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시월드톡

정신병자 시누이

  • 2019-06-10 02:16:49
  • 파시
  • 조회수 2616
  • 댓글 3

안녕하세요. 저의 얘기는 아니고 저의 어머니 얘기를 하나씩 해보려합니다.


저희어머니는 7남매 맏며느리에요. 효부상도 타시고 아빠집에 시집와서 철도안든 아빠동생들 뒷치닥거리

부터 40평생넘게 희생만 하고 살아왔습니다. 주위 이웃분들은 저희 부모님을 너무 존경하고, 대단히 여기

십니다. 할아버지는 몇년전 돌아가시고, 할머니모시고 부모님, 저 이렇게 살고있죠. 

고마움도 모르는 아빠형제들! 때문에 정말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닌데 그중하나가 고모!!

진심 정신적으로 문제가 많이 있다생각해요.. 할머니연세가 91세 입니다. 식사도 잘하시는 편이고,

특별히 건강에 이상이 있지는 않지만 요즘 몸이 많이 안좋으셨어요. 고열로 39도까지 올라간거죠.

그걸 뻔히 알면서 ....

그런 할머니를 모시고 드라이브간다고 무작정 모시고 나갔습니다. 저는 말려보려했지만 고모가 약간 그 뭐

랄까... 나는A를얘기하면 고모는 이미 Z까지 상상을펼쳐 오해도많고 암튼 겪어보지않으신분들은 몰라요.ㅜㅜ


결론은 막무가내로 나갔다들어와서 그날밤 열이 40도가 넘었죠. 저는 일어나자마자 부모님께 병원가야할것같

다고  할머니 열이 너무 심하다고.. 알리고 준비를 하고있었습니다. 그런데 고모가 호들갑떨지말라며 그럼아픈

사람이 더놀란다고 원래 노인은 열도올랐다내렸다하는거라고 병원을 못가게하는것입니다. 그래서 열이 40도인

데 뭐가 올랐다내렸다하냐 위급한상황이다. 그러니 체온계는 다 가짜래요.. 병원사기꾼들이 만든거는 믿지

못한데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미친여자처럼 우리엄마야!! 버럭버럭 소리질르며 절대못간다고 병원가면죽는다고 소리를 ...아..정말

글로는 표현이 안되네요... 그러다 엄마랑 고모가 싸웠죠.. 엄마는 내가모시는한 아프시면 병원을 모시고갈

거다. 그게싫으면 고모가모셔라.. 그랬더니 자기가 모신다고 버럭버럭 하더니 끝내는 모시지도않고 꽁무니빼고

가버리고..전에도 이런적들많아요.. 자기가모신다고해놓고 도망가고.. ㅋㅋ 아빠형제들 너무 웃낀게

저희 부모님 재산 하나도 물려받은거 없거든요 빗만 물려받아 아빠가 다 갚고 엄마랑 결혼하고 2주만에

사우디가서 뼈빠지게 일해서 번돈으로 집안 일으켜 세우신거에요. 왜 맏이한테만 책임을 미루는거죠?

딸도자식이야!! 하고 엄청나서면서 모시지는 않아요... ㅎㅎ 그럴때마다 너무 웃껴요... 


암튼 저희는 병원가서 치료받고 영양제 놔드리고 집에돌아왔습니다.

고모가 병원을 극도로 싫어하는건알아요..   무슨 사이비에 빠진사람 마냥 책을 맹신해서 

의사들은 사기꾼이고 거기가면 죽는다고.... 지금 이런건 빙산의 일각이구요.. 

앞으로 할머니 병원가실일이 많을텐데 .. 고모의 저 미친행동때문에 정말 제가 돌겠어요..

여러분 어떤게 옳은건가요? 전 할머니 열있을땐 밤에 수십번도 더 체온계를재요. 물이 혹시 떨어졌을까

가져다놓고 .... 문득 이상한 아빠형제들 보면 내가 비정상인건가.. 생각이들다가 그럼 할머니 그냥 둬야하는건

가 나에겐 어릴때부터 같이 살아서 엄마같은분인데..

마음이 많이 답답해서 잠이 안오네요...



'
  
댓글 3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교류안하고지내는분들 조언구해요. [2] 쩡팀장 2019.08.14 324
베스트 시어머니랑 떡사러~~~~~ [1] 태준맘맘 2019.08.13 353
150073 시월드톡 시댁왔어요 [4]
N
소이맘! 2019.08.22 54
149830 시월드톡 시댁환갑.. [7]
N
bluesky0710 2019.08.20 108
149782 시월드톡 시댁사랑 [8] 유니85 2019.08.20 96
149685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저 청소랑 빨래 안한다고 ... [6] 남양 2019.08.19 166
149372 시월드톡 왕할머니와 92세차이ㅋㅋ [9] 마뇨환이맘 2019.08.17 198
149369 시월드톡 시어머니 음식이 입에 안맞아요ㅠ [3] 똥구리맘 2019.08.17 188
149051 시월드톡 시엄니 놀러오신다는데.. [12] 러블리도도 2019.08.16 291
148609 시월드톡 묭실다녀왔네요 ~ [2] 별이준이네 2019.08.13 279
148575 시월드톡 추석이 다가오네요 [3] 유니85 2019.08.13 275
148496 시월드톡 이번 추석, 임신 37주인데 안가도되겟죠? [7] 김빵꾸 2019.08.13 308
148371 시월드톡 머지.. 어쩌다보니 [2] 달빛나리 2019.08.12 282
147837 시월드톡 시월드?ㅋㅋ시댁자랑요ㅋㅋ [16] 마뇨환이맘 2019.08.09 523
147665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아프세요 [4] 삼일새댁 2019.08.08 461
147631 시월드톡 일요일이 시댁 조부모님 생신이신데 [2] 소이맘! 2019.08.08 430
147195 시월드톡 레터링케이크 [8] 리비1680 2019.08.05 490
147135 시월드톡 시부모님 환갑 [4] 유니85 2019.08.05 516
147095 시월드톡 시댁? 친정? 무심한 남편 [9] 하이 2019.08.05 710
147030 시월드톡 시부모님 선물 [3] 밝음이오마니 2019.08.04 473
146709 시월드톡 시아버님 생신 식사 장소 [2] 유니85 2019.08.02 514
146640 시월드톡 금요일이네요 [4] 달빛나리 2019.08.02 488
146588 시월드톡 내일 남편생일 시댁초대해요 [7] 김빵꾸 2019.08.02 538
146555 시월드톡 생신 어케 챙기시나요? [6] 리비1680 2019.08.02 566
146535 시월드톡 시어머니 사랑♡ [4] 유니85 2019.08.01 558
146358 시월드톡 자꾸 첫째만 이쁘다하는 시엄마 [7] 요닝이야 2019.07.31 618
146091 시월드톡 제가 예민힌건가요?? [8] gkflcjswo1 2019.07.29 801
145942 시월드톡 아 보톡스맞은거 시부모한테 들킨 것 ... [13] 요니찡맘 2019.07.28 1109
145800 시월드톡 부부 옷장 뒤지는 시어머니 [16] 까불이 2019.07.26 1114
145612 시월드톡 남편한테 너희부모님댁 더럽다고 할수... [8] 은미맘 2019.07.24 1051
145321 시월드톡 여쭤봅니다! [5] 돼지씨 2019.07.20 989
145254 시월드톡 가난한시댁...결혼안한 아주버님까지 [8] 모모둥이 2019.07.19 1124
145251 시월드톡 로또 되면.. 여러분은 어떻게 할건가요? [12] 용이맘미정 2019.07.19 944
145241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네일아트받아보신적 있나... [4] 별이준이네 2019.07.19 927
145102 시월드톡 친정부모님 여행 후 시댁 선물 [11] 차예딴맘 2019.07.18 930
144982 시월드톡 시어머니께 폭언을 듣고도 다음날 죄... [9] 뿐이맘 2019.07.17 1273
144887 시월드톡 술자리를 넘좋아하시는 시부모님.. [6] 아롱낭자 2019.07.16 934
144088 시월드톡 정말 싫은 시댁!!! [6] 프로그비트 2019.07.09 1472
143618 시월드톡 결혼한지 5개월 됐어요.. [7] 하선 2019.07.03 1511
143606 시월드톡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분들께 잘해... [11] 숭222 2019.07.03 1279
143467 시월드톡 이거 저 의심당한건가요? [13] 유쾌한씨 2019.07.01 1907
143466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며느리 [7] 봉봉 2019.07.01 1480
143240 시월드톡 시누이 딸이 제 지갑을 꺼내 돈을 빼... [11] 수용맘 2019.06.28 1617
143112 시월드톡 이간질 시키는 시어머니 [7] 수영맘 2019.06.27 1571
142930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같이 살기 [10] 꾸꾸뀨뀨 2019.06.25 2129
142681 시월드톡 시아버지가 싫어요 [8] 호박신지 2019.06.21 1892
142599 시월드톡 출산직후 시댁에서 오시는거요 [7] 딱콩이 2019.06.20 1786
142364 시월드톡 자꾸 보고싶다는 시아버님.... [10] 리닝이 2019.06.18 2645
142237 시월드톡 남편의 과거.. [7] 뵹뵹이2 2019.06.16 2218
142047 시월드톡 형님과 차별하는 시모 [7] 굿와이 2019.06.13 1829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