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지긋지긋한 부모님의 돈타령

  • 2019-06-04 08:09:07
  • 앵콜요정
  • 조회수 17872
  • 댓글 7

이런걸로 부모님과 부딪히게될줄은 꿈에도몰랐네요
 결혼식 축의금으로 대출 받았던거 갚고 이래저래 썼네요.

신랑을따라서 타지로 온 저는 지금 현재 새로운 직장을 구하기전이라서 백수이죠.

하지만 제 용돈이라도 마련하기위해서

동네에서 단기 알바를하고있어요.


신랑 카드를 받긴했지만

힘들게 혼자일하는 신랑의 모습이 안쓰러워

될수있으면 카드안써요.


가끔 마트가서 반찬거리나 이런거살때 쓰고 저만을 위해선 잘 안쓰려고하지요.

그런데 진짜 요즘 부모님이 너무 답답해요.


5월달에 어버이달&친정부모님 결혼기념일&시어머님 생신이 있다보니 지출이 좀 많아서 신랑이랑 바짝 조이자했거든요.


용돈도 많이 드리진못했어요~

한분당 10만원씩드리고 찾아뵈서 저녁사드렸어요.


5월 큰행사들이 지나고 엄마가 그러시더군요.

다른집 사위들은 용돈얼마주고 금시계도 사줬다하시는데

이건 본인 사위랑 비교하시는것처럼 들렸고

엄마한테 저희 집안사장을 말했죠.

거의 오빠 혼자 벌다시피하고 내 용돈까지 챙겨주는데

제발 그런거 비교좀하지마시라고 했다가

한동안 삐치셔서 연락도 안하시더라구요.





몇일전에 부모님 부부모임에서 3박4일로 제주도 다녀오시는데

제가 돈을 아껴야되는 상황이니 남동생 30 저 20해서 50을 드렸어요. 알고보니 신랑도 별도로 20을 줬더라구요.

그런데 또 비교질 그 놈의 비교질

사위가 50만원 줬다느니 등등.


진짜 내 부모님이지만 너무 싫어서 전화도 확 끊어버렸어요.

엄마아빠는 사위가 돈으로밖에안보이냐고.


남동생이 장가가서 이딴 대우받으면 좋겠냐고 뭐라했네요...


그랬더니 부모님은 저보고

신랑돈이 니돈인데 왤케 눈치보냐며 되려 저보고 답답하다고 하시더라구요?


하......정말 할말을잃었어요.

그리고 오늘 또 일이 터졌네요.

아버지가 7월에 친구분들과 중국가신다면서 140만원이라며

저, 엄마, 동생이 돈을보태주기로

부모님들끼리 정하시고 통보를하시더라구요.

언제는 얼른 돈모아서 갚으라고해놓으시곤

어디가시거나 뭐 갖고싶으시면 O서방한테 좀 달라그래~~~

이러실때마다 정말 제 부모이지만 정이 떨어집니다.


맞아요.

솔직히 신랑 눈치도 보여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46555 시월드톡 생신 어케 챙기시나요? [6] 리비1680 2019.08.02 15929
146535 시월드톡 시어머니 사랑♡ [4] 유니85 2019.08.01 15913
146358 시월드톡 자꾸 첫째만 이쁘다하는 시엄마 [7] 요닝이야 2019.07.31 15961
146091 시월드톡 제가 예민힌건가요?? [10] gkflcjswo1 2019.07.29 16219
145942 시월드톡 아 보톡스맞은거 시부모한테 들킨 것 ... [14] 요니찡맘 2019.07.28 16638
145800 시월드톡 부부 옷장 뒤지는 시어머니 [17] 까불이 2019.07.26 16675
145612 시월드톡 남편한테 너희부모님댁 더럽다고 할수... [8] 은미맘 2019.07.24 16509
145321 시월드톡 여쭤봅니다! [5] 돼지씨 2019.07.20 16326
145254 시월드톡 가난한시댁...결혼안한 아주버님까지 [8] 모모둥이 2019.07.19 16663
145251 시월드톡 로또 되면.. 여러분은 어떻게 할건가요? [12] 용이맘미정 2019.07.19 16271
145241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네일아트받아보신적 있나... [4] 별이준이네 2019.07.19 16277
145102 시월드톡 친정부모님 여행 후 시댁 선물 [11] 차예딴맘 2019.07.18 16267
144982 시월드톡 시어머니께 폭언을 듣고도 다음날 죄... [9] 뿐이맘 2019.07.17 16740
144887 시월드톡 술자리를 넘좋아하시는 시부모님.. [6] 아롱낭자 2019.07.16 16288
144088 시월드톡 정말 싫은 시댁!!! [6] 프로그비트 2019.07.09 16951
143618 시월드톡 결혼한지 5개월 됐어요.. [7] 하선 2019.07.03 16897
143606 시월드톡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분들께 잘해... [12] 숭222 2019.07.03 16560
143467 시월드톡 이거 저 의심당한건가요? [14] 유쾌한씨 2019.07.01 17355
143466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며느리 [7] 봉봉 2019.07.01 16967
143240 시월드톡 시누이 딸이 제 지갑을 꺼내 돈을 빼... [11] 수용맘 2019.06.28 16993
143112 시월드톡 이간질 시키는 시어머니 [7] 수영맘 2019.06.27 17101
142930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같이 살기 [10] 꾸꾸뀨뀨 2019.06.25 17758
142681 시월드톡 시아버지가 싫어요 [8] 호박신지 2019.06.21 17455
142599 시월드톡 출산직후 시댁에서 오시는거요 [7] 딱콩이 2019.06.20 17315
142364 시월드톡 자꾸 보고싶다는 시아버님.... [10] 리닝이 2019.06.18 18071
142237 시월드톡 남편의 과거.. [7] 뵹뵹이2 2019.06.16 17593
142047 시월드톡 형님과 차별하는 시모 [7] 굿와이 2019.06.13 17193
142041 시월드톡 시부모님 스트레스 [8] 뭉치코치 2019.06.13 17197
141877 시월드톡 학부모 상담 선생님께 사갈 선물 [7] 넉치 2019.06.11 17232
141749 시월드톡 가벼운 장애 가진 시누이 자꾸 맡기고... [4] 포토포토맘 2019.06.10 17156
141729 시월드톡 정신병자 시누이 [3] 파시 2019.06.10 18034
141571 시월드톡 종교가 맞지 않는 시댁~ [5] 밍디키 2019.06.07 17255
141439 시월드톡 오늘 시엄마랑 대판했네여 [5] 라다맘 2019.06.05 17887
141348 시월드톡 지긋지긋한 부모님의 돈타령 [7] 앵콜요정 2019.06.04 17872
140109 시월드톡 있어도 외롭습니다 [20] 건강한뽀뽀 2019.05.31 18407
139975 시월드톡 바람 용서하고 사시는 분~~ 극복 어떻... [10] 혀기맘 2019.05.30 17955
139950 시월드톡 저의 남편좀 봐주세요 [8] 사과나무여사 2019.05.30 17633
139937 시월드톡 남편이랑 싸운지 1주일이 되었습니다 [9] 잉여신 2019.05.30 17573
139852 시월드톡 시댁의 종교..이제는 조금 힘들어요 [3] 스고이 2019.05.29 17439
139848 시월드톡 어머님이 보내주신 농산물 [2] 신선맘 2019.05.29 17637
139832 시월드톡 맞벌이 2인 가족 [6] 래마마미 2019.05.29 17376
139707 시월드톡 자꾸 집을 사지 말라는 시부모님~~ [8] 하느리맘 2019.05.28 17921
139576 시월드톡 집에있는 모든것을 시누이들 싸주는 ... [6] 잉규 2019.05.27 17455
139329 시월드톡 시댁지원이 당연한건가요? [4] 백미 2019.05.24 19262
139237 시월드톡 출산후 시어머니와 같이 사는거 때문... [5] 빅쓰 2019.05.23 17831
139236 시월드톡 갱년기 시어머니 석류즙 괜찮을까요? [4] 더케이 2019.05.23 17474
139034 시월드톡 워킹맘 시어머니 등하원or 주말에만 ... [7] 세지맘 2019.05.21 17611
138942 시월드톡 어머님이 감자핫도그 세트를 사오셨네요. [7] 씨주 2019.05.20 17665
138923 시월드톡 시어머니댁 상가로 이사가는게 맞는 ... [7] 김효리 2019.05.20 17631
13876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말이 너무 많아요~ [3] yunina 2019.05.18 18105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