가 첫째 좀달랠테니까 오빠가 둘째 잠깐 안아줘 얘기했더니

누워있던 신랑이 짜증을 큰소리로 내면서 그러니까 내가 먼저 둘째랑 안방들어가 있으라고했잖아!!

이러는거예요. 저도 화나고 뻥져서 왜 짜증내냐고 애기놀랜거안보이냐고

우니까일단은 달래고 재워야지 이랬죠 .. 여튼 이렇게 일단락되고 신랑이 첫째재우고 나왔어요

전 거실에있었고.. 제가 왜 그렇게 큰소리로 짜증냈냐고, 짜증낼일도 아닌데 이랬더니 저보고

그냥 둘째데리고 들어가면 큰애도 첨엔 울다가 그냥 포기하고 잔다고, 근데 들어가라고할때

안들어가고 밍기적하니까 큰애가 더 울고 안아달라고 하는거 아니냐는거예요.


그래서 제가 갑자기 그냥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큰애 정서교육상안좋다 떨어져잔다하더라도

엄마가 자기전에 조금이라도 안고 달래주고 굿나잇 인사하는게 좋은거다 이랬더니

본인도 어느정도 수긍하더군요. 저도 말나온김에 어제엄마오셔서 있었던 일을 얘기꺼냈어요.

엄마가 설사 그렇게 흘리셨어도 오빠는 그렇게 반응하는게 내 보기엔 좋지않다.


실수도할수있는건데 왜 그런 일에(다른남자들은 그냥 넘어갈일) 그렇게 반응하냐

(대놓고짜증안냈어도 부부는 미묘한 표정보면알잖아요 말수가 적어져서 기분나빠진거구나

짐작할수있는거) 했더니 신랑하는 말이 어머니가 통닭 찍어먹으려고 뿌려놓은

소금도 흘려놓으셨다. 게다가 애기안으려고 일어나다가 발로 찬 요거트는

공기청정기 내부속으로 들어가서 다 닦이지도 않았다. 이러더군요.


사실 저희 부모님이 무던하시고 털털한건 인정하는데 신랑이 저렇게 나오니까 제

가 한공간에 친정부모님과 신랑과 같이 있는게 불편하다고 했어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 아기방꾸미기 [11] 김빵꾸 2019.08.12 452
150359 일상공유톡 볼일 좀 편하게...좀..... ㅠㅠ [5]
N
그라시아 2019.08.23 102
150302 결혼상담톡 결혼식 뒷풀이 기분이 나빠요 [10]
N
엄마가잘할께 2019.08.23 123
150279 우리아기자랑톡 모자선물이 들어왔어요~ [8]
N
유안 2019.08.23 116
149894 이벤트 후기 & 정보 ☆칼슘파우더 써보셨어요? [6] 소이맘! 2019.08.21 225
149846 무료교육 ☆계란껍질깨기 놀이 [2] 지훈지희맘 2019.08.20 189
149818 맘스토리 오은영 원장님의 안정된 훈육법 [8] 맘카페 2019.08.20 218
149722 일상공유톡 남편전화왔는데 ㅡㅡ화가 치밀어오르네요 [10] dance1987 2019.08.20 326
149678 우리아기자랑톡 빵긋빵긋~~^^ [7] 예둥이 2019.08.19 236
149655 우리아기자랑톡 쏘서 아래 서 있는 너의 다리♡ [10] 쑹이엄마 2019.08.19 266
149646 여행 & 요리톡 ☆7갤 아기간식 연두부계란찜 이에요~ [10] 유안 2019.08.19 151
149516 우리아기자랑톡 용감해요 ㅎㅎ [10] 러블리도도 2019.08.19 242
149494 우리아기자랑톡 드라마보는데 부담스럽게 엄마바라기.. [9] 예둥이 2019.08.18 272
148798 일상공유톡 ☆아기꿀잠아이템, 허그이불 득봤네요 [17] 꽃씬 2019.08.14 297
148554 육아질문톡 ☆육아용품 추천 [3] 푸딩부 2019.08.13 314
148373 일상공유톡 ☆씽크대 배수구 깨끗하게 사용하기 [9] 쑹이엄마 2019.08.12 350
148335 일상공유톡 ☆ 으아닛!! 옷에 곰팽이가!! 시러시러... [12] 달빛나리 2019.08.12 324
147837 시월드톡 시월드?ㅋㅋ시댁자랑요ㅋㅋ [16] 마뇨환이맘 2019.08.09 581
147481 결혼상담톡 부인과 냉전중인데 조언 부탁드립니다. [5] 딩동꾸꾸 2019.08.07 651
147144 결혼상담톡 신혼집 준비중 맨날싸워요 [5] 피곰하다 2019.08.05 581
147130 육아질문톡 고구마 티딩 러스크만들고있어요 [16] 곰션 2019.08.05 595
147097 성 19 & 익명톡 경차타서 경제적으로 어렵냐던 사람 [13] 익명 2019.08.05 1263
147095 시월드톡 시댁? 친정? 무심한 남편 [9] 하이 2019.08.05 759
147094 결혼상담톡 예단이라는거 이렇게 서운함으로 다가... [9] 우아한애나 2019.08.05 674
146550 육아질문톡 ☆외출할때. 여행갈때 분유 소분하기!!☆ [10] 쑹이엄마 2019.08.02 629
146416 결혼상담톡 자주싸워요 ㅠ [11] dance1987 2019.08.01 620
145942 시월드톡 아 보톡스맞은거 시부모한테 들킨 것 ... [13] 요니찡맘 2019.07.28 1163
145800 시월드톡 부부 옷장 뒤지는 시어머니 [16] 까불이 2019.07.26 1168
145674 결혼상담톡 아이 생겨서 급하게 결혼했습니다 [8] sweetcandy 2019.07.25 868
145615 임신/출산 질문 체온계 샀다고 남편한테 한소리 들음요 [24] 기후맘 2019.07.24 1227
145415 성 19 & 익명톡 남편이 친구랑 해외여행간다는데 [16] 익명 2019.07.22 3141
145403 육아질문톡 출산후 계속 싸움만 하네요. [7] 유마쓰 2019.07.22 1249
145249 성 19 & 익명톡 싸울때 한번씩 욕하는 신랑.. 계속 살... [7] 익명 2019.07.19 2380
144891 성 19 & 익명톡 왜..했다고 말을 못할까요? [8] 익명 2019.07.16 3921
144882 육아질문톡 임신 12주 따로자니 너무 편하네요 [8] 하느리맘 2019.07.16 1262
144549 결혼상담톡 결혼2달앞두고... [18] 삐용삐용 2019.07.12 1561
144546 성 19 & 익명톡 신혼때 잠자리 몇일에 한번 하시나요?... [19] 익명 2019.07.12 5037
144335 성 19 & 익명톡 설레이는 , 애매한 쌈 아닌 썸. [8] 익명 2019.07.11 2727
143976 결혼상담톡 이럴땐 어떻게해야하나요? [12] 흰꽃 2019.07.08 1637
143974 성 19 & 익명톡 더이상 미련가지면 않되는 건가...... [8] 익명 2019.07.08 2670
143779 일상공유톡 신사역 건물붕괴.. [7] 오뉴 2019.07.04 1449
143467 시월드톡 이거 저 의심당한건가요? [13] 유쾌한씨 2019.07.01 1956
143464 결혼상담톡 헤어지고 자꾸 연락하는 전남친 [16] 연가 2019.07.01 1731
143090 일상공유톡 송중기 송혜교 이혼.. 충격적이네요 [14] 챤블리 2019.06.27 2740
143030 결혼상담톡 술 좋아하는 사람 결혼 계속 진행해도... [14] 스윗베리 2019.06.26 1831
142930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같이 살기 [10] 꾸꾸뀨뀨 2019.06.25 2177
142927 성 19 & 익명톡 부모님의 용돈요구, 미치겠습니다.. [13] 익명 2019.06.25 3428
142850 결혼상담톡 설레이지 않는 연예 어떻게 할까? [8] 피이글렛 2019.06.24 1833
142686 육아질문톡 방과후 손씻기 [7] 푸른미소 2019.06.21 1643
142685 임신/출산 질문 출산후 붓기가 안빠지네여 [6] 주키마미 2019.06.21 1738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