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전쟁 & 시월드

남편이 이해할수 없는 카풀

  • 2018-10-19 11:37:30
  • 익명
  • 조회수 1908
  • 댓글 8

조그만 사무실을 하고 있고 직원이 서너명 있습니다.

남편과 같이 사무실일을 하고 있어요.

사무실은 조금 외진곳에 있어서 (버스정류장까지 10분 걸어야함) 가끔씩 차가 없는 여직원을 저를 비롯한 직원들이 집근처나 버스정류장 근처까지 태워다 주곤 했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여직원을 집에 가는길이라며 집으로 태워주거나 학원간다면 학원앞에 내려주거나 혹은 다른 볼일이 있는 장소로 내려주고 퇴근하더군요. 문제는 여직원 집을 데려다 주려면 한참 되돌아가야하고, 학원으로 가는길은 평소에 제가 그길로 가려고 하면 막히는 길을 간다고 엄청 짜증내던 길 중간에 있습니다.  한번은 남편이 바쁘다고 제가 중간에 내려주기로 했는데 갑자기 자기가 퇴근할거라면 태워다 준다고 하고 픽업해주더군요. 또 회식후 남편이 못가니까 저보고 데려다 주라고도 하구요. 그러고 보니 언제부터인가 다른 직원들이 그 여직원 퇴근길에 동행을 안하더라구요.


번번히 그런식으로 여직원 챙기는 모습이 싫어서 하지 말라고 했더니 자기를 뭘로 보는거냐며 자기는 떳떳하기 때문에 의심하는거 기분나쁘다고  엄청 화를 내고 그 다음날도 태워주더군요. 심지어는 퇴근 중간에 어디냐고 했더니 가는길이라고 얼버무리면서 태워다 주는걸 말안하려고 하더라구요.


결국은 일주일에 서너번 픽업은 너무 심하다 싶은판에 하루는 같이 퇴근하는길에 늦게 나왔더니 직원이 뒷자리에 타고 있더라구요. 

'
  
댓글 8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이젠 제가 컨트롤할 수준이 아닌 스트... [5] 익명 2018.11.14 579
베스트 시댁 경조사 어느 범위까지 참석 하세요 [4] 익명 2018.11.13 507
106156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생각이 많아지네요 ...... [4]
N
익명 2018.11.20 79
105996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모르고 자꾸 하나 더 낳으라는 시부모님 [8]
N
익명 2018.11.19 164
105983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나몰래 쓴돈 [5]
N
익명 2018.11.19 151
105784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제가 조금만 잘해줘도 달려들까봐 잘... [3] 익명 2018.11.16 438
10567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자존심 상하고 충격적이라 [9] 익명 2018.11.15 561
105465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제사문제요 [4] 익명 2018.11.13 434
10542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몇일 안들어오다 아프니 들어오네요! [2] 익명 2018.11.13 509
105299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연애때는 그게 지금에와서 문제가 될... [8] 익명 2018.11.12 611
104863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나이 드실수록 아들에 대한 애착이 더... [2] 익명 2018.11.08 705
10486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집에서 차린 시어머니 생신상~ㅠㅠ [4] 익명 2018.11.08 764
104747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이해하려지만 끝이 없네요 [6] 익명 2018.11.07 908
10452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몸이 바들바들 떨리더라구요. [5] 익명 2018.11.05 1195
104086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어떻게 대처해야 좋을까요 [10] 익명 2018.10.31 1325
104083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만약에 당신의 남편이 성관게 동영상 ... [10] 익명 2018.10.31 1666
104046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좀 서운하네요. [2] 익명 2018.10.31 1186
103944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출장만 가면 연락두절~ [6] 익명 2018.10.30 1337
103790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이런식으로 해도 건강엔 문제가 없을... [2] 익명 2018.10.29 1150
103593 사랑과 전쟁 & 시월드 고부갈등 원인!! [2] 익명 2018.10.26 1279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