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시누이 딸이 제 지갑을 꺼내 돈을 빼갔습니다.

  • 2019-06-28 12:20:53
  • 수용맘
  • 조회수 16934
  • 댓글 11

남편과 주말에 시누네 집에 놀러갔습니다.

모처럼 고기파티하자기에 시누네 집에 놀러가서 맛잇게 고기를 구워먹는 중, 7살난 시누의 딸이 자기는 다 먹었고 아이스크림과 쵸콜릿이 먹고싶다며 떼를 쓰더라구요.

시누이말로는 근래들어 조카아이가 아파트내 마트가서 자기 간식사오는 간단한 심부름(?)을 배워 하고있으며 자기가 먹을 간식을 골라 자기가 사오는거에 재미를 느껴서 이러는거라길래 기특하다 싶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제눈엔 돌때부터 본 조카라 혹시나 아무리 아파트내 마트라 할지라도 차사고나 혹시 모를 위험에 불안한 마음도 있고, 모처럼 봤기에 간식을 많이 사주고도 싶어서 조카아이에게 "숙모 고기 다 먹으면 같이 맛있는 간식 가득 사오자 숙모가 맛있는 간식 많이 사줄게"하며 기다려달라 했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아이가 거실 소파 사이드에 올려둔 제가방을 찾아 뒤적이며 지갑을 꺼내 돈을 꺼내오더니 자기가 알아서 사오겠다 하더라구요.

순간적으로 아무리 7살이여도 어른의 지갑에 마음대로 손을댄단거는 아닌것 같아 시누가 아이에게 훈계하겠지 싶어 지켜봣는데, 시누는 호호거리며 "언니 저희애가 심부름하더니 돈을 알아버렸어요"하길래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조금더 지켜봐도 조카아이를 훈계할 기미가 보이지 않아서 아이가 신발을 신고 나가려던 차에 조카아이를 붙잡아 소파위 제 가방앞으로 데려왔습니다.

오지랍이라 할지라도 숙모로써 아닌부분은 조카아이에게 아니라 가르쳐줄 수 있다 생각하여 부드러운 어조로 "00아, 숙모 지갑에 허락도 없이 마음대로 돈을 가져가는건 안돼는 행동이야. 숙모가 00이에게 돈을 주고 00이가 그돈을 받아가야지 마음대로 00이가 숙모지갑에서 돈을 가져가는건 바르지못한 행동인거야? 알았지?"라고 타일렀는데 조카아이는 저의 첫 훈계에 당황하고 무서웠는지 빼간돈을 바닥에 집어던지며 서럽게 엉엉 울더라구요.

솔직히 그때부터는 저도 화가 많이 났고, 그 와중에도 우는 자기딸보며 "울지마~ 숙모가 혼내서 서러웠어요?"하며 아이를 달래는 시누이의 모습에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제가 자식이 없어서 모른다하지만 만약 저라면 애시당초 타인의 지갑에 마음대로 손을대는 행동부터 훈육을 시켰을거며, 그다음 아이가 돈을 집어던질때도 그 행동에 대해서도 훈육을 시켰을 거니까요.

7살이면 이제 어느정도 대화도 다 통할뿐더러 잘못된 행동을 올바르게 알려주는게 맞다고 생각하거든요

'
  
댓글 1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자꾸 외식만 하자고 하는 시댁.. [2] 요미맘 2020.02.21 799
베스트 장대신 봐오신 시어무니 ㅋㅋ [9] 뷰진 2020.02.18 553
176021 시월드톡 아이둘 워킹맘인 며느리에게 아프다니... [4]
N
하랑 2020.02.26 54
175461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 찾아요.. [3] 찌우마암 2020.02.21 272
175105 시월드톡 오늘 시댁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네요 [3] 꼬댕 2020.02.19 413
175086 시월드톡 치매 시부모 모시기 [5] 난리부루스 2020.02.19 349
174998 시월드톡 결혼하면 시댁에서 믿고 있는 신앙을 ... [8] 풀꽃. 2020.02.18 548
174543 시월드톡 시부모님 소일거리 [0] 신원스 2020.02.16 278
174107 시월드톡 유별난 시댁 [1] 햇니미 2020.02.12 652
174050 시월드톡 시댁가져 가려 어르신들 선물 준비했네요 [4] 행복이 2020.02.12 417
173924 시월드톡 사람들 이렇게 없는데 이럴때 뷔페가... [2] 빅쓰 2020.02.11 397
173834 시월드톡 시도때도 오시는 시아버지~ [7] 꽁핑 2020.02.10 694
173832 시월드톡 시아버지 넘 체면을 안차리세요~ [6] 쿡쿡이맘 2020.02.10 444
173530 시월드톡 이럴때 무조건 고단백 잘 먹어야 된다며~ [3] 로빈훗 2020.02.07 243
173492 시월드톡 누나 생일 챙기라고 강요하는 시어머니 [6] 난언제나맑음 2020.02.07 492
173366 시월드톡 어머님이 보내주신 사랑♡ [5] 달콤쏭이 2020.02.06 429
173223 시월드톡 어머니랑 둘이 먹으려고 간식? 사왔네요 [4] 사랑기쁨마미 2020.02.05 369
173214 시월드톡 제가 안하면 저 설거지 언제까지 저렇... [6] 얌베리 2020.02.05 592
173210 시월드톡 장남만 돌림자쓰나요? [3] 홀릭홀릭 2020.02.05 342
17308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너무싫어요 [5] 달의한숨 2020.02.04 733
172940 시월드톡 부의 봉투 달라는 숙모 [4] 조아쪼아 2020.02.03 377
172877 시월드톡 아놔.. [8] 태평맘v 2020.02.03 445
172681 시월드톡 시댁이 너무 좁아..같이자기 힘든데..... [4] 살인미소맘 2020.01.31 372
172449 시월드톡 사랑하는분들 ㅎㅎ [4] 뷰진 2020.01.29 389
172042 시월드톡 열심히 전부치기!! [3] 기삼 2020.01.24 279
171998 시월드톡 호칭뭐라 불리시나요?? [8] 백만돌이쭈니 2020.01.23 303
171928 시월드톡 제가 진심 딸이였어도 그렇게 말씀하... [2] 우리대지 2020.01.23 561
171812 시월드톡 시댁 얼마나 자주 가시나요? [5] 젠투 2020.01.22 389
171643 시월드톡 시댁의모순 [3] 미소사 2020.01.21 625
171630 시월드톡 명절앞두고 기분전환..어머님 짱!! [4] 수용맘 2020.01.21 506
171546 시월드톡 명절에 중국놀러 가려는데 우한 폐렴 ... [7] 전서방 2020.01.20 505
171541 시월드톡 비싸용..ㅎㅎ [4] 태평맘v 2020.01.20 378
171538 시월드톡 설날 시댁가는일.. [7] 햇님~ 2020.01.20 707
171152 시월드톡 저도 웃으면서 할말 다하는 며느리되... [5] 세지맘 2020.01.16 508
171151 시월드톡 부모님 아프시면 저혼자 해나갈자신이... [6] 루키85 2020.01.16 326
171061 시월드톡 아버님께서 또 ㅎㅎㅎ [10] 뷰진 2020.01.15 520
170853 시월드톡 올라오시면 무조건 마중 나오라는 시... [5] 김효리 2020.01.14 463
170849 시월드톡 명절 전 제사 [4] 쑥이엄마 2020.01.14 347
170633 시월드톡 시댁만 오면 배달음식~ 으~ [6] 빵또아요 2020.01.13 434
170451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재혼 [3] 별하늘아래 2020.01.11 490
170361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166
170360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176
170359 시월드톡 동호회도 들었는데 며느리가 나가는걸... [6] 셀서셀러 2020.01.10 268
170029 시월드톡 시댁 용돈 드리기 버겁네요. [6] 영이뽕 2020.01.08 745
169872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이 아침밥 고급으로 차렸어요 [4] 오뉴 2020.01.07 482
169784 시월드톡 부모님과 함께 살아요. [4] 크파리 2020.01.06 403
169351 시월드톡 부모님 명의의 집을 자꾸 바꿔달라 하... [6] 삐용삐용 2020.01.03 648
169340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날 용돈으로 인한 ... [3] 신지 2020.01.03 687
169331 시월드톡 메뉴고민.. [6] 태평맘v 2020.01.03 332
169240 시월드톡 시댁에 아이 맡겨두고... 우린 목욕탕 [7] 정서맘 2020.01.02 381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