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가지생활후기

임신 시기별 욕조 목욕 가이드

  • 2018-11-09 11:30:11
  • 네이연
  • 조회수 6802
  • 댓글 1

임신 중에는 신체 호르몬의 변화로 땀, 피지, 질 분비물이 늘어나 평소보다 더욱 찝찝함을 느끼기 쉽다. 샤워만으로는 결코 느낄 수 없는 욕조 목욕의 개운함이 간절하지만 혹시나 뱃속 아기에게 문제가 될까 싶어 고민스럽다. 임신 전 욕조 목욕을 즐겨 하고 대중목욕탕을 자주 찾았던 임신부라면 더욱 그러할 터. 전문가들은 임신 주수에 따라 목욕법이 달라야 한다고 조언한다.

임신 시기별 욕조 목욕 가이드

임신 초기
임신 초기에 40℃ 이상의 온수에 장시간 몸을 담그면 태아의 신경계에 이상을 초래하거나 유산을 불러올 수 있으므로 간단히 샤워만 해야 한다. 특히 임신 초기에는 감염 위험이 높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대중목욕탕도 피할 것. 임신 14주 이전에 사우나나 찜질방의 높은 온도에 노출되면 태아의 뇌 조직이 손상될 가능성이 높다는 보고도 있는 만큼 절대 주의한다.

임신 중기
임신 중기부터는 탕 목욕을 해도 괜찮지만 물의 온도는 임신부의 체온과 비슷한 35~38℃가 적당하며 10분 이내로 끝내도록 한다. 대중목욕탕을 이용할 때는 탕 안의 물이 깨끗하고 사람이 별로 없는 이른 아침 시간에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시기는 커진 자궁이 내장 기관을 압박해 혈액순환을 방해하고 정맥류를 비롯해 요통, 변비, 치질 등 다양한 증상이 생겨 스트레스가 가중되는데, 이때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면 신체의 위생 관리는 물론 심신을 편안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단, 탕 안에 가득 찬 수증기나 더운 공기 때문에 순간적으로 어지럼증을 느낄 수 있는데 자칫 넘어질 경우 유산이나 조산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또한 앉았다 갑자기 일어서는 등 급하게 동작을 바꾸면 현기증이 심해지고 넘어지거나 부딪히는 등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천천히 조심스럽게 움직여야 한다. 현기증이 느껴질 때 즉시 바닥에 앉아 고개를 숙이고 안정을 취하면 혈액이 머리 쪽으로 흘러 증상이 한결 나아진다. 집 안 욕실 바닥에도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나무 받침대나 고무 패드를 깔아둔다.

임신 후기
임신 막달에는 크고 무거워진 배 때문에 중심을 잃기 쉽고 양수가 터진 걸 놓칠 수도 있어 되도록 탕 목욕을 하지 않는 게 좋다. 또한 자궁이 횡격막을 밀어 올려 폐가 압박되기 때문에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고 가슴이 두근거리는데, 뜨거운 공기로 가득한 목욕탕에서는 그 증상이 가중될 수 있다.

'
  
댓글 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라식라섹 고민이라면, 슈퍼스마일라식이 답! [17] 박스타 2018.05.23 21909
베스트 잠원 아크로리버뷰 앞 오전에 엄마들 ... [3] 루루니니 2019.04.16 373
베스트 클렌징바.. 소개해요 [2] 쭈미마미 2019.04.15 382
123715 여러가지생활후기 T월드에서 뽀로로 키즈카페 할인권 받... [3]
N
꽃소금 2019.04.24 34
123631 여러가지생활후기 맥주에서 제초제 검출됐대요ㅠㅠ [11]
N
스위팅 2019.04.23 131
123624 여러가지생활후기 여기가 조언을 많이 들을수 있을거 같... [7]
N
사과나무여사 2019.04.23 129
123599 여러가지생활후기 스페인하숙 배정남 [2]
N
윤마미야 2019.04.23 111
123514 여러가지생활후기 눈썹문신했어요♥ [3] 하영이엄마 2019.04.22 153
123512 여러가지생활후기 눈 건강 생각하신다면.. [3] 서연맘 2019.04.22 119
123508 여러가지생활후기 남자도 갱년기 있대요~~ [2] 뽁뽁맨 2019.04.22 111
123240 여러가지생활후기 봄이라 스카프 사고 싶네요 [8] 동구리 2019.04.19 253
123207 여러가지생활후기 요즘 할인엔 텀블러 .. 찌든때 간편... [4] 세지맘 2019.04.19 239
123094 여러가지생활후기 새싹재배세트 이거 괜찮네요 ^^♡ [4] 뵹뵹이2 2019.04.18 305
123085 여러가지생활후기 내 Y존이 예전같진 않더라구요, [2] 기다림 2019.04.18 367
122987 여러가지생활후기 계류유산을 했습니다. [4] 까꿍메리 2019.04.17 350
122985 여러가지생활후기 집에 개미 때문에 가렵고 아픈데 어떻... [5] 예진예슬 2019.04.17 321
122896 여러가지생활후기 주변에 화상영어 하는 사람이 없어서요 [2] 모모둥이 2019.04.16 339
122822 여러가지생활후기 하이패스 [3] 화서다둥이 2019.04.16 341
122757 여러가지생활후기 뽕이들 마스크 샀어요 [2] 앵콜요정 2019.04.15 363
122294 여러가지생활후기 벚꽃 놀이 전국은 꽃놀이~~~~ [8] 수영맘 2019.04.11 566
122273 여러가지생활후기 온몸으로 느끼는 사과 놀이~` [3] 양띠맘 2019.04.11 542
122263 여러가지생활후기 봄은 이렇게 다가오나 봅니다 [4] 쪼꼬미허니은서 2019.04.11 523
122168 여러가지생활후기 초등2 핸드폰 [8] 시내 2019.04.10 621
122162 여러가지생활후기 냉장고 드디어 바꿨습니다 [3] 카시오페아 2019.04.10 597
122128 여러가지생활후기 춘곤증 쫓는 건강한 음식 [3] 콩깍지부부 2019.04.10 547
121955 여러가지생활후기 전자책 보다는 엄마가 읽어주는 책이.... [3] sweetcandy 2019.04.09 594
121954 여러가지생활후기 2019년 헬로키티 에디션 [3] 상아맘 2019.04.09 611
121823 여러가지생활후기 백번 실수해도 절대 혼내지 말아요 [4] 엔똘 2019.04.08 706
121820 여러가지생활후기 요즘따라 입맛 확~~ 살아나네요 [4] 까불이 2019.04.08 640
121594 여러가지생활후기 공복에 하면 안 되는 일 5가지 [3] 지지자매 2019.04.05 810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