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네요..

  • 2019-09-16 11:36:49
  • 혜진맘
  • 조회수 15442
  • 댓글 7

신랑은 외동아들로 어머님 혼자 키우셨어요.

결혼전부터 어머님과 맞지 않음을 느꼈으나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일이라 생각하고 넘겼습니다.

결혼전부터 신혼집 문제로 이미 많은 트러블이 생겨버렸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우리를 데리고 사시겠다하고 우리는 나가겠다하고..

저만 따로 부르셔서 나는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 하셔서 저희 30이 넘어서까지 양가부모님 밑에서 있었다고 이제 저희 둘이 헤쳐나가면서 살아보고 싶다고 말씀까지 드렸는데, 상견례장에서 저희 부모님께 저는 00이 데리고 살려구요.라고 하시더군요...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제 표정이 굳어버렸습니다. 저희부모님은 당연히 나가 사는걸로 알고 계신터라 엄청나게 당황하시구요.

상견례는 저의 굳은표정으로 끝났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제 표정 그때 굳었다고 인성이 어쩌구 저쩌구 계속 말씀 하시드라구요.. 제 인성만 잘못 된건가요?

결혼식을 몇일 앞두고 또 다른 문제가 터졌습니다.

참고로 시어머니는 본인이 화가 나거나 섭섭하면 카톡도 읽씹하고 전화도 무시해버립니다.

상의드릴일이 있어 전화를 드렸는데 전화를 받지 않으시기에 아..먼가 또 마음에 안드시는게 있구나..생각했습니다.

사업을 따로 하시기에 신랑과 사무실앞에서 어머님 들어오실때까지 기다려 마음을 풀어드려야 했습니다.

결혼식 하루 남기구요..제일 행복하고 설렐때 기분 머같고 좋았습니다...ㅡㅡ

문제는 연.락.이었습니다.

신랑이 바쁘면 너라도 연락을 자주하고 너라도 자주 찾아와야 하는거 아니냐는 겁니다.

제가....왜요?? 저도 일해요..저도 바빠요..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왔지만 그냥 죄송하다하고 참아 넘겼습니다.

결혼하면 달라지시겠지 했으나...2달에 한번씩 같은 문제로 전화도 카톡도 모두 무시하는 행동을 반복하고 계십니다.

전에는 통화를 하는데 "너는 맨날 6시 땡!하면 퇴근하는 애가 머 그렇게 바쁘다고 찾아오지도 않니? 니 신랑은 항상 야근하고 바쁘니까 그렇다 치고 너는 땡!하면 퇴근하지 않니? 그러면 너라도 혼자 찾아와서 어머님~이거드세요~ 어머님~이거먹고싶어요~사주세요~라고 하면 얼마나 좋니?"라며 저를 아주 땡보로 회사다니는 애 취급하시며 딸같은 행동을 너무 당연스럽게 강요 하시더라구요. 

오늘이 명절이라 어제 시댁을 갔는데 저희부부를 투명인간 취급하시더라구요.

가만히 있기 머해서 주방가서 음식준비 도우려 하니 너가 손댈꺼 없다고 하시더라구요.

" 이건 니가 할일이 아니다. 니가 할머니, 할아버지 얼굴도 본적이 없는데 너가 왜 여기와서 이걸 하냐. 시킬 생각이였으면 진작에 오라고 연락했다. 그냥 너네집 이쁘게 차려입고 가라. 내일 차례때로 넌 올 필요 없다. 신랑이나 오면 몰라도 너는 차례끝나고나 오던가 해라. 난 오라가라 애걸복걸 안한다. 나는 아닌건 아니다. 앞으로도 올 필요없다.어차피 인생 혼자사는거다. 나는 너네 옆동네 사는 아줌마,아저씨로 생각한다." 라고 하시더군요.

부엌밖에서 듣고 있던 신랑이 나오라고 제 손 끌고 그대로 시댁을 나와버렸습니다.

정말 너무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고..온갖 감정들이 뒤섞여 눈물이 나더군요..

제가 멀 잘못했는지도 모르겠고, 며느리는 딸이 아닌데 자꾸 딸같은 며느리를 강요하고..그게 마음대로 안대니 무시하고 내치고...이게 정상인건가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분유 먹인다고 "와 안돼" 이러는 시댁 [9] 연두사랑 2020.06.29 614
베스트 선풍기 생겨서 첨 조립해봤네요 [4] 윤슬 2020.06.29 448
189108 시월드톡 시아버님 첫생신선물 추천해주세요ㅠ [0]
N
꾹꾹이엄마 2020.07.09 6
189025 시월드톡 부모님 말에 꿈쩍하는 신랑 [3]
N
가성비언니 2020.07.08 143
188985 시월드톡 환갑 생신 [1]
N
코옹 2020.07.07 110
188920 시월드톡 시어머니땜시 답답하여.. [4]
N
어흥쭌 2020.07.07 228
188919 시월드톡 아으~~ 스트레스 [7]
N
쿡쿡이맘 2020.07.07 154
188846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제 친정엘 가고싶어해요 [8] 짱짱마마 2020.07.06 229
188776 시월드톡 시엄니반찬.선물♡ [9] 원이맘마 2020.07.05 376
188564 시월드톡 트러블없이 잘 살고있는데 왜 분가를 ... [5] 꾹꾹이 2020.07.03 460
188428 시월드톡 시댁에 대한 편견때문인지 [4] 봄봄이 2020.07.02 500
188344 시월드톡 결혼 1년차 시댁 제사 모시라는 시부모 [8] 나나띠띠 2020.07.01 531
188206 시월드톡 며느리에게 너무 부담스런 말 [5] 해림 2020.06.30 502
187898 시월드톡 지금 임신 4주째 접어드는데요.. [4] 피이글렛 2020.06.26 804
187896 시월드톡 집안일 고스란히 제몫으로 남겨놓으십... [4] 윤찡 2020.06.26 816
187890 시월드톡 오랫만에 시댁에서 만들어보는 카레요리 [4] 충희맘 2020.06.26 616
187752 시월드톡 시댁에 사는 미미..간식만 사가네요 [7] 혁맘 2020.06.25 636
187696 시월드톡 60세 기념으로 시부모님 커플링 해드... [6] 러블리꼬미 2020.06.24 642
187670 시월드톡 입덧중에 삼겹살 [2] 익ㅁㆍㅕㅇ 2020.06.24 480
187659 시월드톡 어르신들 왤케 오지랍 쩔어요? [4] 혜진맘 2020.06.24 739
187657 시월드톡 다투면 시댁 식구들에게 지입장대로 ... [4] 봉봉 2020.06.24 516
187593 시월드톡 요즘엔 수세미도 수공으로 떠서..쓰네요 [5] 소신껏살자꾸나 2020.06.23 256
187419 시월드톡 시부모님의 괜한 잔소리.. [8] 다림맘 2020.06.22 1133
187139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침밥 얻어먹었어요. [4] 해림 2020.06.18 697
186998 시월드톡 시부모 페이스톡 짜증나요.. [15] 양순이집사 2020.06.17 1938
186953 시월드톡 신랑하고 싸웠는데.. [3] 미니맘88 2020.06.16 844
186762 시월드톡 아기목욕 [3] 럭키맘88 2020.06.15 671
186743 시월드톡 휴일을 전부 시댁이랑 보내는 집 있나요? [13] 쁘띠 2020.06.15 1349
186742 시월드톡 시댁 모임 식사비는 어떻게 하시나요 [5] 푸른하늘 2020.06.15 679
186601 시월드톡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 예방 [0] 쌍둥이엄망 2020.06.13 439
186484 시월드톡 항상 건강하기를 [5] 2020.06.12 434
186466 시월드톡 전자제품을 모시고 삽니다. [5] 콩떡콩떡 2020.06.12 521
186178 시월드톡 아이 가지라고 압력 넣으시는 시어머니~ [6] 아하호호 2020.06.09 725
186142 시월드톡 아이이름짓기 [4] 사랑*ㅡ* 2020.06.09 577
185817 시월드톡 동서앞에서.. [7] 주키마미 2020.06.05 846
185725 시월드톡 날씨 좋을때 한바퀴 산책.. [2] 연가 2020.06.04 492
185593 시월드톡 결국 같이 장보러 와버렸다 [4] 꼬꼬마신정동 2020.06.03 643
185567 시월드톡 스트레스 받아요.. [3] 콩콩이맘29 2020.06.03 850
185528 시월드톡 우리 어머님의 심리를 모르겠어요 [4] 피크영 2020.06.02 944
185408 시월드톡 빵 좋아한다고 종류별로 사오셨네요 [6] 윤딩 2020.06.01 515
185231 시월드톡 가장 힘든 탈모를 해결 [0] 쌍둥이엄망 2020.05.30 579
185136 시월드톡 오랫만의 야경 [4] 종후맘 2020.05.29 481
185055 시월드톡 저도 그냥 수다 한번 [2] 오꿍 2020.05.28 532
185054 시월드톡 시부모님 모시자는 남편.. [5] 복길이까꿍 2020.05.28 968
184979 시월드톡 청소 간섭 시어머니 [4] 헤라야 2020.05.27 672
184885 시월드톡 시어머니 환갑 [3] 코옹 2020.05.27 581
184884 시월드톡 시누이 생일선물 [1] 코옹 2020.05.27 454
184804 시월드톡 모두모두 모였어요~ [2] 곰퇴끼 2020.05.26 329
184760 시월드톡 중문 시공했는데 의외로 확 트이는 느낌 [3] 미소사 2020.05.26 500
184704 시월드톡 걱정이에요. [6] 콩콩이맘29 2020.05.25 517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