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놀이/교육톡

시험 스트레스가 심한 아이 극복방법은? 스트레스 지수테스트로 확인하자!

  • 2019-06-20 08:57:24
  • 00iui00
  • 조회수 19716
  • 댓글 2







"아이가 시험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요..."


"열심히 하는거 같은데 성적이 잘 나오지 않고

스스로를 자책하는 일이 많아요. 어떡하죠?"



안녕하세요~ 초등학생부터 중학생 고등학생

국어 영어 수학을 가르치는 과외선생님입니다.


많은 학부모님들과 상담을 하면서

저에게 얘기하시는 것중에 하나가 바로

아이가 공부, 시험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고

노력은 하는데 결과가 나오지 않을때 인데요.


공부와 시험에 스트레스를 받고

힘들어 하는 아이를 옆에서 지켜보는 것이

많이 속상하고 우리 아이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음 하는 것이 부모님의 마음이죠.


저 또한 이런 고민들을 가진 학생들을 가르치고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고민을 했는데요.


제가 만나본 학생들은 학부모님들께서

아이의 문제와 고민을 알아채 주셔서

빠르게 아이를 만나보고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각자 가진 스트레스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가장 좋은 것은 상담을 하고, 아이에게 맞는

개인별 맞춤 수업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어떤 시험이든 불안감이 없을 수는 없는 일입니다.


하지만 아이가 시험을 위해 열심히 공부했는데,

지나친 시험스트레스로 인해 좋은 결과와 성적을

얻지 못하고 자신을 원망하는 학생들이 많죠.


우리 아이가 시험기간만 되면 스트레스가

폭발한다면 오늘 포스팅을 주목해주세요!


스트레스 지수 테스트를 통해

시험 스트레스를 평가해보고,

긴장을 극복하는 방법을 소개하겠습니다~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법을 알면,

오히려 긴장이 시험에서 좋은 결과를 이끌 것입니다.






"우리 아이 시험스트레스는 어느 정도?"


우리 아이가 받는 시험스트레스 지수는 어느 정도일까요?


일단 아이가 시험에 어느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부터 살펴보면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아이의 스트레스 지수를 알아보기 위해

다음 질문들을 준비했습니다.


아이에게 시험 문제가 아니니 편한 마음으로

문장을 주의 깊게 읽고 솔직히 답하게 해주세요.


각각의 질문에 ①전혀 아니다 ②아니다 ③보통이다 ④그렇다 ⑤매우 그렇다

중 하나로 답을 하고, 총점을 매긴 점수가 아이가 받는 시험 스트레스 지수입니다.





<시험스트레스 지수테스트>



1) 시험지를 받고 문제를 훑어볼 때 나도 모르게 걱정이 앞선다.

2) 시험공부가 잘 안 될 때 짜증만 난다.

3) 시험 문제의 답이 알쏭달쏭하고 생각나지 않을 때 시험 준비를 더 열심히 하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

4) 부모님이 시험이나 성적에 관해 물어보실 때 겁이난다.

5) 친구들과 답을 맞춰보면서 시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때 나보다 친구들이 더 잘봤다는 생각에 시달린다.


6) 시험 치기 직전 책이나 참고서를 봐도 머리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7) 시험지를 받을 때 가슴이 두근거릴 정도로 긴장한다.

8) 답안지를 제출할 때 혹시 실수를 하지 않았는지 계속 신경이 쓰인다.

9) 시험 치기 전날 신경이 날카로워져 소화가 잘 안 된다.

10) 답안지에 답을 적는 순간에도 손발이 떨린다.


11) 시험 문제를 푸는 중에도 잘못 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불안하다.

12) 시험을 치다가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을 때 허둥대고 당황한다.

13) 시험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갈 때 힘이 빠진다.

14) 시험 문제가 어렵고 잘 풀리지 않을 대 가슴이 답답하고 입이 바싹 마른다.

15) 시험 날짜와 시간표가 발표될 때 시험 걱정 때문에 마음의 여유가 사라진다.


16) 시험공부를 다 하지 못하고 잠이 들었을 때 일어나면 눈앞이 캄캄하고 막막해진다.

17) 틀린 답을 썼거나 표기를 잘못했을 때 가슴이 몹시 조마조마해진다.

18) 선생님이 시험 점수를 불러주실 때 불안하고 초조하다.

19) 자신이 없거나 많이 공부하지 못한 과목의 시험을 칠 때 좌절감을 느낀다.

20) 부모님께 성적표를 보여드리기가 두렵다.







총점 35점 이하


시험에 대해 별다른 스트레스를 받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험을 볼 때 약간의 긴장은 꼭 필요해요.

긴장이 풀어져 문제풀이에 집중을 못하거나

답안을 잘못 쓰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총점 35~60점


보통 수준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벼락치기 공부를 하거나 자신 없는

과목 시험을 치를 때는 평점심이 무너질 수 있어요.

그러니 시험 전 학습 계획을 철저히 세우고

성실히 실행해 가는 것이 좋아요!



총점 61점~80점


긴장과 불안 때문에 학습 효율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시험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는 친구들과의 수다나

부모님과의 진솔한 대화가 약이 됩니다.

현재 자신이 가진 스트레스를 솔직히 털어놓으세요.

그러면 시험 스트레스가 점차 줄어들 거에요!



총점 81점 이상


일상생활에서도 스트레스와 불안 정도가 높고,

시험이란 말만 들어도 온몸이 긴장할 정도입니다.

한시라도 빨리 상담기관이나 신경정신과 병원 등을

찾아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해요!









"시험스트레스 긴장, 이렇게 극복하세요!"


최근의 스트레스 관련 연구들은 스트레스 자체보다

스트레스의 인지 과정에 초첨을 맞추고 있습니다.


같은 자극을 받고도 사람마다 다른 정도의

스트레스를 느끼고 다른 방식으로

대처하기 때문인데요.


시험을 칠 때 적당한 긴장감은

점수를 올려주는 역할을 합니다.


스트레스가 교감신경을 자극해 우리 뇌를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시험을 앞두고 긴장이 될 때,

이를 부정적으로가 아닌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면

오히려 시험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인간의 뇌는 자신이 해석하는 대로 저장합니다.


수많은 청중 앞에서 강연을 하는 사람들도

긴장이 없을 때보다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할 때

더 좋은 강의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생각 하나로 달라지는 것은 너무도 많죠.





"감정은 내가 아닌 남이다!"


학습에서는 기억력보다 감정조절 능력이

더 큰 역할을 할 때가 많다고 합니다.


감정은 어떤 사실을 기억하지 말지를

결정하기 때문인데요.


소중하고 강렬한 감정적 자극이 있는 기억일수록

쉽게 잊지 못하는 것을 떠올리면 쉽게 알 수 있죠.


또한 감정은 동기부여와 목표성취 과정

전반에도 영향을 줍니다.


공부할 때, 감정 상태에 따라 집중력과

기억의 효율성이 좌우됩니다.


따라서 외부의 자극을 우리의 뇌가

부정적으로 해석을 한다면, 강한 스트레스를 받아요.


거실에서 부모님이 가벼운 말다툼을 할 때,

그 소리가 공부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학생이 있는가 하면 오히려 소음이 있는

환경에서 더 집중이 잘된다는 학생도 있습니다.


앞의 학생은 부정적인 감정에 의해

공부에 대한 동기와 성취 의지가 약해졌다면,

뒤의 학생은 부모님의 다툼에 감정적인

동요를 느끼지 않고 공부에 집중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감정에 이끌려가 것이 아니라

그런 감정이 생긴 자신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관찰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감정은 내가 아니고, 단지 나를 스치고

지나가는 바람 같은 것입니다!


만약 부정적인 감정이 생긴다면

그 감정이 뇌의 생리작용리 뿐이라는

사실을 떠올려 보세요.


그러면 감정에 휘둘려 불필요한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을 것입니다.




"뇌를 활성화시키는 꿈을 찾으세요!"


시험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데 가장

큰 힘을 주는 것은 '할 수 있다'는 자심감입니다.


우리 뇌는 스스로 선택한 정보에 따라

그것을 실현시키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뇌가 본래 가지고 있는 능력을 발휘

할 수 있도록 하려면 끊임없이 스스로를 칭찬하고

자신의 뇌를 믿어주어야만 합니다.


동기부여와 자신감 회복을 위해

목표는 현실적으로 세울 필요가 있습니다.


단거리도 제대로 달려보지 않고

마라톤을 완주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단기적이고 눈앞만 보는

현실적인 목표만을 세운다면 당장의

시험스트레스도 극복하기 힘들어요.


우리의 뇌는 꿈이 크고 긍정적일수록

더 활성화되기 때문에, 목표는 크고

가치 있는 것이 좋습니다!



시험스트레스/공부스트레스가 심한 아이 때문에 고민이신가요?


정확한 꿈과 목표를 찾고

올바른 공부방법과 자기주도학습 완성이 목표입니다!!


늦지 않게 결정하세요~~











'
  
댓글 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83808 놀이/교육톡 초, 중학생 재미있게 공부, 독서 습관... [0] 교대생채은 2020.05.15 454
183805 놀이/교육톡 나무블럭 개시 [0] 빵순빵순 2020.05.15 93
183746 놀이/교육톡 까꿍! [4] 나발님 2020.05.15 123
183731 놀이/교육톡 책읽기 [8] 65hj 2020.05.15 139
183630 놀이/교육톡 ★ 25개월 아들과 놀아주는 법: 5월은 ... [4] 범둥맘 2020.05.14 118
183617 놀이/교육톡 대구 [비올라] 레슨해요^^* [1] Yunji_lee 2020.05.14 281
183613 놀이/교육톡 꼼꼼한 이대생 영어 과외 및 입시 준... [1] clairdelune 2020.05.14 587
183553 놀이/교육톡 애착물건? [1] 빵순빵순 2020.05.13 69
183529 놀이/교육톡 경기도 광주 [태전동/장지동] 광남동 ... [0] BE태전 2020.05.13 94
183454 놀이/교육톡 아이들이 좋아하는 영어 미술 과외 [0] Leesaw 2020.05.12 189
183426 놀이/교육톡 ☆미숫가루로 놀아요 [4] 빵순빵순 2020.05.12 93
183353 놀이/교육톡 우리 아이들의 안전한 체육활동을 책... [0] YnJ Sports 2020.05.12 85
183249 놀이/교육톡 중,고등학생 과외 [2] 아기호랑 2020.05.11 734
183199 놀이/교육톡 ★코로나극복 집콕놀이 대방출!! [3] 2020.05.10 161
183138 놀이/교육톡 7살아이걱정입니다 [2] 나무늘보맘 2020.05.10 249
183083 놀이/교육톡 생물탐험대(숲체험) [1] 우화 2020.05.08 151
183013 놀이/교육톡 초1 입학하는데 아직 한글을 다 몰라요. [10] 선우맘1309 2020.05.08 308
183003 놀이/교육톡 여기는 어디인가 [0] 나발님 2020.05.08 75
182993 놀이/교육톡 아기가 좋아하는 책..! [4] 때니맘 2020.05.07 89
182982 놀이/교육톡 신나는 계란판 놀이 [2] 빵순빵순 2020.05.07 108
182944 놀이/교육톡 ⭐️아이 영어 노출 노부영으로 해주고 ... [8] 때니맘 2020.05.07 125
182855 놀이/교육톡 디폼블럭 방콕놀이 ㅋㅋ [0] 빡소 2020.05.07 59
182850 놀이/교육톡 아이가 좋아하는 노부영 책 [0] 때니맘 2020.05.06 74
182848 놀이/교육톡 원어민수준의 영어교육 [0] Mitch00 2020.05.06 366
182747 놀이/교육톡 안녕하세요 [0] 퐁당밀가루 2020.05.06 75
182683 놀이/교육톡 아이사회성 기르기 짝치료 친구 찾아요~ [1] 망망구 2020.05.05 168
182616 놀이/교육톡 초3 우리아이 독서에서 벗어나려고 해요 [8] 아침해1009 2020.05.04 177
182578 놀이/교육톡 이런 것도 있네용 [0] 스칼렛요한슨 2020.05.03 147
182527 놀이/교육톡 등교 개학 반대 [0] 플리주아 2020.05.02 235
182488 놀이/교육톡 선물 받았어요^^ [1] 나발님 2020.05.02 97
182412 놀이/교육톡 까꿍놀이 [0] 나발님 2020.05.01 89
182379 놀이/교육톡 집콕 하는데 즐겁게 공부하는 방법!! [0] 아현사랑맘 2020.04.30 117
182350 놀이/교육톡 쥬라리움 청라점 _입구 포토존 [0] zoorarium032 2020.04.30 82
182194 놀이/교육톡 아들이랑 놀이터에서 열심히 놀고 8시... [2] 범둥맘 2020.04.28 165
182170 놀이/교육톡 춘천에서의 삶을 시작하며 [0] nomadism 2020.04.28 83
182167 놀이/교육톡 [재오픈] 쥬라리움 청라점 open 가격 ... [0] zoorarium032 2020.04.28 188
182137 놀이/교육톡 다른집아이들이 부러워해요♥ [0] 대구홈바운... 2020.04.28 180
182127 놀이/교육톡 잘 놀고 있어요~! [6] 나발님 2020.04.28 97
182111 놀이/교육톡 물고기 책 보고 독후활동 ♡♡ [11] 토킹맘 2020.04.27 119
182067 놀이/교육톡 종이컵 쌓기 [6] 도담소담 2020.04.27 148
181944 놀이/교육톡 중장비에 빠져있는 아들 [4] sont8981재원맘 2020.04.26 108
181888 놀이/교육톡 아이들이 너무 좋아하네요♥ [0] 대구홈바운... 2020.04.25 157
181825 놀이/교육톡 중고생 수학과외모집합니다:) [0] 연의과외 2020.04.24 589
181762 놀이/교육톡 책읽어 주는게 왜이렇게 힘들까요.. [10] nick맘 2020.04.24 207
181686 놀이/교육톡 센스있는 어머님의 선택이 우리아이를... [1] 대구홈바운... 2020.04.23 150
181685 놀이/교육톡 ★ 24개월 아들 집콕놀이: 누리과정 학... [5] 범둥맘 2020.04.23 141
181571 놀이/교육톡 디폼블럭했어용!! [1] 빡소 2020.04.22 88
181530 놀이/교육톡 6세 한글떼기 [4] 버라이어티정신 2020.04.21 194
181529 놀이/교육톡 ★ 24개월 아들 엄마랑 집콕놀이 : 글... [6] 범둥맘 2020.04.21 134
181482 놀이/교육톡 자석칠판 들였어요~ [3] 2020.04.21 131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