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놀이/교육톡

TAP입시연구소 초중대상 첫번째 이야기

  • 2019-02-19 17:10:35
  • TAP입시연구소
  • 조회수 19262
  • 댓글 0

작년 11월 15일은 2019학년도 대입을 위한 수능일.

초 6년, 중 3년, 고 3년 도합 12년 공부의 결과를 객관적으로 평가받은 날이였습니다.

강산도 변한다는 10년도 넘게 공부했으니 엄청난 성과가 나길 모두가 기대합니다.

하지만 학원도 열심히 다녔고, 딱히 엇나간 것도 아니건만 수능을 치루는 당일까지도 많은 학생들의 수학성적이 여전히 3, 4등급 언저리를 맴돌아 부모들의 속을 태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입시학원을 운영하고, 많은 재수생을 많나면서 수능과 입시를 준비한다는 현실적인 안타까움은

매번 느껴오는 바입니다.


현재 초등, 중등 학부모일지라도 수능을 남의 일이라 여기지 말고, 과연 몇 년 후 나는 수능일에 담담할 수 있을지 진지하게 생각해봐야 할 시점입니다.



학생들 동기부여 할 때 많이 쓰는 역산 스케줄링 기법이 있습니다.

초, 중등 학부모라면 자녀의 미래를 위해 한번 아래와 같이 생각해봅시다.

눈을 감고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미래의 어느 날이라 상상합니다. 약간은 불안하지만 평소 내신은 물론 모의고사도 계속 안정적으로 1등급이 나왔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만 잘 시키면 1등급은 걱정 없을 것 같습니다.

생각만 해도 기분 좋은 상상입니다. 무엇보다고 자녀,학생의 교육의 일부 목적을 이룬듯합니다.

자, 이제는 이런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고민을 좀 더 해보겠습니다.

수학 1등급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방법
지금 내 아이의 현실을 들여다보자면, 예습은 반복학습 교재로 남들에게 뒤떨어지지 않기 위해서 어느 정도 하고 있습니다. 현행도 유형학습서를 몇 권씩 풀리고 있습니다.

과연 이렇게 쭉 나가면 몇 년 후에 상상한데로 1등급이 될까?



엄마의 상상이 현실로 되기 위해선 고등학교 때가 아니라 지금부터 남들과 달라야합니다.
수 십 만 명이 넘는 수험생 중 소위 명문대 입학 가능권인 '2만 8천명' 안에, 특히 수학에서 재수생, 반수생과 겨루어 1등급권인 상위 4%안에 들 수 있으려면 말입니다.

남들과 똑같이 해서 SKY를 기대한다는 건 동화에서나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지금부터 특목고, 명문대에 보내고 싶은 초등, 중등 학부모가 내 아이의 미래를 상상한대로 만들 수 있는 수학학습에 관한 3가지 성공비법을 살짝 소개 해보겠습니다.

첫 번째, 내 아이에게 수학의 틀을 만들어주자
현재 초등학부모라면 중학교용 '드릴학습용 문제집' 류로 필요 없는 선행을 시키기 보다는

계통으로 개념을 세워주고 심화사고력을 길러주어 수학의 틀을 세워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때가 되었을 때 중등 심화학습서들을 공부하고 고등부 정석도 제대로 들을 수 있습니다.
실예로 학습 학구열이 높은 목동지역에서 상담한 많은 초, 중, 고등 아이들의 경우

선행은 많이 되어 있지만 고2 과정인 수1부분에서 갑자기 수학이 어려워지면,

수학적 사고의 틀을 제대로 갖추지 못해 더 이상 수학을 못하겠다며 손을 놓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사춘기와 겹치는 시기인지라 부모님의 말도 통하지 않아 동기부여와 학습태도를 교정해 달라는 학부모들도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초,중등시기에 수학의 틀을 제대로 세워주어 중학교 심화나 고등심화 배울 시기에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줘야 합니다.

두 번째, 단기 기억에 의존하는 유형별 반복학습을 지양하고,기억을 꺼내어 풀어야 하는 심화학습 위주로



아이들의 단기기억 시간은 24초. 드릴학습은 같은 유형을 반복하기 때문에 단기 기억에 의존하여 문제를 푸는 경향이 대부분입니다. 그 당시에는 잘 알고 있다고 착각하지만 정확히 일주일후 확인테스트에서는 20%도 장기기억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반면 심화학습의 경우는 자신이 배운 개념을 기억에서 꺼내 와야 합니다.

이것이 수학 1등급이 되는 비법의 핵심이며 수학적사고력을 연습하며 이용하는 것입니다.



기억은 자주 꺼낼수록 장기기억으로 남으며, 공부한 내용을 자주 꺼내어 볼 수 있는 환경이 되어야 합니다.

 심화학습을 풀다보면 한 문제에 다양한 개념들이 적용되기에 기억을 자주 꺼내야 하고 그것이 바로 장기기억의 핵심 비법으로 이어집니다.
그러므로 수능 1등급을 위해서는 단기기억에 의존하는 드릴학습용 또는 반복학습용 문제집만을 풀릴 것이 아니라, 기억을 자주 꺼내어 장기기억에 저장하는 심화학습을 시켜야 합니다.

세 번째,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표현하고 설득할 수 있어야
수학은 문제집만 잘 풀면 1등급 가능하다는 착각에서 벗어나야합니다.

이제는 알고 있는 지식을 논리적으로 표현하고 나의 주장이 맞다고 설득할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하며,

학교 수행평가는 물론 향후 면접도 잘 볼 수 있는 능력을 키워줘야 하는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수학동기부여 시간을 통해 아이들에게 수학을 표현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많은 아이들이 수학은 잘 풀면서도 표현하는 능력이 매우 부족합니다.

분명히 아는 것을 설명해 보라 하는데도, 표현력과 전달력이 전혀 우수해 보이지 않습니다.

특목고나 명문대 입학을 위해서는 자신이 아는 것을 매력적으로 표현하여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연습도 시키고 보완해줘야 하는것 입니다.


 첫번째 글을 마무리 하며, 

 중학교와 초등학교를 거쳐 '어느정도 수학을 한다' 라는 생각에 준비없이 고등학교를 맞이하는 학생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중학교시절 생각 했던 '인서울' 의 의미가 고등학생이 되어서는 가늠할수 없는 무게로 다가오는 학생들, 잘못된 학습지식과 정보를 바탕으로 의미 없이 보낸 시간들을 다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려 합니다.

 광명지역 고3 이과생의 일부는 '어쩔수없이' 문과 수학을 선택하여 입시를 준비하기도 합니다.

 모두의 후회는 '조금만 더 일찍 시작할껄', '그때 놓지말고 꾸준히 할껄' 라고 말합니다.


 지역,학교의 비교군을 따질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미래를 그리는 목적성을 가지고 교육에 임할 수 있기를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61116 놀이/교육톡 영유아 어린이집 질문! [2] 피맛골오리 2019.10.30 3263
161105 놀이/교육톡 한글 [1] 푸딩부 2019.10.30 3187
161079 놀이/교육톡 교육 [1] 서호마미 2019.10.30 3187
161013 놀이/교육톡 만들기재료 [2] 러블리도도 2019.10.30 3216
160800 놀이/교육톡 어린이집 내일 드디어 가보려고요 [10] 땐땐마미 2019.10.29 3603
160793 놀이/교육톡 보는 순간 반은 외워지는 영어 [0] 꽁낑이 2019.10.28 3525
160780 놀이/교육톡 놀이터놀이터 [3] 푸딩부 2019.10.28 3534
160525 놀이/교육톡 엄마표 미술놀리 [4] 러블리도도 2019.10.28 3854
160498 놀이/교육톡 2개월아기 두두스토리어때요? [4] 후이링* 2019.10.27 3834
160491 놀이/교육톡 아이와 함께 볼 수 있는 인형극 추천... [0] kmk82760 2019.10.27 3765
160268 놀이/교육톡 우리아이 유연해졌어요~^^ [3] 서초맘필라 2019.10.25 4232
160226 놀이/교육톡 독서가 답이다 [5] 아침해1009 2019.10.25 4293
160224 놀이/교육톡 우리아기 책 좋아하게 됐어요~ [4] 얗야호 2019.10.25 4272
160205 놀이/교육톡 만들기 [4] 러블리도도 2019.10.25 4281
160198 놀이/교육톡 ☆ 우유 마블링 놀이 [3] 그라시아 2019.10.25 4342
159999 놀이/교육톡 ☆ 화석놀이 가능한 젤리 속 동물 구출... [6] 그라시아 2019.10.24 4689
159994 놀이/교육톡 짐보리 체험하고 왔어요~~ [5] 소이맘! 2019.10.23 4716
159783 놀이/교육톡 민족 대이동할듯요..ㅎ [4] 러블리도도 2019.10.22 4885
159658 놀이/교육톡 피셔프라이스 부스터 샀어유 [5] 마뇨환이맘 2019.10.21 5106
159657 놀이/교육톡 ☆뽀로로파크 잠실점 다녀왔어요 [10] 소이맘! 2019.10.21 5144
159521 놀이/교육톡 ☆엄마표놀이 [10] 지훈지희맘 2019.10.20 5342
159507 놀이/교육톡 6살! [4] 삼일새댁 2019.10.20 5350
159421 놀이/교육톡 인성교육 의 중요성 [4] 사나이 2019.10.19 5539
159362 놀이/교육톡 부탁드려요 [0] 부탁드려요 2019.10.18 5669
159237 놀이/교육톡 초등2학년의 글쓰기 [8] 2plus1 2019.10.18 5868
159236 놀이/교육톡 전집?단행본? 뭐가 좋을까요? [5] 얗야호 2019.10.18 5843
159187 놀이/교육톡 키 고민 해결 [0] 소진마미 2019.10.17 5847
159184 놀이/교육톡 English Lesson 이요???!?!?! [0] luvkat 2019.10.17 5905
159073 놀이/교육톡 e해법수학 (인정프린스점) [0] Beng 2019.10.17 5932
159039 놀이/교육톡 토이북으로 놀이처럼 책 읽기 [8] 땐땐마미 2019.10.17 6169
158979 놀이/교육톡 ★ 홈스쿨링을 위한 제본하기 (내돈주... [3] 젊은마녀 2019.10.16 6129
158941 놀이/교육톡 세미나 [0] queen3059 2019.10.16 6116
158936 놀이/교육톡 유아학습지 [13] 유니85 2019.10.16 6240
158863 놀이/교육톡 브이텍 깜빡볼을 주문했어요!!! [2] 쩡팀장 2019.10.16 6421
158823 놀이/교육톡 문센 언제부터 다니세요? [4] 남양 2019.10.15 6440
158700 놀이/교육톡 육아서적 뭐가 좋을까요? [6] 땐땐마미 2019.10.15 6680
158664 놀이/교육톡 과즙망 첫경험! 이시기 먹을수있는 사... [4] 마뇨환이맘 2019.10.14 6612
158506 놀이/교육톡 놀이학교 추천부탁드려요~ [0] jin맘 2019.10.13 6875
158450 놀이/교육톡 한자는 장원한자 [2] 장원이네 2019.10.12 6921
158036 놀이/교육톡 ☆과자따먹기놀이 [3] 지훈지희맘 2019.10.10 7365
158024 놀이/교육톡 애들 놀이로 ! [2] 삼일새댁 2019.10.10 7406
157973 놀이/교육톡 교원 노래하는 솜사탕? 아니면 도레미... [4] 땐땐마미 2019.10.10 7639
157654 놀이/교육톡 우리 아이 키 키우자 [0] 소진마미 2019.10.07 7917
157626 놀이/교육톡 공부는 싫고, 꿈도 좋아하는것도 없어... [1] 과외쌤닥터... 2019.10.07 7962
157576 놀이/교육톡 신문지의 화려함! [3] 사랑스러원 2019.10.07 8023
157544 놀이/교육톡 1박 2일, 알차고 유익한 캠프 소개해... [0] 자원봉사짱 2019.10.07 8037
157462 놀이/교육톡 우리 아이 키 키우기 [2] 소진마미 2019.10.06 8149
157133 놀이/교육톡 초등저학년 책읽기 습관 어찌 들여야... [15] nick맘 2019.10.04 9047
157080 놀이/교육톡 ☆4개월 목욕시 장난감놀이❤ [4] 마뇨환이맘 2019.10.03 8958
156675 놀이/교육톡 교원 빨간펜 강서센타에서 10월 토요... [0] 태범엄마짱가네 2019.10.01 9349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