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미래 시어머니 될분 넘 성격이 이상합니다..

  • 2018-12-20 18:05:37
  • 오꿍
  • 조회수 22234
  • 댓글 0

참고로..저희 시어머니는...엔날 사람이지만...시아버지가 고아나 다름이 없는지라 시집살이 하며 산 사

람도 아닌데.....이해 할수가 없네여...

신랑 될 사람이... 외동입니다

그래서 인지 더 집착을 보이는건지......아들 혼자라....

전 시집오기전에....같이 살고 있읍니다...시아버지 시어머니 신랑 저........

식은 가을쯤에 올릴 예정이구요....

( 저희 집 쪽에서 신랑이 무능력 하구 외동인 이유로 반대를 하심에....글케 결정 짓고...살게 되었죠..

산지는 약~~반년 정도.........)

같이 살지 않을땐....무지 정 많으시고 좋으신 분이였어요...역시 살 맞데고 살아봐야 안단 말이 

맞는것도 같네여...

시어머니가 좋은 말론 검소 하다고 할수 있을만큼...아끼시고 절약 하시며...사셨어요

정말 많은 일이있었는데......그 반년동안....

언젠가 거실에서 신랑이랑 저랑 이야기 하다...머리 카락이 하나 빠져서 낼 어차피 청소할껀데...

방에 구석에 뒀져...그러니 있는 역정 없는 역정 다내시며.......5번이나 제창 삼창 사창 까지 하시며.

방에 그걸 왜 버리냐고 이야길 하시길레....내가 넘 우리집 같이 생각했구나...조심 해야지..

각성을 했죠....근데 자기는 아이스크림 봉지 ( 두개나 드시고) 방에 버려 녹코...

참외 먹는데...찌꺼기 를 방바닥에 뱉는거 있죠........

그리고 밤 12시 되서 자려는 사람 불러 내서 손톱 청소 시키고 메뉴큐 발라라 하고....

어쩌다 그럼 서로 정도 들고 좋겠지만...손톱 자랄때 마다...합니다....

거기다 칭구분들 놀러 가시는날 새벽 5시에 나가시기에 일어나서 배웅 하는데....

여자가 그게 뭐냐고 ~~~~드라이도 해줘야지 않냐고 짜증 섞인 말로 이야기 하시는데...

글구 역시나 11시쯤 밤에 저녁 먹고 저희 방에서 티비도 보고 쉬다가 자려고 하는데........

언제 슈퍼 가셨다 오셨는지....자기방에 티비를 안꺼났따고....우리방 문까지 열어 다그치고.......

이일은 요 최근에 일어났던 일이구여....그전 일까지 말하자면....끝도 없습니다...

그리고 제 욕 한걸 저희 엄마 귀에 들어 가게까지 할만큼 약간 생각 없으신 면도 많고..

( 저희 엄마랑 시어머니랑 중간에 아시는분 계시거든요....) 그런 더 조심 해야 하지 않나..

조건을 봐도 내가 훨 나은데...자기 아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지만....돈도 한달에 100마넌 버

버는게 다인데다.....다 나온 대학도 안나완는데....남에 귀한 딸 데리고 와서...고생 시킬꺼 뻔한데..

시아버진 너무 너무 잘해주시는데....일하시는라 일주일에 한번 밖에 못보구여...

문제는 신랑이 더 있어 보여요....이렇게 갈등으로 나만 괴로운 처지에 놓여 있는데...

중립적인 입장만 보여요.....설득 하기도 지쳤어요.......

진짜.....결혼 하기전에도 저정돈데 결혼 하면....우짤까 싶기도 하고....

야단 칠만한걸 치면 모르겠지만......90 프로가 트집이나 다름 없어여....신랑은 그냥 그려려니 하레여

자기야 자기 엄마니....뭔 소리해도 넘어가지만...

어디가서 말하기도.....민망 하구여......내가 시집간 언니나 친구들을 주위에서 봐도 저런 시어머니 첨 

봅니다.........

도저히....풀리진 않을꺼 같네여......목욕탕도 가고..같이 쇼핑도 하고 안해본게 없는데...

그땐 잘해주시는데 그때뿐이에요........

내가 이사람 아닌 다른 사람을 만나도 더 조은 시어머니 만나란은 법도 없고....

그런건 아는데........차라리 같이 안모시고 살면 모르겠는데...남편이 외동에다...시어머님 시아버지 

나이가 60이 다 넘으셨으니........따로 살기도 뭣 하져......

남편이 극비에 말한건데.......자기 엄마는 제혼 하신거레여...

전 남편에서 딸 2 아들 1 있다던데.......

난 첨에 딸이 없어 저러나 보다 했는데......어떻게....딸을 둘이나 있으면서......

넘 이기적이란 생각밖엔 들진 않네여....

정말.....너무 별라도 너무 별라보입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여.........신랑을 고쳐 가는 수밖엔 없겠죠....???

방법도 알켜 주세영......제발~~~~~하루 하루 넘 괴롭네요.....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39975 시월드톡 바람 용서하고 사시는 분~~ 극복 어떻... [10] 혀기맘 2019.05.30 17931
139950 시월드톡 저의 남편좀 봐주세요 [8] 사과나무여사 2019.05.30 17625
139937 시월드톡 남편이랑 싸운지 1주일이 되었습니다 [9] 잉여신 2019.05.30 17560
139852 시월드톡 시댁의 종교..이제는 조금 힘들어요 [3] 스고이 2019.05.29 17419
139848 시월드톡 어머님이 보내주신 농산물 [2] 신선맘 2019.05.29 17615
139832 시월드톡 맞벌이 2인 가족 [6] 래마마미 2019.05.29 17356
139707 시월드톡 자꾸 집을 사지 말라는 시부모님~~ [8] 하느리맘 2019.05.28 17902
139576 시월드톡 집에있는 모든것을 시누이들 싸주는 ... [6] 잉규 2019.05.27 17437
139329 시월드톡 시댁지원이 당연한건가요? [4] 백미 2019.05.24 19243
139237 시월드톡 출산후 시어머니와 같이 사는거 때문... [5] 빅쓰 2019.05.23 17817
139236 시월드톡 갱년기 시어머니 석류즙 괜찮을까요? [4] 더케이 2019.05.23 17458
139034 시월드톡 워킹맘 시어머니 등하원or 주말에만 ... [7] 세지맘 2019.05.21 17600
138942 시월드톡 어머님이 감자핫도그 세트를 사오셨네요. [7] 씨주 2019.05.20 17654
138923 시월드톡 시어머니댁 상가로 이사가는게 맞는 ... [7] 김효리 2019.05.20 17608
13876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말이 너무 많아요~ [3] yunina 2019.05.18 18081
138684 시월드톡 천사같은 내 딸에게 조기 유학을 권유... [2] 컹컹72 2019.05.17 17604
138668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갈등 많으시나요 ? (긴글... [6] 수용맘 2019.05.17 17903
138562 시월드톡 독감인데 제사 참석하랍니다. [10] 챤블리 2019.05.16 17709
138499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그런 반응에 일일이 맞춰... [5] 금촌댁 2019.05.15 17678
138353 시월드톡 임산부는 이런 신발도 못신나요? (시... [16] 로빈훗 2019.05.14 18532
138259 시월드톡 회사까지 전화해서 역정내시는 시어머니 [7] 유니네맘 2019.05.13 17881
138258 시월드톡 시어머니 갈등. 돌잔치요 [5] 아름맘 2019.05.13 18057
138043 시월드톡 아기 가지고싶은 마음도 사라졌네요 [8] 고기굽는여자 2019.05.10 17945
137923 시월드톡 시부모님의 손녀 대하는 태도 [9] 아름맘 2019.05.09 18085
137825 시월드톡 시부모님 돌아가시면 어찌할지 [4] 피이글렛 2019.05.08 17951
137824 시월드톡 시엄머니 행동에 대처하는 자세요.. [5] 보라돌이님 2019.05.08 18056
137822 시월드톡 직장문제로 같이살기 싫다고하는데 조... [8] 효깅 2019.05.08 17862
137710 시월드톡 출산과 조리원비 내주는 친정앞에 아... [5] 펜다곰 2019.05.07 18465
137662 시월드톡 돌잔치 예약하고 왔습니다~ [3] 딴맘 2019.05.06 17829
137640 시월드톡 자존감 높은 사람 [5] 라하아 2019.05.06 17806
137639 시월드톡 어머님은 그냥 사달라고 하심 사주세요.. [3] 피이글렛 2019.05.06 17930
137430 시월드톡 남편이랑 크게 싸웠어요 . [11] 엄마의힘 2019.05.03 18987
137429 시월드톡 어제 저녁이요. [4] 혁맘 2019.05.03 18022
136987 시월드톡 토끼 (갑돌.갑순)& 공작새(사랑이,희... [0] 너랑 2019.03.22 19305
136986 시월드톡 화양예쁜카페 너랑 소식 [0] 너랑 2019.03.09 20460
136975 시월드톡 요리 클라스 [0] 핑크돼지72 2019.03.25 19220
136913 시월드톡 유모차 추천 [0] 9사랑마미 2017.11.11 33945
136912 시월드톡 8월10일 미즈모아 우리들교실후기 [0] 내사랑순댕이 2017.08.10 36056
136865 시월드톡 리안솔로 구입했어요~ [0] 축뽁람편 2019.05.02 17853
136839 시월드톡 헉.. 스토케 익스플로리 V6 90만원대 [0] 대전엄빠 2019.04.18 18623
136835 시월드톡 피로할때 [0] 알레르망 2019.04.17 18265
136815 시월드톡 상봉피에스타 돌잔치 시식후~~ [2] 방방혜인 2019.04.03 19123
136806 시월드톡 프론톤웨건 추천 [0] 설매 2019.03.30 19070
136799 시월드톡 육아용품(피지오겔, 분유 등) 핫딜 공유 [0] 대전엄빠 2019.03.27 19264
136784 시월드톡 유모차 장만했어요~! [0] 또보기 2019.03.19 19472
136774 시월드톡 ★프리프링마리의 마법학교 대모험 뮤... [0] 맘카페 2019.03.15 19765
136766 시월드톡 유모차 카시트 무료로 받을수 있어요 [0] 나는맘마 2019.03.13 19778
136765 시월드톡 아이들 분유할인공유 [0] 찌부 2019.03.13 19463
136758 시월드톡 한가득과일패키지 >_< 정말 싱싱해요 [0] 흥이네새댁 2019.03.09 19733
136755 시월드톡 &♡ 당첨♡과일한보따리 웃음한보따리 [0] kimclara 2019.03.08 19736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