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지긋지긋한 부모님의 돈타령

  • 2019-06-04 08:09:07
  • 앵콜요정
  • 조회수 17801
  • 댓글 7

이런걸로 부모님과 부딪히게될줄은 꿈에도몰랐네요
 결혼식 축의금으로 대출 받았던거 갚고 이래저래 썼네요.

신랑을따라서 타지로 온 저는 지금 현재 새로운 직장을 구하기전이라서 백수이죠.

하지만 제 용돈이라도 마련하기위해서

동네에서 단기 알바를하고있어요.


신랑 카드를 받긴했지만

힘들게 혼자일하는 신랑의 모습이 안쓰러워

될수있으면 카드안써요.


가끔 마트가서 반찬거리나 이런거살때 쓰고 저만을 위해선 잘 안쓰려고하지요.

그런데 진짜 요즘 부모님이 너무 답답해요.


5월달에 어버이달&친정부모님 결혼기념일&시어머님 생신이 있다보니 지출이 좀 많아서 신랑이랑 바짝 조이자했거든요.


용돈도 많이 드리진못했어요~

한분당 10만원씩드리고 찾아뵈서 저녁사드렸어요.


5월 큰행사들이 지나고 엄마가 그러시더군요.

다른집 사위들은 용돈얼마주고 금시계도 사줬다하시는데

이건 본인 사위랑 비교하시는것처럼 들렸고

엄마한테 저희 집안사장을 말했죠.

거의 오빠 혼자 벌다시피하고 내 용돈까지 챙겨주는데

제발 그런거 비교좀하지마시라고 했다가

한동안 삐치셔서 연락도 안하시더라구요.





몇일전에 부모님 부부모임에서 3박4일로 제주도 다녀오시는데

제가 돈을 아껴야되는 상황이니 남동생 30 저 20해서 50을 드렸어요. 알고보니 신랑도 별도로 20을 줬더라구요.

그런데 또 비교질 그 놈의 비교질

사위가 50만원 줬다느니 등등.


진짜 내 부모님이지만 너무 싫어서 전화도 확 끊어버렸어요.

엄마아빠는 사위가 돈으로밖에안보이냐고.


남동생이 장가가서 이딴 대우받으면 좋겠냐고 뭐라했네요...


그랬더니 부모님은 저보고

신랑돈이 니돈인데 왤케 눈치보냐며 되려 저보고 답답하다고 하시더라구요?


하......정말 할말을잃었어요.

그리고 오늘 또 일이 터졌네요.

아버지가 7월에 친구분들과 중국가신다면서 140만원이라며

저, 엄마, 동생이 돈을보태주기로

부모님들끼리 정하시고 통보를하시더라구요.

언제는 얼른 돈모아서 갚으라고해놓으시곤

어디가시거나 뭐 갖고싶으시면 O서방한테 좀 달라그래~~~

이러실때마다 정말 제 부모이지만 정이 떨어집니다.


맞아요.

솔직히 신랑 눈치도 보여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시어미니랑 점 보고 왔는데 이상한 소... [4] 으뜸이맘 2020.05.21 267
베스트 동서vs시누 [6] 덕신댁 2020.05.20 236
184804 시월드톡 모두모두 모였어요~ [1]
N
곰퇴끼 2020.05.26 7
184760 시월드톡 중문 시공했는데 의외로 확 트이는 느낌 [1]
N
미소사 2020.05.26 35
184704 시월드톡 걱정이에요. [4]
N
콩콩이맘29 2020.05.25 107
184612 시월드톡 아버님이 쓰시던 노트북 주셨어요 [1]
N
아톰맘 2020.05.24 131
184378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 [4] 초여우 2020.05.21 217
184070 시월드톡 시부모님이랑 데이트❤️❤️ [1] 범둥맘 2020.05.18 205
183995 시월드톡 오늘도 카페 투어 [4] 쩡끼 2020.05.18 171
183779 시월드톡 시댁과의 양육 트러블인데요 [4] 허니왕자 2020.05.15 362
183774 시월드톡 결혼할때 천만원 지원 받았어요 [4] 은미맘 2020.05.15 389
183765 시월드톡 결혼전엔 정말 이런시댁이 있을까 축... [0] 서대문꽃 2020.05.15 400
183645 시월드톡 산책하다 본 정원의 장미 [3] 단도리 2020.05.14 169
183600 시월드톡 어머님과 집 보고왔네요 [2] 꽁꽁이 2020.05.14 388
183476 시월드톡 4월에 심었던 장미가 피었어요 [1] 장철맘 2020.05.13 163
183360 시월드톡 재난지원금 사용한 시장나들이 [2] 러브미니 2020.05.12 499
183344 시월드톡 스트레스 급 쩌버린 살 내 얘긴가..? [1] 세상밝은 2020.05.12 280
183236 시월드톡 시댁 빈병 정리하고 용돈 받았네요 [2] 어흥쭌 2020.05.11 258
183043 시월드톡 시댁에 모종 사다 드렸어요 ^^ [2] 텔레폰링 2020.05.08 241
183026 시월드톡 어버이날 문자 참고하세요~ [1] 짱짱마마 2020.05.08 380
182870 시월드톡 시어머니 어버이날 선물~ [2] 상아맘 2020.05.07 343
182646 시월드톡 동서집 갔을때..형님도 같이 디저트준... [2] 푸른미소 2020.05.04 465
182492 시월드톡 생선대가지 주셔놓고 많이먹으라는 시... [5] gkflcjswo1 2020.05.02 537
182340 시월드톡 연휴라서 나와 봤어요 [3] 톡톡콩 2020.04.30 258
18228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의 동거.. [14] 두기 2020.04.29 1546
182233 시월드톡 완전 좋아요.. 산책하니 기분전환 최고 [8] 민이홀릭 2020.04.29 305
182179 시월드톡 유채꽃밭에서 사진 찍어드렸어요. [5] 혜진맘 2020.04.28 204
182172 시월드톡 작년 9월 결혼한 신혼입니다 [6] 피그넷 2020.04.28 438
182048 시월드톡 홀딱! 반해버렸, 딱새우회 [6] 연가 2020.04.27 205
182014 시월드톡 시어머니 신용불량자 [4] 꾸꾸뀨뀨 2020.04.27 510
182013 시월드톡 자꾸 기대고 돈 바라는 시댁 부담... [5] 고래꽃 2020.04.27 507
181823 시월드톡 오늘 장 서는 날.. 같이 장보네요 [3] 봉달이 2020.04.24 241
181732 시월드톡 딸애가 가서 이제 매일 학원가요 ㅋ [1] 후평동맘 2020.04.23 143
181584 시월드톡 어머니가 사주시고 간..간식들.. [1] 래마마미 2020.04.22 447
181400 시월드톡 내가 키우는 청개구리~ [3] 동그으리 2020.04.20 176
181184 시월드톡 아직도 밥통에 밥이 많이 있는데 100... [6] 가성비언니 2020.04.17 348
181075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넷이서 카페로 직행~ [3] 체크하장 2020.04.16 291
18107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둘이서 카페로 직행~ [1] 체크하장 2020.04.16 301
181037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선물 추천 [9] 만두킴 2020.04.15 336
180935 시월드톡 맨날 다른 며느리랑 비교하는 시어머니 [9] 나희맘 2020.04.14 560
180797 시월드톡 아가씨가 결혼을 한다고 하더라고요 [5] 홍아랑 2020.04.13 441
180775 시월드톡 고객의 고양이를 퓨마 서식지에 유기... [2] 달콩꿀 2020.04.13 210
180687 시월드톡 예비며느리 기 죽이려는 시어머님 [9] 하얀바다 2020.04.12 1063
180445 시월드톡 어머님 선물 드리려고 구입했어요 [6] 지율맘 2020.04.09 282
180321 시월드톡 아이들을 계속 비교하셔요 [4] 여준로또 2020.04.08 269
180212 시월드톡 잘하고싶은맘은 진심으로 굴뚝같지만 [5] 희망긍정 2020.04.07 483
180211 시월드톡 손이 넘 크신 시어머니땜에 이제 스트... [6] 잠자는숲속의 2020.04.07 490
180086 시월드톡 밀물이 되어 바다는 못봤지만..조개 ... [3] 원준맘 2020.04.06 184
179906 시월드톡 제사때다들 몇시까지 가시나요?? [6] 얼음공주 2020.04.03 398
179902 시월드톡 어머님 댁의 신문물...반반~ [8] 인철맘 2020.04.03 333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