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미래 시어머니 될분 넘 성격이 이상합니다..

  • 2018-12-20 18:05:37
  • 오꿍
  • 조회수 18896
  • 댓글 0

참고로..저희 시어머니는...엔날 사람이지만...시아버지가 고아나 다름이 없는지라 시집살이 하며 산 사

람도 아닌데.....이해 할수가 없네여...

신랑 될 사람이... 외동입니다

그래서 인지 더 집착을 보이는건지......아들 혼자라....

전 시집오기전에....같이 살고 있읍니다...시아버지 시어머니 신랑 저........

식은 가을쯤에 올릴 예정이구요....

( 저희 집 쪽에서 신랑이 무능력 하구 외동인 이유로 반대를 하심에....글케 결정 짓고...살게 되었죠..

산지는 약~~반년 정도.........)

같이 살지 않을땐....무지 정 많으시고 좋으신 분이였어요...역시 살 맞데고 살아봐야 안단 말이 

맞는것도 같네여...

시어머니가 좋은 말론 검소 하다고 할수 있을만큼...아끼시고 절약 하시며...사셨어요

정말 많은 일이있었는데......그 반년동안....

언젠가 거실에서 신랑이랑 저랑 이야기 하다...머리 카락이 하나 빠져서 낼 어차피 청소할껀데...

방에 구석에 뒀져...그러니 있는 역정 없는 역정 다내시며.......5번이나 제창 삼창 사창 까지 하시며.

방에 그걸 왜 버리냐고 이야길 하시길레....내가 넘 우리집 같이 생각했구나...조심 해야지..

각성을 했죠....근데 자기는 아이스크림 봉지 ( 두개나 드시고) 방에 버려 녹코...

참외 먹는데...찌꺼기 를 방바닥에 뱉는거 있죠........

그리고 밤 12시 되서 자려는 사람 불러 내서 손톱 청소 시키고 메뉴큐 발라라 하고....

어쩌다 그럼 서로 정도 들고 좋겠지만...손톱 자랄때 마다...합니다....

거기다 칭구분들 놀러 가시는날 새벽 5시에 나가시기에 일어나서 배웅 하는데....

여자가 그게 뭐냐고 ~~~~드라이도 해줘야지 않냐고 짜증 섞인 말로 이야기 하시는데...

글구 역시나 11시쯤 밤에 저녁 먹고 저희 방에서 티비도 보고 쉬다가 자려고 하는데........

언제 슈퍼 가셨다 오셨는지....자기방에 티비를 안꺼났따고....우리방 문까지 열어 다그치고.......

이일은 요 최근에 일어났던 일이구여....그전 일까지 말하자면....끝도 없습니다...

그리고 제 욕 한걸 저희 엄마 귀에 들어 가게까지 할만큼 약간 생각 없으신 면도 많고..

( 저희 엄마랑 시어머니랑 중간에 아시는분 계시거든요....) 그런 더 조심 해야 하지 않나..

조건을 봐도 내가 훨 나은데...자기 아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지만....돈도 한달에 100마넌 버

버는게 다인데다.....다 나온 대학도 안나완는데....남에 귀한 딸 데리고 와서...고생 시킬꺼 뻔한데..

시아버진 너무 너무 잘해주시는데....일하시는라 일주일에 한번 밖에 못보구여...

문제는 신랑이 더 있어 보여요....이렇게 갈등으로 나만 괴로운 처지에 놓여 있는데...

중립적인 입장만 보여요.....설득 하기도 지쳤어요.......

진짜.....결혼 하기전에도 저정돈데 결혼 하면....우짤까 싶기도 하고....

야단 칠만한걸 치면 모르겠지만......90 프로가 트집이나 다름 없어여....신랑은 그냥 그려려니 하레여

자기야 자기 엄마니....뭔 소리해도 넘어가지만...

어디가서 말하기도.....민망 하구여......내가 시집간 언니나 친구들을 주위에서 봐도 저런 시어머니 첨 

봅니다.........

도저히....풀리진 않을꺼 같네여......목욕탕도 가고..같이 쇼핑도 하고 안해본게 없는데...

그땐 잘해주시는데 그때뿐이에요........

내가 이사람 아닌 다른 사람을 만나도 더 조은 시어머니 만나란은 법도 없고....

그런건 아는데........차라리 같이 안모시고 살면 모르겠는데...남편이 외동에다...시어머님 시아버지 

나이가 60이 다 넘으셨으니........따로 살기도 뭣 하져......

남편이 극비에 말한건데.......자기 엄마는 제혼 하신거레여...

전 남편에서 딸 2 아들 1 있다던데.......

난 첨에 딸이 없어 저러나 보다 했는데......어떻게....딸을 둘이나 있으면서......

넘 이기적이란 생각밖엔 들진 않네여....

정말.....너무 별라도 너무 별라보입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여.........신랑을 고쳐 가는 수밖엔 없겠죠....???

방법도 알켜 주세영......제발~~~~~하루 하루 넘 괴롭네요.....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33623 시월드톡 가입인사 드립니다. [0] 말랑맘마 2018.03.07 26940
133618 시월드톡 가입인사드립니다~ [0] 청초한멍멍이 2019.01.12 18236
133614 시월드톡 추천코드 필요하신 분 계신가요? [0] 디온 2018.12.21 18755
133604 시월드톡 지금 가입했어요 [0] 디엠블루 2018.04.05 26571
133553 시월드톡 설준비 정수기,공기청정기,안마의자,비데 [0] 창현맘 2019.01.21 18036
133519 시월드톡 아토피(피부염)개선 조명기구 체험단 ... [0] ssc 2018.03.26 26876
133456 시월드톡 가입인사 [0] 존리 2017.12.14 28828
133442 시월드톡 일등맘교실 [0] 즐거 2018.10.19 21019
133395 시월드톡 가입 인사드립니다. [0] 샤인헤어 2018.11.24 19784
133358 시월드톡 100일 사진 촬영했어요~~ [0] 튼튼이맘씅 2017.08.26 32464
133346 시월드톡 가입인사드려요 [0] 이안안 2018.12.07 19231
133321 시월드톡 가입했어용~~ [0] aa4843633! 2018.01.29 27729
133242 시월드톡 가입인사 [0] 악마겅주 2018.03.01 28474
133238 시월드톡 의미없는 결혼생활 [1] 여기가 2017.06.10 41124
133237 시월드톡 시댁에 잘해도 ~~ [0] grape0925 2018.05.29 27631
133235 시월드톡 히히 안녕하세용! [0] 찌니st 2019.05.01 14297
133231 시월드톡 남편이 시어머니 정보통인가.. [0] 효준맘 2019.04.14 15092
133230 시월드톡 아내의 반대 [0] 다설 2019.04.12 15239
133228 시월드톡 과메기 철인가요~ 식성 안맞는 남편 [0] 기다림 2019.04.11 15040
133227 시월드톡 시누이 [0] 뚱쓰 2019.03.24 15819
133226 시월드톡 남.편.엄.마 [0] 초보맘극복기 2019.03.22 16057
133225 시월드톡 싸움이 일어날때면 이혼을 요구하는 ... [0] 슈스케 2019.03.19 16043
133224 시월드톡 조언 좀 해주세요 [0] 엄마가섬그늘 2019.03.11 16278
133223 시월드톡 집안 화장실에서 흡연하는 가족들 [0] 리틀맘하나 2019.03.07 16507
133221 시월드톡 청 가입 인사올립니다. [0] 사랑의힘 2019.02.20 16525
133220 시월드톡 보통 부부사이..... [0] 박은하 2019.02.17 17314
133219 시월드톡 명절시모. [0] 초록은동색 2019.02.07 17219
13321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명절음식 다하셨다고 연락... [0] 하람아람맘 2019.02.04 17452
133217 시월드톡 동서네가 늦게 온다네요 [0] 스윗베리 2019.02.03 17402
133215 시월드톡 의견이 궁금해요 [0] yk7985462 2019.01.28 17606
133214 시월드톡 사업가 남편을 두신 분들께 조언을 구... [0] 짜증나힝 2019.01.28 17756
133213 시월드톡 이혼하고 싶어요!!! [0] 강선화 2019.01.27 18012
133212 시월드톡 남편이 바람을펴요 [0] qas12qas00 2019.01.23 18733
133211 시월드톡 이럴려고 결혼한거 아닌데..... [0] 라하아 2019.01.21 18029
133210 시월드톡 긴글이에요..꼭 봐주세요 [0] yk7985462 2019.01.19 18281
133209 시월드톡 고민이에요... [0] 하늘~구름 2019.01.19 17961
133207 시월드톡 시어머니 장모님차이 [0] 깜딩 2019.01.16 18110
133206 시월드톡 결혼문제 고민 [0] 호박신지 2019.01.10 18071
133205 시월드톡 시월드 스트레스 [0] 돌싱파워 2019.01.09 18277
133204 시월드톡 예비시어머니.. [0] 정은라니 2019.01.08 18151
133202 시월드톡 남편의 외도로 이혼준비 [0] 주니엄마 2018.12.28 19342
133201 시월드톡 술에 미친 남편 어떻게 하나요? [0] 마미럽 2018.12.27 20110
133200 시월드톡 결혼4개월째......이혼하고싶습니다. [0] 례으니 2018.12.27 19414
133199 시월드톡 남편 폭언 폭력성으로 이혼 소송 중 [0] 라하아 2018.12.24 18895
133198 시월드톡 시어머니한테 위자료 청구하고 싶습니다 [0] 혜진맘 2018.12.24 18800
133197 시월드톡 결혼 고민되네요.. [0] 컹컹72 2018.12.21 18859
133196 시월드톡 남편하고 속궁합관련 조언 부탁드려요! [0] 킴유쩡 2018.12.21 20448
133195 시월드톡 미래 시어머니 될분 넘 성격이 이상합... [0] 오꿍 2018.12.20 18896
133194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절을믿어요 [0] 별탱맘 2018.12.19 18727
133193 시월드톡 검정 스타킹의 심리 [0] opinio 2018.12.18 19002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