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베스트톡

예단이라는거 이렇게 서운함으로 다가올줄은 몰랐습니다

  • 2019-08-05 11:33:42
  • 우아한애나
  • 조회수 16001
  • 댓글 10

예단이란게....

얼마전에 예단 들어갔었거든요
겨울이불, 여름이불, 방석, 은수저, 반상기까지... 
짐이 한보따리더군요... 
예단금액은 500... 
아는분들이 말씀하시데요..예단금 돌아오는거 기대하지 말라고....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 아시죠... 
기쁘게 주고 기쁘게 받고... 
큰절올리고 약소하지만 형편껏 준비했습니다. 라고 말씀드리고 
제손으로 편지도 써서 드리고 울 엄마 편지도 전해드렸습니다. 
격식 갖추어서 모두 전해올렸지요... 
근데 울 시어머니 예단금 확인하고 제가 보냈던 봉투에 다시 봉채넣어서 돌려주시데요.. 
금액확인 안해봤지만 그래도 약 300돌아올줄 알았습니다. 
큰어머니 아드님없어서 챙겨드려야한다고 하시고 삼촌들도 챙겨야한다고 하시데요.. 
그리고 울 어머니 아버지 이쁜 옷 해입으시라고 말 전해드리라고도 하셨구요.. 
아참.삼촌들은 외삼촌들이에요...신랑친가쪽은 큰집밖엔 없거든요.. 
돌아오는길에 봉채열어보니..200이더군요... 
휴.....무척 서운했습니다. 
돈 백에 기분이 상한다는 제 마음도 싫었고...이것저것 받을꺼 다 받으시고 챙기시는 어머니도 
싫었구요.. 
저희 집 구하는것도 신랑 모은돈이랑 제 돈이랑 대출받아서 했습니다. 
전세 알아보다가 전세가에 조금만 더 보태면 집을 살수 있기에 어머님께서도 그리하라 하시면 
서 신랑 큰형모아둔돈 2천오백만원 빌려주셨습니다. 
적금 들어 갚으라 하시더군요... 
물론 첨엔 좀 서운했지만 다 커서 부모님께 손벌리는것은 도리가 아니라 생각했기에 그런다고 
감사한 마음갖고 열심히 둘이 벌어 갚기로 했습니다. 
근데 예단금 그렇게 다 받아가시는거 너무하는거 아닙니까? 
오는동안 삐져서 신랑얼굴 쳐다도 안봤습니다. 
결론은 일단 제 돈 백만원 보태서 울 엄마 전해드리기로 했습니다. 
물론 울 엄마한텐 이백받았다는거 비밀이구요... 
봉채봉투도 새로 만들어서 넣어 드려야지요... 
그냥 너무 속상해서 어디 다른곳 말도 못하고 해서 두서없이 주저리주저리 늘어놓아봅니다. 
결혼은 둘만좋다고 하는게 아닌거 같네요.. 
앞으론 살면서 얼마나 더 서운하고 얼마나 더 가슴아픈일이 생길지... 
좀 두렵고 걱정됩니다.... 

'
  
댓글 1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57080 놀이/교육톡 ☆4개월 목욕시 장난감놀이❤ [4] 마뇨환이맘 2019.10.03 13191
157077 여행 & 요리톡 ☆ 아이들과 가볼만한 휴양림 [2] 달빛나리 2019.10.03 12024
156773 시월드톡 분가하자했더니 되려 화내는 남편 [11] 꽁꽁이 2019.10.02 12927
156768 우리아기자랑톡 ㅋㅋㅋ페이스톡은 이렇게ㅋㅋㅋ [5] 마뇨환이맘 2019.10.02 13261
156767 우리아기자랑톡 물티슈 뽑기 달인 ㅋㅋㅋ [8] 요닝이야 2019.10.02 13205
156760 우리아기자랑톡 이런.. 발가락 능력자♡ [14] 쑹이엄마 2019.10.02 13236
156725 우리아기자랑톡 아니 이 맛은!! [8] 유안 2019.10.02 13434
156689 우리아기자랑톡 커플잠옷♡ [11] 지훈지희맘 2019.10.01 13464
156687 취미/유머 공유톡 ☆살림아이템 [11] 유니85 2019.10.01 12552
156686 우리아기자랑톡 고집 쌘 아드님... [7] 마뇨환이맘 2019.10.01 13481
156677 우리아기자랑톡 엄마는 넘 힘들다..... [13] 쑹이엄마 2019.10.01 13415
156674 여행 & 요리톡 ☆맛있는 떡볶이 레시피 [6] 곰션 2019.10.01 12494
156667 우리아기자랑톡 나는 아무것도 몰라요~ [13] 유안 2019.10.01 13445
156662 우리아기자랑톡 100일촬영 두번째 성공 [9] 밝음이오마니 2019.10.01 13472
156554 여행 & 요리톡 ☆유아식 - 게살볶음밥 만들기 [4] 쪼리맘0204 2019.10.01 12832
156494 우리아기자랑톡 매일 다른컨셉으로 놀아주기 ^^ [14] eucalyplove 2019.09.30 13644
156475 일상공유톡 ☆쑹이랑 가을 사진남기기는.. [10] 쑹이엄마 2019.09.30 17380
156471 우리아기자랑톡 ☆여전히 신기한 쌍둥이 [5] 예둥이 2019.09.30 13840
156399 우리아기자랑톡 이건 마치 삼계탕 꼬꼬 [11] 땐땐마미 2019.09.30 13985
156386 결혼생활톡 남편이 꼴보기 싫어요 [8] 익ㅁㆍㅕㅇ 2019.09.30 13468
156367 시월드톡 이번에 .. 아시는분께 인사가는데.. [8] 삼일새댁 2019.09.30 13073
156298 우리아기자랑톡 하나만해줄래?ㅋㅋㅋ [10] 유안 2019.09.29 14032
156247 시월드톡 남편도 시월드 맞죠? [6] eucalyplove 2019.09.28 13393
156243 우리아기자랑톡 요즘 밀고나가는 표정 ^^ [10] eucalyplove 2019.09.28 14033
156157 우리아기자랑톡 아들..그거 다리 꼰거니..? [4] 마뇨환이맘 2019.09.28 14159
156152 우리아기자랑톡 아무 생각없는.. [7] 밝음이오마니 2019.09.28 14188
156135 우리아기자랑톡 소아과에서 어항을 본 아기.. [8] 땐땐마미 2019.09.28 14216
156127 우리아기자랑톡 같은옷 다른 느낌ㅋ [9] 예둥이 2019.09.27 14272
156096 우리아기자랑톡 100일사진 찍었어요❤ [10] 마뇨환이맘 2019.09.27 14294
156053 우리아기자랑톡 썬그리는 요로케♡ [7] 쑹이엄마 2019.09.27 14290
156020 우리아기자랑톡 감수성 [3] 푸딩부 2019.09.27 14536
155872 우리아기자랑톡 호이짜♡ [11] 쑹이엄마 2019.09.26 14724
155865 우리아기자랑톡 미리하는 할로윈~ [16] 유안 2019.09.26 14606
155863 우리아기자랑톡 어이쿠 다리가.. [12] 유안 2019.09.26 14540
155851 결혼생활톡 남자친구에 미래에 확신이 안들어요 [6] 숭구리 2019.09.26 13689
155840 우리아기자랑톡 까꿍 [11] 쪼리맘0204 2019.09.26 14529
155839 결혼생활톡 부부싸움.. 정말 칼로 물베기?? [6] 별탱맘 2019.09.26 13793
155830 시월드톡 집 비번 알려달라하시고 들어오신 시... [11] 율블리 2019.09.26 14093
155825 일상공유톡 나가요병ㅋㅋㅋ [6] bluesky0710 2019.09.26 18460
155778 우리아기자랑톡 어느덧 90사이즈 내복이 작아진..13개... [8] 땐땐마미 2019.09.26 14637
155775 우리아기자랑톡 놀이터 확장해줬어요 ~^^ [12] eucalyplove 2019.09.26 14652
155771 일상공유톡 집이 좁아서 무용지물이 되어가는 스... [6] eucalyplove 2019.09.25 18565
155767 여행 & 요리톡 ★초기이유식 2단계 :) 양배추소고기미... [4] 좐맘 2019.09.25 13528
155765 우리아기자랑톡 이유식 첫 시작했어용 [1] 밝음이오마니 2019.09.25 14604
155763 육아 정보톡 ☆쌍둥이 유모차 연년생 유모차~~~ [3] 뿌꾸블핑 2019.09.25 13567
155611 & 익명톡 결혼후 관계 [21] 익명 2019.09.25 17195
155603 우리아기자랑톡 100일 세미촬영ㅋㅋ [9] 마뇨환이맘 2019.09.25 14884
155602 육아 정보톡 ☆나뭇잎으로머리카락을꾸며요 [7] 지훈지희맘 2019.09.25 13870
155596 우리아기자랑톡 무너지는 휴지탑 [12] 러블리도도 2019.09.25 14854
155559 우리아기자랑톡 오랫만에 문센 다녀왔어요 ~ [8] eucalyplove 2019.09.24 14866

광명맘카페