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부부 옷장 뒤지는 시어머니

  • 2019-07-26 11:37:24
  • 까불이
  • 조회수 16628
  • 댓글 17

안녕하세요

맞벌이 중이고 직장맘이에요
남편은 둘도 없는 효자구요
아 시아버지 안 계셔요.
제가 직장 다닌다고 시어머니가 두 딸을 봐줘요.
작은 아이는 8살이고, 큰 아이는 10살이에요.
네. 저랑 남편이 월말에 야근이라도 하면 단 한번도 아이들 목욕해준다거나, 학교 준비물을 확인해준 적 없고, 비 오는 날도 학교 교문 앞에 한번 가준 적이 없어 아이가 비를 쫄딱 맞고 울며 집에 오니 할머니는 드라마 보고 누워있었다 합니다.

두 딸 돌봐준다는 이유로 생활비를 남편 월급 통째로 5년을 주면서도 이혼을 못했고 결국 경제권 제가 갖고 있어요.
제가 알기론 결혼 전에도 남편 급여명세서 채로 가져가신 분인데 결혼하고 알았어요. 아이 생기기 전까진 서로 터치를 안해서 남편 돈을 전혀 몰랐는데 저를 호구로 알았는지 시어머니가 제 월급도 탐내는 걸 알고 발칵 뒤집어냈네요.
아직 손녀들 키워주는 값으로 남편 급여 절반은 생활비로 가져갑니다. (제 남편 20년차 공기업 다닙니다.) 그렇다고 손녀들 용돈 한번 준 적 없고, 슈퍼 데려가서도 과자 한 봉지 사준 적이 없습니다.

남편 사남매인데 모조리 효자입니다.
본인 엄마 불쌍하다고 땅을 치고 우는 형제이고요.
시누이 하나 있는 사람은 제가 담금 김치도 시어머니 앞장세워 당연하듯 가져가고, 다른 시집살이는 말도 못해요. 제가 시누이집 초대받아 설거지까지 하는게 너무 당연하듯 취급해서 남편이 한 소리하자 시어머니는 "새언니 있는 애가 설거지를 왜 해" 하더군요.

뒤에서 남편 조종하는 취급하고, 아들은 부모 버린 사람되고, 늘 고생하는 저만 나쁜 며느리입니다.

참고로 두 아이 3년동안 휴직쓰며 제가 키웠고, 나머진 유치원 보냈습니다. 근데 애들 보기 힘들다고 본인이 키웠다고 힘들어 늙는다고 안 아픈 곳이 없다며, 온 식구들 앞에서 죽는 소리 하시느라 저만 항상 손가락질 받습니다.

근데도 남편이 아이들한테 잘하고 아이들이 아이 아빠를 너무 좋아하는게 눈에 선해 그냥 아이 아빠라는 이유로 사과 받고 이해하고 넘겼는데 최근에 시어머니가 저 없을 때 부부 방을 뒤지덥니다. 항상 그랬을테지만 최근에 알았어요.

제 앞에서는 옷장이며 화장대며 뒤져 본 걸 들키면 안되는 걸 아시는지 뒤에서 남편 시켜다가 "옷장에 아범 속옷이랑 어멈 속옷 같이 두지 말라" "이렇게 정리해라" 하신다는 걸 최근에 알았어요.
도대체 남의 옷장에 있는 옷이랑 속옷을 왜 뒤져보는지 알 수가 없어요.

정말 10년동안 눈 감고 귀 감고 입 닫고 살았더니
홧병 도질 것 같습니다.
남편이 백날 빌고 잘해줘도 남아나질 않네요.
시어머니는 같은 아파트 바로 옆 동에 살고 있습니다. 

'
  
댓글 1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시어미니랑 점 보고 왔는데 이상한 소... [4] 으뜸이맘 2020.05.21 225
베스트 동서vs시누 [6] 덕신댁 2020.05.20 212
184704 시월드톡 걱정이에요. [0]
N
콩콩이맘29 2020.05.25 7
184612 시월드톡 아버님이 쓰시던 노트북 주셨어요 [1]
N
아톰맘 2020.05.24 68
184378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 [4] 초여우 2020.05.21 182
184070 시월드톡 시부모님이랑 데이트❤️❤️ [1] 범둥맘 2020.05.18 191
183995 시월드톡 오늘도 카페 투어 [4] 쩡끼 2020.05.18 151
183779 시월드톡 시댁과의 양육 트러블인데요 [4] 허니왕자 2020.05.15 333
183774 시월드톡 결혼할때 천만원 지원 받았어요 [4] 은미맘 2020.05.15 359
183765 시월드톡 결혼전엔 정말 이런시댁이 있을까 축... [0] 서대문꽃 2020.05.15 365
183645 시월드톡 산책하다 본 정원의 장미 [3] 단도리 2020.05.14 165
183600 시월드톡 어머님과 집 보고왔네요 [2] 꽁꽁이 2020.05.14 380
183476 시월드톡 4월에 심었던 장미가 피었어요 [1] 장철맘 2020.05.13 161
183360 시월드톡 재난지원금 사용한 시장나들이 [2] 러브미니 2020.05.12 487
183344 시월드톡 스트레스 급 쩌버린 살 내 얘긴가..? [1] 세상밝은 2020.05.12 273
183236 시월드톡 시댁 빈병 정리하고 용돈 받았네요 [2] 어흥쭌 2020.05.11 248
183043 시월드톡 시댁에 모종 사다 드렸어요 ^^ [2] 텔레폰링 2020.05.08 240
183026 시월드톡 어버이날 문자 참고하세요~ [1] 짱짱마마 2020.05.08 375
182870 시월드톡 시어머니 어버이날 선물~ [2] 상아맘 2020.05.07 325
182646 시월드톡 동서집 갔을때..형님도 같이 디저트준... [2] 푸른미소 2020.05.04 458
182492 시월드톡 생선대가지 주셔놓고 많이먹으라는 시... [5] gkflcjswo1 2020.05.02 530
182340 시월드톡 연휴라서 나와 봤어요 [3] 톡톡콩 2020.04.30 256
18228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의 동거.. [14] 두기 2020.04.29 1537
182233 시월드톡 완전 좋아요.. 산책하니 기분전환 최고 [8] 민이홀릭 2020.04.29 297
182179 시월드톡 유채꽃밭에서 사진 찍어드렸어요. [5] 혜진맘 2020.04.28 202
182172 시월드톡 작년 9월 결혼한 신혼입니다 [6] 피그넷 2020.04.28 429
182048 시월드톡 홀딱! 반해버렸, 딱새우회 [6] 연가 2020.04.27 204
182014 시월드톡 시어머니 신용불량자 [4] 꾸꾸뀨뀨 2020.04.27 505
182013 시월드톡 자꾸 기대고 돈 바라는 시댁 부담... [5] 고래꽃 2020.04.27 497
181823 시월드톡 오늘 장 서는 날.. 같이 장보네요 [3] 봉달이 2020.04.24 238
181732 시월드톡 딸애가 가서 이제 매일 학원가요 ㅋ [1] 후평동맘 2020.04.23 139
181584 시월드톡 어머니가 사주시고 간..간식들.. [1] 래마마미 2020.04.22 441
181400 시월드톡 내가 키우는 청개구리~ [3] 동그으리 2020.04.20 173
181184 시월드톡 아직도 밥통에 밥이 많이 있는데 100... [6] 가성비언니 2020.04.17 336
181075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넷이서 카페로 직행~ [3] 체크하장 2020.04.16 288
18107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둘이서 카페로 직행~ [1] 체크하장 2020.04.16 296
181037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선물 추천 [9] 만두킴 2020.04.15 332
180935 시월드톡 맨날 다른 며느리랑 비교하는 시어머니 [9] 나희맘 2020.04.14 544
180797 시월드톡 아가씨가 결혼을 한다고 하더라고요 [5] 홍아랑 2020.04.13 433
180775 시월드톡 고객의 고양이를 퓨마 서식지에 유기... [2] 달콩꿀 2020.04.13 208
180687 시월드톡 예비며느리 기 죽이려는 시어머님 [8] 하얀바다 2020.04.12 1053
180445 시월드톡 어머님 선물 드리려고 구입했어요 [6] 지율맘 2020.04.09 279
180321 시월드톡 아이들을 계속 비교하셔요 [4] 여준로또 2020.04.08 266
180212 시월드톡 잘하고싶은맘은 진심으로 굴뚝같지만 [5] 희망긍정 2020.04.07 479
180211 시월드톡 손이 넘 크신 시어머니땜에 이제 스트... [6] 잠자는숲속의 2020.04.07 487
180086 시월드톡 밀물이 되어 바다는 못봤지만..조개 ... [3] 원준맘 2020.04.06 182
179906 시월드톡 제사때다들 몇시까지 가시나요?? [6] 얼음공주 2020.04.03 395
179902 시월드톡 어머님 댁의 신문물...반반~ [8] 인철맘 2020.04.03 331
179766 시월드톡 먹고 싶다니 일단 해주신 배추겉절이 [5] 앵콜요정 2020.04.02 289
179579 시월드톡 마어마하게 대출받아 집을 사긴 했는데 [5] 돌싱파워 2020.03.31 753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