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남편의 바람을 알았는데 어떻게 해야 될까요 ;

  • 2018-12-13 10:48:20
  • 방콕댁
  • 조회수 22729
  • 댓글 0

지난 6월 초순부터 남편이 한 여자와 지속적으로 통화를 하곤 했고
아침 저녁으로 운동이나 산책을 같이 한 모양입니다.
상대여성은 혼자 살고 여성의 아파트에도 몇 번 가고 밤늦게 술을 마시곤 했어요.
그 때마다 남편이 고향친구와 술을 마신다해서 속아 넘어갔어요. 
결정적으로 7월달에 남편이 만취해서 돌아와서는 상대여성이 전화를 안받는데 그 여성 말이 부인이 전화를 차단시켜서 그렇다고 변명했나봐요.
그 때까지만 해도 전 그냥 전화만 하는 사이로 알았는데 취중에 남편이 다정하게 통화하는 걸 보고 사이를 알아차렸고요. 그 이후에 알아낸 결과는 남편의 바람이 사실이고 정말 끔찍하네요.
자꾸 속이려하고 모르는 데서 만나려하면서 제 앞에선 절대 손도 잡지 않은 사이라고 술만같이 먹었다해요.이혼은 하고 싶지 않고 어떻게 둘 사이를 갈라놓을 까요?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73214 시월드톡 제가 안하면 저 설거지 언제까지 저렇... [6] 얌베리 2020.02.05 759
173210 시월드톡 장남만 돌림자쓰나요? [3] 홀릭홀릭 2020.02.05 451
17308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너무싫어요 [5] 달의한숨 2020.02.04 1620
172940 시월드톡 부의 봉투 달라는 숙모 [4] 조아쪼아 2020.02.03 537
172877 시월드톡 아놔.. [8] 태평맘v 2020.02.03 543
172681 시월드톡 시댁이 너무 좁아..같이자기 힘든데..... [4] 살인미소맘 2020.01.31 666
172449 시월드톡 사랑하는분들 ㅎㅎ [4] 뷰진 2020.01.29 476
172042 시월드톡 열심히 전부치기!! [3] 기삼 2020.01.24 402
171998 시월드톡 호칭뭐라 불리시나요?? [8] 백만돌이쭈니 2020.01.23 498
171928 시월드톡 제가 진심 딸이였어도 그렇게 말씀하... [2] 우리대지 2020.01.23 844
171812 시월드톡 시댁 얼마나 자주 가시나요? [5] 젠투 2020.01.22 809
171643 시월드톡 시댁의모순 [4] 미소사 2020.01.21 857
171630 시월드톡 명절앞두고 기분전환..어머님 짱!! [5] 수용맘 2020.01.21 746
171546 시월드톡 명절에 중국놀러 가려는데 우한 폐렴 ... [7] 전서방 2020.01.20 700
171541 시월드톡 비싸용..ㅎㅎ [4] 태평맘v 2020.01.20 568
171538 시월드톡 설날 시댁가는일.. [8] 햇님~ 2020.01.20 866
171152 시월드톡 저도 웃으면서 할말 다하는 며느리되... [5] 세지맘 2020.01.16 788
171151 시월드톡 부모님 아프시면 저혼자 해나갈자신이... [6] 루키85 2020.01.16 423
171061 시월드톡 아버님께서 또 ㅎㅎㅎ [10] 뷰진 2020.01.15 625
170853 시월드톡 올라오시면 무조건 마중 나오라는 시... [5] 김효리 2020.01.14 531
170849 시월드톡 명절 전 제사 [4] 쑥이엄마 2020.01.14 413
170633 시월드톡 시댁만 오면 배달음식~ 으~ [6] 빵또아요 2020.01.13 782
170451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재혼 [4] 별하늘아래 2020.01.11 776
170361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216
170360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241
170359 시월드톡 동호회도 들었는데 며느리가 나가는걸... [7] 셀서셀러 2020.01.10 412
170029 시월드톡 시댁 용돈 드리기 버겁네요. [7] 영이뽕 2020.01.08 1158
169872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이 아침밥 고급으로 차렸어요 [4] 오뉴 2020.01.07 678
169784 시월드톡 부모님과 함께 살아요. [4] 크파리 2020.01.06 489
169351 시월드톡 부모님 명의의 집을 자꾸 바꿔달라 하... [6] 삐용삐용 2020.01.03 790
169340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날 용돈으로 인한 ... [3] 신지 2020.01.03 1101
169331 시월드톡 메뉴고민.. [6] 태평맘v 2020.01.03 365
169240 시월드톡 시댁에 아이 맡겨두고... 우린 목욕탕 [7] 정서맘 2020.01.02 446
169191 시월드톡 주말 시댁에서 배달시켜먹기~ [4] 까도녀준성맘 2020.01.02 375
168889 시월드톡 어머니랑 둘이서 한정식.밥상 찍어봅... [7] 해림 2019.12.30 559
168800 시월드톡 시댁에서 마지막 식사~ 내년에 보기로 [2] 샴오정 2019.12.29 418
168533 시월드톡 어디갈때 시부모님 모시고 가나요? [4] 츄니 2019.12.26 638
168440 시월드톡 크리스마스엔 아이스크림케이크 [6] 아링꽃 2019.12.25 340
168298 시월드톡 동지에 시댁에 가야하나요? [5] 야호얍 2019.12.24 585
168119 시월드톡 고모의 클스마스 선물 증정식 [6] 환뚱 2019.12.22 467
167642 시월드톡 싶은것도 주시는 시어머니 [6] 치맥 2019.12.18 828
167441 시월드톡 비오는날엔 파전~~파전~~ [5] 에브라 2019.12.17 391
167396 시월드톡 시부모님 서운한 말씀.. [4] 소희맘이 2019.12.17 965
167223 시월드톡 어머님이랑 둘이 코스트코 장보기~ [2] 기삼 2019.12.16 562
167188 시월드톡 파르페 한컵의 여유 [1] 곰퇴끼 2019.12.16 483
166961 시월드톡 시엄니의 귀여움ㅋㅋㅋ [6] 환뚱 2019.12.13 706
166911 시월드톡 역시 과메기 짱~ [1] 상아맘 2019.12.13 371
166778 시월드톡 며느리가 참고 사는지도 모르고 당연... [11] 나쯔맘 2019.12.12 1266
166620 시월드톡 시댁 다녀와서 장염~~ [6] 베로 2019.12.11 541
166599 시월드톡 김장ㅜ [3] 익ㅁㆍㅕㅇ 2019.12.11 469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