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맘스토리

프랑스 달팽이 에스까르고 알고 갑시다

  • 2017-05-31 11:01:58
  • 젠투
  • 조회수 36996
  • 댓글 3

불어로 달팽이 요리는 "에스까르고"입니다.

 

하지만 에스까르고는 정식이 아니라 식사전 먹는 에피타이져 성격이기 때문에 이것과 함께 다른 음식을 드셔야 하세요

 

에스까르고에 관한 저희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상식입니다.

에스까르고


와인의 나라 불란서는 와인생산을 위한 포도밭이 전국 곳곳에 퍼져있다. 식용달팽이인 에스까르고는 포도나무 잎을 좋아하기 때문에 포도밭이 있는 곳이면 쉽게 사육할 수 있으며 달팽이의 품질 또한 와인으로 유명한 지역의 달팽이가 풍부한 맛으로 유명하다.
특히 와인으로 유명한 부르고뉴와 샹파뉴(샴페인의 불란서식 발음) 지방의 에스까르고는 특별한 품질로 프랑스에서는 전국적인 명성을 누리고 있다.


달팽이를 양식하여 먹거리로 활용한 역사는 고대 로마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미식에 대한 남다른 집착으로 보였던 고대 로마의 귀족들은 달팽이 요리를 즐겼으며 이 시기에 이미 양식된 달팽이가 등장하였다고 한다.


귀족들의 별미로 남아 있던 달팽이가 불란서를 대표하는 먹거리로 등장한 것은 15세기 이후이다. 15세기 경 프랑스의 한 법관이 빈민을 구제할 목적으로 자신의 영지를 포도밭으로 만들어 포도를 재배하기 시작하였다. 포도 재배가 늘어나자 그 잎을 갉아먹는 달팽이가 자연스럽게 증가하였고 해충구제 차원에서 잡은 달팽이를 어떻게 처리할까 고민하는 가운데 식용이 보편화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오늘날과 같은 달팽이 요리가 대중화 된 것은 18-9세기 이후이다.


달팽이는 살에 끈끈한 점액이 있어서 자극적인 맛을 내는데, 이는 뮤신의 일종인 콘드로이친 황산이 주성분이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달팽이에는 단백질이 많고, 칼슘이 풍부하며, 지방질이 적어 우수한 건강식품으로 꼽히고 있다.

일반적으로 달팽이는 정력과 강장에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불란서에서 즐겨먹는 달팽이는 우리네 달팽이와는 종류가 다르다. 우선 크기에 있어서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달팽이 보다 크기가 무척 크다.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소비되는 부르고뉴 달팽이의 경우 대락 4cm 정도로 우리나라 달팽이에 비하여 무척 크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는 프랑스산 식용달팽이가 사육되지 않는다. 그 이유는 국내에서는 달팽이가 대부분 약용으로 쓰이는데, 약용달팽이는 백와(속살이 흰 달팽이)를 선호하기 때문이다. 식용으로 쓰기에도 백와가 무난하다고 여겨지지만, 국내에선 달팽이 관련 음식 문화가 보편적이지 않기 때문에 요리법이 매우 다양함에도 불구하고 일반인의 인지도가 매우 낮다고 볼 수 있다.


모든 먹거리에는 때가 있듯이 달팽이도 겨울 직전의 달팽이가 가장 맛이 좋다. 봄부터 가을까지 왕성한 식욕으로 먹이를 충분히 먹은 달팽이는 겨울이 다가오면 껍질 안으로 몸을 숨기고 석회질이 주성분인 껍질을 만들어 동면을 준비한다. 동면 직전의 달팽이가 가장 기름지고 맛이 좋다.


프랑스에서 에스까르고 요리는 20가지가 넘는다. 보르도 지방의 북쪽 사랑트 지역에서는 수프나 조림으로 애용하고, 프로방스지방에서는 튀김 옷을 입혀 기름에 튀기거나 우리네 해물탕과 유사한 부야베스(bouillabaisse)에 넣어 먹기도 한다. 하지만 가장 유명하고 일반적으로 알려진 에스까르고의 조리법은 부르고뉴식 구이(escargots la bouruignonne)이다.


부르고뉴식 구이는 먼저 달팽이를 껍질에서 분리하여 밑손질을 하여 살을 익힌다. 익힌 살을 껍질에 다시 채우고 소금과 후추, 다진 마늘, 에샬로트, 파슬리 등을 섞어서 만든 향신버터를 가득 채워서 에스까르고 요리를 위하여 특별히 고안된 전용 접시(escargotierre)에 담아서 오븐에 굽는다. 버터가 녹아서 보글보글 끊을 때 오븐에서 꺼내 바로 먹는다.


먹을 때는 왼손으로는 ‘에스까르고체르’라 불리는 집게로 달팽이를 껍질 채 들고 오른손으로 작고 길쭉한 포크로 달팽이 살을 꺼내 먹는다. 줄리아 로버츠와 리차드 기어가 주연한 영화 ‘귀여운 여인(Pretty Woman)’을 보면 고급 불란서 레스토랑에 간 이 두 남녀가 전채요리로 달팽이를 주문하지만 줄리아 로버츠가 집게사용에 익숙치 않아 달팽이를 허공에 날려 버리고 웨이터가 능숙한 솜씨로 잡는 장면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달팽이요리가 먹기에 까다롭다는 선입관을 전제로 한 이 장면만을 보면 먹기에 서양식 테이블 매너에 익숙하지 않은 우리가 먹기에 무척 힘들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그다지 어렵지는 않다.


에스까르고의 특별한 맛은 2가지로 즐길 수 있다. 에스까르고의 특유의 오톨도톨 씹히는 감촉과 향미를 즐기고, 달팽이를 다 먹은 후 그릇과 껍질에 남아 있는 향신버터를 바게뜨에 찍어 먹으면 아주 특별한 맛이 있다. 어떤 이는 달팽이 보다도 향신버터에 바게뜨 찍어 먹는 맛에 달팽이요리를 즐긴다는 사람도 있다.


에스까르고에 어울리는 술은 샴페인 드라피어 (CHAMPANE DRAPPIER) 다. 샹빠뉴 (Champanue) 지방이 원산지인 드라피어 샴페인은 그들 최상의 지질학적 조건과 기후덕분으로 샴페인중의 왕(king of Champagne)을 탄생시켰는데 매우 귀족적이며 상쾌하며 섬세한 뒷맛을 남기는 와인이다.


에스까르고를 즐기기 위해 일류 레스토랑을 찾을 경우에는 반드시 예약을 해야 하며,예약의 취소는 설사 30분 전이라도 반드시 알려주어야 한다. 레스토랑에 들어서면 예약의 유무와 상관없이 마음대로 자리에 앉아서는 안된다.


입구에 서 있으면 예약 여부를 묻고 나서 자리에 안내한다. 자리에 앉으면 가르송이 메뉴를 들고 온다(프랑스에서는 메뉴를 la carte라고 하고, le menu는 정식을 뜻한다.). 식사 주문전에 아페리티프(식전에 식욕을 돋우기 위해 마시는 술) 주문을 받기도 하는데, 아페리티프는 키르, 베르모트, 샴페인 등이 있으나 생략해도 된다.

 

 

 

이와 드시는거,, 좀 알고 먹음.. 재미있겠지요 ^^;

'
  
댓글 3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66705 맘스토리 발리여행기! [10] 기똥차차 2017.07.12 36526
66624 맘스토리 휴양지 베스트 사진 올려드려요 [5] 수용맘 2017.07.11 36476
66523 맘스토리 브루나이 생소하지만 멋진 휴양지네요 [3] 쭈미마미 2017.07.09 36637
66376 맘스토리 우리나라 추천 명소...래요 ^^ [10] 둥기기 2017.07.06 36714
66329 맘스토리 호치민 생가 [2] 방콕댁 2017.07.05 36582
66266 맘스토리 홍콩으로 고고~ [2] 둥기기 2017.07.04 36597
66218 맘스토리 제주도로 놀러 오세요 [13] 새댁 2017.07.03 36725
66156 맘스토리 10세 이상 아이와 함께라면 유럽 [2] 뽁뽁맨 2017.07.01 36599
66154 맘스토리 1세~4세 아이와 함께라면 괌, 사이판,... [3] 어바웃랑이 2017.07.01 36645
66153 맘스토리 5세~10세 아이와 함께라면 도쿄, 마카... [2] 옹이mom마미 2017.07.01 36705
66117 맘스토리 지난 여름 방콕에 다녀왔어요 ^^ [2] 진이맘0515 2017.06.30 36538
66095 맘스토리 경주 여행 어떠세요? [8] 코코미 2017.06.30 36719
66082 맘스토리 출국심사, 아직도 기다리세요? [3] 가블리 2017.06.30 36615
66038 맘스토리 노보리베츠 [2] 꼬미꼬매 2017.06.29 36578
66037 맘스토리 올 여름 홋카이도 여행, 샤코탄 반도... [3] 뿐이맘 2017.06.29 36637
65907 맘스토리 여행갈때 꼭 챙겨야 되는 아기 용품 [4] 라미05 2017.06.27 36585
65857 맘스토리 시드니...언제나 익숙한...헬로우 시... [2] 두두맘 2017.06.26 36563
65856 맘스토리 괌 아웃리거 너무 편하고 좋았어요 [3] 두기 2017.06.26 36611
65756 맘스토리 터키 관광 ..급 모객 노려보세요..괜... [2] 꼬댕 2017.06.23 36572
65687 맘스토리 아프리카 신혼여행 어떠세요? [5] 소신껏살자꾸나 2017.06.22 36605
65595 맘스토리 예쁜 여행 다이어리 소개해 드려요 [3] 체크하장 2017.06.21 36554
65478 맘스토리 너무 똑같아서 먹을 수 없을 정도 태... [7] 으뜸이맘 2017.06.19 36572
65477 맘스토리 도쿄 신주쿠 오모이데요코초 선술집거... [3] 반가워로하 2017.06.19 36645
65476 맘스토리 로마에서 이걸 안 먹으면 섭하지~! [2] 새싹율 2017.06.19 36592
65328 맘스토리 캐나다, 뉴욕타임즈가 선정한 2017 여... [3] 콩떡콩떡 2017.06.16 36519
65258 맘스토리 제주도 맛 탐방...요건 몰랐지? <특급... [3] 난리부루스 2017.06.15 36618
65162 맘스토리 전세계 도시별 베스트 호텔 리스트 ... [2] 우씌 2017.06.14 36546
65161 맘스토리 여름 핫한 해외 여행지 골라왔어요~~~ [6] 므흥 2017.06.14 36581
65057 맘스토리 바티칸에서 제가 직접 찍은 사진이에... [6] 3년차헌댁 2017.06.12 36643
64909 맘스토리 이탈리아 여행 ~~ 한번쯤 꼭 가보고 싶다 [2] 앵콜요정 2017.06.09 36608
64822 맘스토리 크로아티아 [5] 산이강 2017.06.08 36612
64820 맘스토리 남프랑스 즐기자~~ [2] 양순이집사 2017.06.08 36580
64761 맘스토리 다낭 다녀왔어요 [3] 피비 2017.06.07 36844
64665 맘스토리 가입했어요 [3] 대답없는너 2017.06.06 36564
64486 맘스토리 파리 르부르 박물관 ,에펠탑과의 추억 [6] 포토포토맘 2017.06.02 36598
64485 맘스토리 동유럽 프라하 좋습니당 [5] 예나 2017.06.02 36658
64301 맘스토리 프랑스 달팽이 에스까르고 알고 갑시다 [3] 젠투 2017.05.31 36996
64240 맘스토리 마카오 자유여행~~ 다녀오세요 [3] 콩깍지부부 2017.05.30 36614
63735 맘스토리 방콕의 국수 맛점!!!!!!!!! [2] 백미 2017.05.23 36838
63734 맘스토리 혼자 떠나는 여행의 여러 가지 묘미! [2] 유쾌한씨 2017.05.23 36683
63525 맘스토리 가입인사 드립니다 [1] 지연@지영 2017.05.19 36653
63401 맘스토리 아름다운 제주로 떠나보세요 [4] 우아한애나 2017.05.18 36812
63314 맘스토리 이탈리아 여행 준비하시는분~~~이벤트... [0] 이수빈 2017.05.17 36810
63037 맘스토리 마카오 어떠세용..ㅋㅋㅋ [2] 펄제이 2017.05.12 37029
62972 맘스토리 영어 가이드 없이 여행해야 재미있다 [3] kimchi 2017.05.11 36918
62958 맘스토리 하와이 여행 어떠세요?? [3] 한올 2017.05.11 36979
62679 맘스토리 태국 갈때는 A 형간염 예방주사 맞고... [2] 작가엄마 2017.05.05 37157
62631 맘스토리 왕궁(차크리 왕조 왕궁) [2] 네이연 2017.05.04 37174
62629 맘스토리 방콕 대표 간식 제공 [3] 수용맘 2017.05.04 37110
62488 맘스토리 7세~17세 아이엄마면 이거받을수 있어요 [0] 카스테라여왕 2017.05.01 37101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