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베스트톡

부부 옷장 뒤지는 시어머니

  • 2019-07-26 11:37:24
  • 까불이
  • 조회수 16649
  • 댓글 17

안녕하세요

맞벌이 중이고 직장맘이에요
남편은 둘도 없는 효자구요
아 시아버지 안 계셔요.
제가 직장 다닌다고 시어머니가 두 딸을 봐줘요.
작은 아이는 8살이고, 큰 아이는 10살이에요.
네. 저랑 남편이 월말에 야근이라도 하면 단 한번도 아이들 목욕해준다거나, 학교 준비물을 확인해준 적 없고, 비 오는 날도 학교 교문 앞에 한번 가준 적이 없어 아이가 비를 쫄딱 맞고 울며 집에 오니 할머니는 드라마 보고 누워있었다 합니다.

두 딸 돌봐준다는 이유로 생활비를 남편 월급 통째로 5년을 주면서도 이혼을 못했고 결국 경제권 제가 갖고 있어요.
제가 알기론 결혼 전에도 남편 급여명세서 채로 가져가신 분인데 결혼하고 알았어요. 아이 생기기 전까진 서로 터치를 안해서 남편 돈을 전혀 몰랐는데 저를 호구로 알았는지 시어머니가 제 월급도 탐내는 걸 알고 발칵 뒤집어냈네요.
아직 손녀들 키워주는 값으로 남편 급여 절반은 생활비로 가져갑니다. (제 남편 20년차 공기업 다닙니다.) 그렇다고 손녀들 용돈 한번 준 적 없고, 슈퍼 데려가서도 과자 한 봉지 사준 적이 없습니다.

남편 사남매인데 모조리 효자입니다.
본인 엄마 불쌍하다고 땅을 치고 우는 형제이고요.
시누이 하나 있는 사람은 제가 담금 김치도 시어머니 앞장세워 당연하듯 가져가고, 다른 시집살이는 말도 못해요. 제가 시누이집 초대받아 설거지까지 하는게 너무 당연하듯 취급해서 남편이 한 소리하자 시어머니는 "새언니 있는 애가 설거지를 왜 해" 하더군요.

뒤에서 남편 조종하는 취급하고, 아들은 부모 버린 사람되고, 늘 고생하는 저만 나쁜 며느리입니다.

참고로 두 아이 3년동안 휴직쓰며 제가 키웠고, 나머진 유치원 보냈습니다. 근데 애들 보기 힘들다고 본인이 키웠다고 힘들어 늙는다고 안 아픈 곳이 없다며, 온 식구들 앞에서 죽는 소리 하시느라 저만 항상 손가락질 받습니다.

근데도 남편이 아이들한테 잘하고 아이들이 아이 아빠를 너무 좋아하는게 눈에 선해 그냥 아이 아빠라는 이유로 사과 받고 이해하고 넘겼는데 최근에 시어머니가 저 없을 때 부부 방을 뒤지덥니다. 항상 그랬을테지만 최근에 알았어요.

제 앞에서는 옷장이며 화장대며 뒤져 본 걸 들키면 안되는 걸 아시는지 뒤에서 남편 시켜다가 "옷장에 아범 속옷이랑 어멈 속옷 같이 두지 말라" "이렇게 정리해라" 하신다는 걸 최근에 알았어요.
도대체 남의 옷장에 있는 옷이랑 속옷을 왜 뒤져보는지 알 수가 없어요.

정말 10년동안 눈 감고 귀 감고 입 닫고 살았더니
홧병 도질 것 같습니다.
남편이 백날 빌고 잘해줘도 남아나질 않네요.
시어머니는 같은 아파트 바로 옆 동에 살고 있습니다. 

'
  
댓글 1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69302 우리아기자랑톡 둘째는 뭘하는거만 봐도 사랑이네요 ㅋㅋ [8] 도도둘맘 2020.01.02 317
168954 놀이/교육톡 오늘 문센은ㅋ.ㅋ군..대... [5] 떠누맘 2019.12.30 352
168945 일상공유톡 추울땐 집의 욕조에서놀아요 [3] 아기도깨비1 2019.12.30 341
168941 우리아기자랑톡 딸기? [8] 꿀꿀빵빵 2019.12.30 284
168939 육아 정보톡 ☆슈렉소세지 만들기 [8] 꿀꿀빵빵 2019.12.30 307
168938 생활정보톡 ⭐떠누네 겨울나기!!! [3] 떠누맘 2019.12.30 319
168932 일상공유톡 9개월 잠투정ㅜㅜ [5] 작주 2019.12.30 316
168916 놀이/교육톡 저세상 텐션.. [6] 환뚱 2019.12.30 434
168915 우리아기자랑톡 아니에여!! [14] 태평맘v 2019.12.30 280
168905 우리아기자랑톡 장풍!!! [5] 맹어멈 2019.12.30 294
168899 & 익명톡 출근과 동시에 퇴근이 하고싶어지는 연말 [4] 익명 2019.12.30 402
168897 일상공유톡 애미야 귤이 시다 [4] 환뚱 2019.12.30 285
168890 우리아기자랑톡 천천히 해도 된단다....;; [8] 더블제이 2019.12.30 321
168884 우리아기자랑톡 텐션 업!! [4] 규르 2019.12.30 269
168596 육아 정보톡 진짜 없어서 못먹는 퓨레!! [8] 떠누맘 2019.12.26 335
168590 우리아기자랑톡 빨대컵♡ [7] 백만돌이쭈니 2019.12.26 325
168564 우리아기자랑톡 걸음마 맹연습 [6] 꿀꿀빵빵 2019.12.26 276
168560 우리아기자랑톡 녹는다 녹아~ [9] 규르 2019.12.26 338
168551 우리아기자랑톡 키카후 뻗음ㅋ.ㅋ [6] 떠누맘 2019.12.26 279
168281 일상공유톡 엄마가방 훔쳐서(?)외출준비하시는중 [7] 환뚱 2019.12.24 367
168263 우리아기자랑톡 첫번째 개인기ㅋㅋㅋ [8] 환뚱 2019.12.24 384
168157 우리아기자랑톡 환순이 또등장ㅋㅋㅋ [7] 환뚱 2019.12.23 350
168141 여행 & 요리톡 ⭐️용인에 있는 어린이 박물관, 아이들... [4] 스톤베베맘 2019.12.23 315
168138 여행 & 요리톡 전국 여행지 추천!! [2] 규르 2019.12.23 290
168129 육아 정보톡 ☆육아종합지원센터 활용하기 [4] 엊님 2019.12.22 397
168122 일상공유톡 하부지 친구가 클쓰마스 선물주셨어요 [3] 엊님 2019.12.22 306
168119 시월드톡 고모의 클스마스 선물 증정식 [6] 환뚱 2019.12.22 416
167949 우리아기자랑톡 친구야 괜찮아 할수있어 [8] 꿀꿀빵빵 2019.12.20 357
167928 우리아기자랑톡 애기 머리카락 ㅎㅎ [5] 꿀지 2019.12.20 435
167903 우리아기자랑톡 낼돌잔치인데 스크레치ㅜㅜ [5] 떠누맘 2019.12.20 362
167826 우리아기자랑톡 엄마 양배추가 이런맛이군요 [8] 꿀꿀빵빵 2019.12.19 309
167824 육아 정보톡 ☆갑자기 이유식을 잘 안먹으려고해요 [2] 꿀꿀빵빵 2019.12.19 332
167783 우리아기자랑톡 아랫니가 뿅 [6] 환뚱 2019.12.19 487
167766 일상공유톡 ★트리로 크리스마스 분위기 내봤어요~ [12] 맹어멈 2019.12.19 279
167605 놀이/교육톡 ☆병풍포스터 보여주기 [4] 환뚱 2019.12.18 359
167158 가입인사톡 ☆일일 시골 농장체험! 아이가 너무나 ... [5] 엊님 2019.12.15 369
166980 놀이/교육톡 ★날이 추워지기 시작하면, 딸기체험이쥬! [4] 특별한너구리 2019.12.13 385
166889 놀이/교육톡 ★ [아기장난감 대여] 서울특별시 녹색... [0] 도도둘맘 2019.12.13 357
166872 생활정보톡 ☆ 아이 놀이방 정리하기 (feat. 다이... [0] 더블제이 2019.12.13 576
166778 시월드톡 며느리가 참고 사는지도 모르고 당연... [11] 나쯔맘 2019.12.12 1167
166698 결혼생활톡 외출하고돌았더니 청소해뒀네요 ...! [10] 오늘도엄청맑음 2019.12.11 565
166590 우리아기자랑톡 드뎌 첫니 뿅 [9] 환뚱 2019.12.11 367
166554 우리아기자랑톡 이맛이야! [8] 건빵엄마 2019.12.10 433
166544 우리아기자랑톡 자~ 따라해보세요!! [8] 행복뉴이 2019.12.10 466
166474 결혼생활톡 고기 꿔먹고 화해했어요 [2] 더블제이 2019.12.10 524
166463 결혼생활톡 아침전쟁 [3] 오늘도엄청맑음 2019.12.10 390
166320 결혼생활톡 시댁식구 결혼식 ㅎㅎ [3] 기삼 2019.12.09 391
165777 놀이/교육톡 ★동물을 좋아하는 아이에겐 딱 인 이... [2] 특별한너구리 2019.12.04 414
165772 여행 & 요리톡 ★아이와 함께 갈만한 곳 - 1. 영등포 ... [2] 특별한너구리 2019.12.04 402
165759 육아 정보톡 ⭐️아기침대 변경! [8] 규르 2019.12.04 416

광명맘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