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놀이/교육톡

TAP입시연구소 초중대상 첫번째 이야기

  • 2019-02-19 17:10:35
  • TAP입시연구소
  • 조회수 19652
  • 댓글 0

작년 11월 15일은 2019학년도 대입을 위한 수능일.

초 6년, 중 3년, 고 3년 도합 12년 공부의 결과를 객관적으로 평가받은 날이였습니다.

강산도 변한다는 10년도 넘게 공부했으니 엄청난 성과가 나길 모두가 기대합니다.

하지만 학원도 열심히 다녔고, 딱히 엇나간 것도 아니건만 수능을 치루는 당일까지도 많은 학생들의 수학성적이 여전히 3, 4등급 언저리를 맴돌아 부모들의 속을 태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입시학원을 운영하고, 많은 재수생을 많나면서 수능과 입시를 준비한다는 현실적인 안타까움은

매번 느껴오는 바입니다.


현재 초등, 중등 학부모일지라도 수능을 남의 일이라 여기지 말고, 과연 몇 년 후 나는 수능일에 담담할 수 있을지 진지하게 생각해봐야 할 시점입니다.



학생들 동기부여 할 때 많이 쓰는 역산 스케줄링 기법이 있습니다.

초, 중등 학부모라면 자녀의 미래를 위해 한번 아래와 같이 생각해봅시다.

눈을 감고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미래의 어느 날이라 상상합니다. 약간은 불안하지만 평소 내신은 물론 모의고사도 계속 안정적으로 1등급이 나왔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만 잘 시키면 1등급은 걱정 없을 것 같습니다.

생각만 해도 기분 좋은 상상입니다. 무엇보다고 자녀,학생의 교육의 일부 목적을 이룬듯합니다.

자, 이제는 이런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고민을 좀 더 해보겠습니다.

수학 1등급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방법
지금 내 아이의 현실을 들여다보자면, 예습은 반복학습 교재로 남들에게 뒤떨어지지 않기 위해서 어느 정도 하고 있습니다. 현행도 유형학습서를 몇 권씩 풀리고 있습니다.

과연 이렇게 쭉 나가면 몇 년 후에 상상한데로 1등급이 될까?



엄마의 상상이 현실로 되기 위해선 고등학교 때가 아니라 지금부터 남들과 달라야합니다.
수 십 만 명이 넘는 수험생 중 소위 명문대 입학 가능권인 '2만 8천명' 안에, 특히 수학에서 재수생, 반수생과 겨루어 1등급권인 상위 4%안에 들 수 있으려면 말입니다.

남들과 똑같이 해서 SKY를 기대한다는 건 동화에서나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지금부터 특목고, 명문대에 보내고 싶은 초등, 중등 학부모가 내 아이의 미래를 상상한대로 만들 수 있는 수학학습에 관한 3가지 성공비법을 살짝 소개 해보겠습니다.

첫 번째, 내 아이에게 수학의 틀을 만들어주자
현재 초등학부모라면 중학교용 '드릴학습용 문제집' 류로 필요 없는 선행을 시키기 보다는

계통으로 개념을 세워주고 심화사고력을 길러주어 수학의 틀을 세워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때가 되었을 때 중등 심화학습서들을 공부하고 고등부 정석도 제대로 들을 수 있습니다.
실예로 학습 학구열이 높은 목동지역에서 상담한 많은 초, 중, 고등 아이들의 경우

선행은 많이 되어 있지만 고2 과정인 수1부분에서 갑자기 수학이 어려워지면,

수학적 사고의 틀을 제대로 갖추지 못해 더 이상 수학을 못하겠다며 손을 놓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사춘기와 겹치는 시기인지라 부모님의 말도 통하지 않아 동기부여와 학습태도를 교정해 달라는 학부모들도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초,중등시기에 수학의 틀을 제대로 세워주어 중학교 심화나 고등심화 배울 시기에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줘야 합니다.

두 번째, 단기 기억에 의존하는 유형별 반복학습을 지양하고,기억을 꺼내어 풀어야 하는 심화학습 위주로



아이들의 단기기억 시간은 24초. 드릴학습은 같은 유형을 반복하기 때문에 단기 기억에 의존하여 문제를 푸는 경향이 대부분입니다. 그 당시에는 잘 알고 있다고 착각하지만 정확히 일주일후 확인테스트에서는 20%도 장기기억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반면 심화학습의 경우는 자신이 배운 개념을 기억에서 꺼내 와야 합니다.

이것이 수학 1등급이 되는 비법의 핵심이며 수학적사고력을 연습하며 이용하는 것입니다.



기억은 자주 꺼낼수록 장기기억으로 남으며, 공부한 내용을 자주 꺼내어 볼 수 있는 환경이 되어야 합니다.

 심화학습을 풀다보면 한 문제에 다양한 개념들이 적용되기에 기억을 자주 꺼내야 하고 그것이 바로 장기기억의 핵심 비법으로 이어집니다.
그러므로 수능 1등급을 위해서는 단기기억에 의존하는 드릴학습용 또는 반복학습용 문제집만을 풀릴 것이 아니라, 기억을 자주 꺼내어 장기기억에 저장하는 심화학습을 시켜야 합니다.

세 번째,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표현하고 설득할 수 있어야
수학은 문제집만 잘 풀면 1등급 가능하다는 착각에서 벗어나야합니다.

이제는 알고 있는 지식을 논리적으로 표현하고 나의 주장이 맞다고 설득할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하며,

학교 수행평가는 물론 향후 면접도 잘 볼 수 있는 능력을 키워줘야 하는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수학동기부여 시간을 통해 아이들에게 수학을 표현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많은 아이들이 수학은 잘 풀면서도 표현하는 능력이 매우 부족합니다.

분명히 아는 것을 설명해 보라 하는데도, 표현력과 전달력이 전혀 우수해 보이지 않습니다.

특목고나 명문대 입학을 위해서는 자신이 아는 것을 매력적으로 표현하여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연습도 시키고 보완해줘야 하는것 입니다.


 첫번째 글을 마무리 하며, 

 중학교와 초등학교를 거쳐 '어느정도 수학을 한다' 라는 생각에 준비없이 고등학교를 맞이하는 학생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중학교시절 생각 했던 '인서울' 의 의미가 고등학생이 되어서는 가늠할수 없는 무게로 다가오는 학생들, 잘못된 학습지식과 정보를 바탕으로 의미 없이 보낸 시간들을 다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려 합니다.

 광명지역 고3 이과생의 일부는 '어쩔수없이' 문과 수학을 선택하여 입시를 준비하기도 합니다.

 모두의 후회는 '조금만 더 일찍 시작할껄', '그때 놓지말고 꾸준히 할껄' 라고 말합니다.


 지역,학교의 비교군을 따질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미래를 그리는 목적성을 가지고 교육에 임할 수 있기를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9303 놀이/교육톡 ◎놀이치료란 무엇일까? [0] 토들러 2016.06.14 33588
39302 놀이/교육톡 놀면서 치료하는 놀이치료방법 알고 ... [0] 윤석맘 2016.06.14 33611
39288 놀이/교육톡 영상으로 배우는 아이들 미술 추천해요 [0] 지니 2016.06.14 33545
39286 놀이/교육톡 영상으로 배우는 아이들 미술 추천해요 [0] 지니 2016.06.14 33556
39183 놀이/교육톡 기저귀 떼는 교육 해야겠죠? [0] 여자친구 2016.06.13 33549
39170 놀이/교육톡 우리아이 성교육, 어떻게 하고 계신가... [1] 알로 2016.06.12 33596
39165 놀이/교육톡 혼자 심부름하는 나이 [0] 째째린 2016.06.12 33586
39145 놀이/교육톡 아이 자존감 교육 어떻게 하세요 [2] 옷가게녀 2016.06.11 33592
39043 놀이/교육톡 주산 교육 [1] 초2 2016.06.10 33633
39042 놀이/교육톡 3살 짜리 예절교육 [0] 높은 음자리 2016.06.10 33583
38944 놀이/교육톡 배변교육 언제 하나요 [0] 널뛰기 2016.06.09 33646
38943 놀이/교육톡 유치원 공립과 사립의 차이점을 아나요? [0] 궁금소녀 2016.06.09 33912
38942 놀이/교육톡 선생님이 너무 좋대요 [2] 질투쟁이 2016.06.09 33843
38941 놀이/교육톡 문제집이 밀려요 [2] wjei 2016.06.09 33600
38879 놀이/교육톡 유치원 선생님과 마찰 [2] 구청 2016.06.08 33954
38878 놀이/교육톡 초등학교 과외 구해요 [6] 수호천사 2016.06.08 34157
38877 놀이/교육톡 한글 나라 어때요? [0] 훈민정음 2016.06.08 33629
38776 놀이/교육톡 수영 센터는 어떻게 아이들을 가르치... [1] 미래박태환 2016.06.07 33639
38775 놀이/교육톡 태내 교육 어떻게 해야 되나요 [0] 쌍둥이예비맘 2016.06.07 33503
38771 놀이/교육톡 어린이집 특강 돈 내나요? [0] 궁금해 2016.06.07 33599
38578 놀이/교육톡 교육 시키면서 자꾸 트리면 화를 내게... [1] 학원안가 2016.06.02 33519
38577 놀이/교육톡 자꾸 학습지를 밀려서 화를 내게 되네요 [1] 성토 2016.06.02 33615
38576 놀이/교육톡 공개 수업 많이 가시죠? [0] 2016.06.02 33624
38575 놀이/교육톡 좋은습관은 뭘까요? [0] 걸음마 2016.06.02 33495
38574 놀이/교육톡 선생님과 이렇게 해보세요 [0] 정철 2016.06.02 33586
38548 놀이/교육톡 엑소 오빠 노래 듣고 공부하는 딸 [1] 댄스머신 2016.06.01 33566
38547 놀이/교육톡 교육 만화책 언제까지 보나요? [0] 명후 2016.06.01 33548
38546 놀이/교육톡 갓난 아기랑 4살 짜리 서로 질투하는... [0] 엄마는 괴로워 2016.06.01 33539
38545 놀이/교육톡 미술학원 고르는 법좀 공유해줘요 [2] 꼬마 피카소 2016.06.01 33942
38526 놀이/교육톡 교육용 게임 어떻게 생각하세요? [0] 스마트한 나 2016.05.31 33529
38525 놀이/교육톡 놀이하며 가르치는 교육 [0] 해커스 2016.05.31 33623
38524 놀이/교육톡 수학 공부를 어려워해요 [0] 병수 2016.05.31 33598
38505 놀이/교육톡 23개월 아이 어린이집 보내야 되나요 [0] 망치 2016.05.30 33670
38504 놀이/교육톡 5세도 한글 시작하나요? [2] 수호천사 2016.05.30 33673
38447 놀이/교육톡 안녕하세요^^ 별빛아뜰리에 입니다. [0] 별빛아뜰리에 2016.05.29 33777
38148 놀이/교육톡 한글 공부 몇세부터 시작하시나요 [1] 교육은어려워요 2016.05.26 33637
38138 놀이/교육톡 공갈 젖꼭지 떼기 성공 /만5개월 [0] 성공 2016.05.26 33581
38137 놀이/교육톡 수면 교육이라고 아세요? [0] 재롱둥이 2016.05.26 33636
38136 놀이/교육톡 온라인 초등영어 공부 [1] start 2016.05.26 33615
38135 놀이/교육톡 초등학교 4ㅎ삭년 영어 준비 어떻게 ... [1] 성토 2016.05.26 33673
38092 놀이/교육톡 초3때 영어학원 다니면 늦을까요 [4] 은진맘 2016.05.24 33974
38091 놀이/교육톡 초등생 게임 [0] 수호천사 2016.05.24 33612
38090 놀이/교육톡 올해 미술대회에 준비하시는 분 계신... [1] 연희맘 2016.05.24 33633
38089 놀이/교육톡 초등학교 사회과학 인강이요 [0] 상운 2016.05.24 33649
38076 놀이/교육톡 태권도 비용 [0] 전희 2016.05.24 34086
37771 놀이/교육톡 한글을 몰라요.. [1] 정인군 2016.05.20 33660
37770 놀이/교육톡 2세아이 교육 어떻게 해야 하나요 [0] 포도 쥬스 2016.05.20 33545
37769 놀이/교육톡 미술학원가면 뭐부터 배우나요 [1] 예빈맘 2016.05.20 33685
37748 놀이/교육톡 수학공부 [1] 여자라 그런... 2016.05.19 33645
37747 놀이/교육톡 코딱지 파는 아이 [1] 청포도 맘 2016.05.19 33545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