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결혼생활톡

설레이지 않는 연예 어떻게 할까?

  • 2019-06-24 11:25:39
  • 피이글렛
  • 조회수 17117
  • 댓글 8

안녕하세요.
20대 후반 남성입니다. 장기간 연애하신 분들의 조언 또는 경험 부탁드립니다! 제가 느끼는 감정이기에 제 중심으로 써내려가도록 하겠습니다.
여자친구와는 현재 사귄지 3년이 지난 시점입니다.


저에 대해 간략하게 먼저 말씀드리자면 20대 후반이지만 연애 경험이 20대 통틀어 2번 입니다. 일주일에 한번정도 친구들과 술자리, 운동이 취미입니다. 말도 재밌게 하지 못하고 주변에 꼭 한 두명씩 있는 노잼 타입의 사람입니다. 

 이렇게 글을 올리게된 이유는 현재 만나고 있는 여자친구에게 제가 설레지가 않기때문에 연애 고수분들의 조언을 듣고자해서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연애초기처럼 설레지가 않습니다. 물론 연인간에 매일 매일이 설렐수는 없다는걸 잘 알고있지만, 여느 커플들과 달리 저희는 만나는 순간부터 지금까지 굉장히 현실적인 연애?를 해왔기 때문에 늘 이상적인 연애가 아닌 현실적인 연애만 해왔던것 같습니다.


그리고 항상 모든걸 서로 의견을 존중해주며 최근 결혼 이야기도 저희 둘이 가끔 이야기도 하고 있습니다. 양가 부모님도 몇번 봬었고 여자친구와 저를 모두 마음에 들어하십니다.



하지만 이미 너무 편해진 서로의 모습과 익숙해진 모습을 보면서 더이상의 설레는 감정이 느껴지지가 않습니다. 연애 전부터 1년정도 알고 지냈기 때문에 집안일, 각종 사정등 연애초기부터 서로 모르는게 없을 정도로 솔직한 연애를 했습니다.


사소한 말다툼도 일년에 몇번 없었고 둘다 서로에게 부끄럽지 않게 신뢰를 깨지 않고 열정을 많이 쏟아가며 연애했습니다.


항상 우선순위로 두었던 서로에게 신뢰를 깨지말자는 이야기를 하며 저와 여자친구 둘다, 서로의 신뢰가 최우선이다 라고 말을 하며 술먹을때, 친구들을 만날 때도 단 한번도 술자리 도중 늦은 연락, 연락 두절 이런게 없었습니다. 데이트도 정말 자주했고 여행도 자주 다녔습니다.



연애에 대해서 서로 나름대로 기준점을 두고 서로에게 의지가 될수있는 흔히 볼수있는 여느 커플처럼 연애를 했습니다.



근데 요즘에 제가 제 마음이 이상해진건지 원래 어느정도 연애기간이 길어지면 겪게 되는 감정인지 모르겠지만 여자친구를 봐도 예전처럼 설레지가 않고 같이 데이트하는 시간에도 집중이 잘 되지 않습니다.




전보다 폰을 더 자주 보게 되고 여자친구와 대화도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혹시 오해하실수 있어서 말씀드리지만 다른 여자가 생기지도 않았고 저에게 따로 눈에 들어오는 사람도 없습니다.




그냥 말그대로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3년간의 연애 기간이 되다보니 너무 익숙한 느낌이 들어서 이게 무슨 감정인지 모르겠습니다. 원래 이러다가 결혼해서 가족이 되고 그러는건가요?



벌써 가족같은 너무 익숙함이 들어서 가끔은 여자친구보단 인생의 동지같은 느낌이 들어서 정말 가족인지 여자친구인지 모르겠습니다. 전보다 마음도 식어가는건지 이게 뭔지 참 저도 모르겠네요..


워낙 연애초부터 환상이란게 없이 생리현상부터 모든 모습을 솔직하게 서로 봤기때문에 그런지 전에는 그낭 그러려니 하고 그래도 설렜지만 요즘엔 전과 다르게 설레지가 않습니다.


여자친구와 연애를 하며 모든걸 솔직하게 공유했지만 이 감정만큼은 저도 처음 드는 감정이고 듣는 여자친구 입장에서도 상처받을까봐 쉽게 이야기를 꺼내기가 어려워서 먼저 조언을 얻고자 합니다..



제가 이러는게 저는 익숙함 때문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정말 솔직하게 잘 모르겠습니다. 애정이 전보다는 식은건지.. 정상인지 비정상인지 저도 제 마음을 모르겠습니다. 물론 익숙함에 속아 소중한 사람을 잃으면 안되지만 앞으로 이렇게 설렘이 없는 제가 여자친구와 어떻게 연애를 이어가야 할지 연애 경험이 많은 편이 아니라 더 모르겠습니다.



장기간 연애하신분들이나 비슷한 경험을 하신분들 또는 여성분들의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후아 ㅜㅜ여자친구는 저에게 과분할만큼 굉장히 좋은 사람이지만 이런 글 쓰는 제가 뭔가 나쁜놈 같아서 마음이 편치가 않네요. 설레지가 않는다는 말 들으면 저부터도 좋지 않을거같아서 여러분들께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8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남편은 벌써 걱정 ㅠ.ㅠ [4] 으뜨미마마 2020.03.27 162
베스트 소음순 수술 해보신분?? [3] 좋은날ㅋㅋㅋ 2020.03.24 230
179674 결혼생활톡 신랑보고 하나씩 사다 달라 안하네요 [2]
N
알콩맘 2020.04.01 46
179669 결혼생활톡 정리안하는 남편 [1]
N
사랑기쁨마미 2020.04.01 53
179583 결혼생활톡 오늘 우리의 조개탕~ [4]
N
청라맘 2020.03.31 60
179581 결혼생활톡 결혼후 신랑이 데리고온 반료묘... [5]
N
우씌 2020.03.31 62
179538 결혼생활톡 오늘도 [2]
N
은미맘 2020.03.31 17
179445 결혼생활톡 여기서 친구를 사귈 수 있을까요? [3] 나무늘뽀 2020.03.30 108
179428 결혼생활톡 뒤쪽이 오픈된 로퍼 편한가요? [5] 공유조아 2020.03.30 55
179144 결혼생활톡 집에서 탕후루 해먹어봄!!봄 [3] 우씌 2020.03.27 50
179078 결혼생활톡 코로나 땜에 시댁 안가도 되고 맘이 ... [5] 뿐이맘 2020.03.26 142
179073 결혼생활톡 남편이랑 리프팅 같이 받으러 가려구... [2] 부산까꿍맘 2020.03.26 69
178919 결혼생활톡 재택하니 나물비빔밥 준비했어요 [3] 즐건이 2020.03.25 39
178917 결혼생활톡 독박육아중 남편의 저녁어떻게하시나요 [5] 가을사랑이 2020.03.25 92
178704 결혼생활톡 부부끼리 같이할 운동 있을까요? [7] 웬디 2020.03.23 103
178643 결혼생활톡 출산하고 부부관계가 줄었어요.. [3] 둥이둥이맘ㅋ 2020.03.21 280
178559 결혼생활톡 아무생각없이 바라본 남편의 지갑~~ [4] 앵콜요정 2020.03.20 232
178557 결혼생활톡 이혼문제요... [3] unknown 2020.03.20 240
178509 결혼생활톡 외벌이 돈관리 팁 [3] 2020.03.20 129
178428 결혼생활톡 집에서 태교겸 전자책... [3] 행복이의봄 2020.03.19 56
178378 결혼생활톡 남편생일 [7] 초여우 2020.03.18 91
178335 결혼생활톡 코로나로 상점에 사람이 없네요 [2] 아롱낭자 2020.03.18 70
178328 결혼생활톡 수요일 아침 입니다 .... 오늘 마스크... [3] 밍밍앙 2020.03.18 63
178206 결혼생활톡 재택 2주째 날마다 점심 차리기 힘드... [6] 례으니 2020.03.17 110
178203 결혼생활톡 영화관 언제부터 갈쑤있을까요 [3] 단순하게살자 2020.03.17 72
178146 결혼생활톡 엄마가 그러시는데...이사하는 날..밥솥 [6] 방콕댁 2020.03.16 89
178113 결혼생활톡 한우좀 먹어볼까? [4] 차니맘 2020.03.16 84
178020 결혼생활톡 심심해서 낚시왔네요 [5] 윤얌 2020.03.14 90
177954 결혼생활톡 깔끔모드 한꺼번에 3개 사서ㅎㅎ한방... [5] 나의꿈 2020.03.13 111
177890 결혼생활톡 묵혀놓은 꿀 오늘 먹어 봣네요 [5] 서연맘 2020.03.12 81
177889 결혼생활톡 여행가방만 장만했네요.. 가고프다,.여행 [5] 건산쓰마미 2020.03.12 52
177782 결혼생활톡 다 챙기면서 살아야 옳은걸까요? [7] 츄니 2020.03.11 184
177678 결혼생활톡 자더라도 눕히면 등센서 작렬입니다.. [5] 난너조아 2020.03.10 100
177675 결혼생활톡 15분 줄서서 공적마스크 샀어요 [2] 볼살매력 2020.03.10 305
177003 결혼생활톡 부부싸움 [10] 황호두 2020.03.06 331
176888 결혼생활톡 시댁식구들과 어떻게 지내시는지 [6] 딱콩이 2020.03.05 274
176824 결혼생활톡 괜히 짜증나는날 [6] 빵순빵순 2020.03.04 126
176808 결혼생활톡 ☆첫 인사 드릴때 선물 [3] 초여우 2020.03.04 79
176798 결혼생활톡 친정엄마.. 내편.. 그런거 1도 모르겠... [8] 쭌쭈맘 2020.03.04 155
176777 결혼생활톡 임산부랑 고령층이 제일 힘들지요~ [3] 똥고양이 2020.03.04 61
176733 결혼생활톡 신혼일상 공유해요~ㅎㅎ [1] 석아영 2020.03.03 207
176623 결혼생활톡 이런 간장게장 같으니라구~~ [7] 돌싱파워 2020.03.03 105
176536 결혼생활톡 ☆ 남편 생일도 곧❤️❤️❤️ 작년 남편 생... [5] 범둥맘 2020.03.02 243
176501 결혼생활톡 산수유 피었네요. 이뻐~# [4] 빵또아요 2020.03.02 68
176347 결혼생활톡 비빔국수 장인!! [8] 백만돌이쭈니 2020.02.29 148
176191 결혼생활톡 [필독] 아이를 위한 엄마의 자격 [0] 송파지율맘 2020.02.28 70
176182 결혼생활톡 오늘은 치킨♡ [3] 떠누맘 2020.02.27 86
176141 결혼생활톡 요리를 잘 못해서 항상 식단이 걱정이... [2] 후레키으 2020.02.27 103
176137 결혼생활톡 생필품~사재기 해야 될까? [4] 파블 2020.02.27 115
176130 결혼생활톡 부부사이인데.. [5] 커피스노우 2020.02.27 262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